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 your kids be who they a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 your kids be who they are

My mother’s friend who lives in the country planted sunflowers in one section of her garden and moss rose in another. But the flower seeds must have gotten mixed up, and some flowers were growing in the other part of the garden. Interestingly, the sunflowers growing on the moss rose-side of the garden are shorter than average sunflowers, and the moss rose growing on the sunflower side of the garden grew twice as tall as the other moss rose.

She thought: “Maybe, the flowers are competing. The moss rose in the sunflower section grew taller but did not last long. And the sunflowers in the moss rose section became stout and withered. They must have been stressed out as they compared their appearance to their peers.”

Some kids are moss rose and others are sunflowers. Even if you plant a rose in the sunflower garden, it does not grow up to be a sunflower. When you place a child in the environment that best suits his character, he will grow up happy and healthy.

When I was in college, I tutored two middle school students. One was not academic but was good at dancing. The other was brilliant academically and mastered very advanced concepts. I taught the first student for three years, but his grades did not improve. The second student had to stop taking lessons due to financial reasons. I later learned that the one who was good at dancing got into a college and studied theater and film, and the academically brilliant student got into the most prestigious university in the country.

We say, “If you are incompetent, you can’t do it no matter what.” Every child has different talents and interests. When you push a child with a talent in art to do sports, the kid seems incompetent. If you try to make a pianist out of a kid who is brilliant in science, he will fail. The youth suicide rate of Korea is highest in the world, and the biggest cause is grades. Every year, 350 teenagers kill themselves, and three high school students committed suicide this month alone. One of them was crying in the elevator as he went up to the roof. Who pushed him to end his own life?

The moss rose in the sunflower garden must have struggled to keep its head up and grow taller, but it could never reach the height of the sunflowers. The sunflower in the moss rose area must have been stressed as it stood out and could not mingle with the other flowers.

Children are fragile, and when they are faced with a crisis, they may make an impulsive choice. Parents who want their kids to be happy should understand what their kids are good at and what they like. When a child cannot excel in an area even after trying so hard, that may not be his strength. He may be a genius in other ways.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채송화-해바라기 섞여 자라더니 신기하게…
안 될 놈은 노력해도 안 된다 안 되는 걸 시키니까 안 될 놈 되는 거다

시골에 사시는 친구 엄마 한 분이 텃밭 양옆으로 한쪽은 해바라기를 다른 쪽엔 채송화를 심었단다. 씨들이 섞여있었던지 해바라기 쪽에 채송화가, 채송화 쪽엔 해바라기가 섞여 자라면서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고 한다. 채송화 밭에 핀 해바라기는 원래 해바라기보다 키가 훨씬 작고, 해바라기 밭 채송화는 원래 채송화 키의 두 배쯤 되게 크더란다. ‘꽃들도 자기 옆 친구들과 경쟁하며 자라나봐. 해바라기 속 채송화는 목을 길게 빼고 비실비실 크더니만 휘청휘청 오래가지 못하고 죽더라. 채송화 속 해바라기도 짤막하고 뭉툭하게 크다가 누렇게 떡잎이 생기면서 말라버리던데. 걔네들도 주위를 돌아보며 다르게 생긴 자기 모습에 대해 스트레스 많이 받나 봐. 참 이상하지 않냐.’ 결국 병들어 죽은 꽃들은 그 친구 엄마 손에 다 뽑혀버렸다고 한다.
해바라기다운 해바라기가 예쁜 꽃도 피우고 씨도 단단하며 채송화다운 채송화가 꽃 색도 화려하고 건강하다.
아이들 중에는 채송화도 있고 해바라기도 있다. 해바라기 만든다고 해바라기 밭에 심어봐야 해바라기되지 않는다. 아이 특성과 가장 맞는 환경에 심어야 행복한 아이도 되고 건강한 아이도 되는 거다.
대학 시절 중학생 두 명을 가르쳤었다. 한 명은 공부에는 도통 맘이 없고 춤을 무척이나 잘 추는 아이였고, 다른 애는 하나를 가르치면 셋을 깨우치는 공부머리가 뛰어난 아이였다.
춤 잘 추는 아이는 3년이나 노력 했지만 성적이 오르지 않아 포기했고, 공부 재능이 남다른 아이는 몇 달 하고 집안 형편이 어려워 그만 두었다. 후에 알았다. 춤 잘 추는 아이는 결국 J대 연극영화과에 갔고, 다른 아이는 S대 갔다더라.
개그 프로에도 있던데. ‘안 될 놈은 아무리 해도 안 돼’라고. 아이마다 가진 것이 다르다. 춤, 노래, 그림, 운동. 아이마다 잘하는 것도 다르다. 그림에 소질 있는 애는 아무리 운동을 시켜봐야 그 아이는 ‘안 될 놈’이고, 공부하고 싶은 애를 피아니스트 만들려고 아무리 애를 써 봐야 그 아이는 ‘안 될 놈’이다.
우리나라 청소년 사망 원인 1위가 자살이고 가장 큰 이유는 성적 때문이란다. 1년에 35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달에도 3명의 고등학생이 성적을 비관하여 자살을 했다. 자살을 하러 엘리베이터 타고 올라가면서 머리를 감싸고 울던 모 고교생. 누가 이 아이를 그 길로 내몰았는가. 해바라기 밭에서 채송화로 살면서 아무리 고개를 쳐들고 노력해도 따라가지 못해 힘들었을 것이고. 채송화 밭에서 해바라기로 살면서 아무리 키를 낮추어도 낮춰지지 않아 스트레스 많이 쌓였을 터이다.
미처 다 여물지도 않은 아이들. 위기상황이 오면 충동적으로 자살할 위험이 높다. ‘자살위기 관리매뉴얼’보다 더 중요한 건 ‘부모들의 획일적인 공부에 대한 욕심 버리기’다. 적어도 내 아이가 행복하길 원한다면 말이다.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아이. 안 되는 걸 시키니까 ‘안 될 놈’되는 거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