High time to leave, Mr. Le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igh time to leave, Mr. Lee

When pressured to leave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Representative Lee Seok-gi, a leader of the largest pro-North Korean faction of the embattled party, refused by insisting that if he yielded to the pressure, the entire party would collapse. We believe it is high time for him to depart, because all the sophistry, mean tactics, lies and flip-flops he gladly took advantage of for the sole purpose of keeping his seat at the new National Assembly will also vanish from the political scene.

Lee is a living symbol of how disgusting a politician can be, leaping onto the political stage only after a massively rigged primary to pick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of the party. Especially him. Using an odd term - an “ill-managed primary” - Lee vowed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hanky-panky depending on the results of a second investigation by a truth-finding committee. Yet he refuses to resign even after the committee came up with the conclusion that the primary was rigged both at polling stations and online.

When reporters asked, “Does that mean you won’t step down even after reading the second investigation report?” he put on his signature mysterious smile, contending the investigation lacked objectivity. However, the report was adopted by an overwhelming margin - eight versus two - by committee members comprised of both pro-Lee and pro-Kang Ki-kab forces. Kang is the incumbent leader of the party’s emergency council led by a smaller faction.

Moreover, Kim Dong-han, head of the truth-finding committee and a member of the pro-Lee faction, abruptly resigned from his post after his committee came up with a hostile conclusion in what amounts to a classic example of cowardice.

Even seasoned politicians marvel at Lee’s unrivaled sophistry and swallowing of his own words. When Kang demanded Lee resign from his seat, Lee responded by saying, “You are trapped by the ruling Saenuri Party’s scheme for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If I fall, all of us fall, one after another.”

We don’t think so. If Lee collapses, only he does. When he disappears from the political scene, the UPP can throw off its bad image as a pro-North party an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can seek better integration of the opposition camp. If we borrow his words, the opposition can free itself from the ruling party’s strategy only when he steps down.




“내가 무너지면 줄줄이 무너진다”는 게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주장이지만 이 의원은 이쯤 해서 물러나는 게 옳다. 이 의원이 무너지면 그와 함께 했던 궤변과 꼼수, 거짓말과 말 바꾸기도 무너질 것이기 때문이다. 경선 부정이란 사다리를 타고 정치 무대에 오른 이석기 의원이 지난 두 달 간 보여준 건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 그는 ‘경선 부정이 아니라 경선 부실’이라는 언어 유희를 벌이면서도 2차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지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런데 정작 “당 비례대표 경선은 현장투표와 온라인투표 모두 부정을 방조한 부실선거였다”는 2차 진상조사 결과가 나왔는데도 말을 바꾸고 있다.
이 의원은 어제 의원직을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드러냈다. ‘2차 보고서를 보고 사퇴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이 의원은 예의 싱글거리는 미소를 보이며 “그 때 얘기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전제로 한 것이었다. 진상조사위원장도 부실하다고 말씀할 만큼 객관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2차보고서는 이석기파와 강기갑파 등 각 세력이 합의해 구성한 11명 진상조사위원회가 8대2 다수결로 채택한 것이다. 이 의원이 증명처럼 들이댄 김동한 진상조사위원장은 이석기와 같은 옛당권파로 제 뜻대로 결론이 나지 않자 위원장 자리를 사퇴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 천연덕스럽게 약속하고 엉뚱한 말로 논지를 흐리고 궤변으로 거짓말을 가리려 해도 국민에게 부정 경선 사실을 감출 수는 없다.
이 의원은 강기갑 당 비대위원장이 사퇴를 요구하자 “새누리당의 대선 프레임에 걸린 거다. 내가 무너지면 줄줄이 무너진다”며 거부했다고 한다. 이석기가 무너지면 이석기만 무너질 뿐이다. 이석기가 무너져야 통합진보당은 궤변당, 종북당 이미지를 벗을 수 있을 것이고, 민주당은 야권통합의 손을 내밀 것이다. 그의 용어를 따르자면 이석기가 무너져야 야권이 새누리당의 대선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뜻이다. 고비마다 사퇴 시기를 놓쳐 안타까움을 샀던 이 의원은 지금이야말로 물러날 시점이다. 더 이상 얼마나 부끄러운 모습을 더 보여주겠다는 것인가.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