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ming the victim is never accept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laming the victim is never acceptable

테스트

“SlutWalk” may be a rather provocative title, but it is a protest march with an admirable cause.

In January 2011, a police officer gave a lecture on crime prevention and safety for women at a university in Toronto. He said, “Women should avoid dressing like sluts in order not to be victimized.” Women quickly denounced the remarks as inappropriately blaming the victim and staged a protest walk dressed as “sluts” in provocative outfits. Some staged performances by using their bras as jump ropes.

The movement rapidly spread to 30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Sweden. The first SlutWalk was organized in Korea in July 2011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As the term “slut” is so controversial, the events have attracted media attention. But still, many people do not know about the cause for which the events stand.

Repelled by the provocative title, many people shun the cause. But let’s look at why these women are staging a protest. Whenever a sexual assault case arises, the issue of revealing attire on female victims frequently comes up. It may be instinct for a straight male to feel attracted to a scantily dressed woman, but committing a crime is never acceptable. A sexual offense is not driven by sexual desire but by an urge to control. When three medical students at Korea University were convicted of sexual assault of a female classmate, the offenders distributed a survey and claimed that the victim was not well-behaved and so deserved the assault. The fact that the offenders dared raise such claims is outrageous. Regardless of how the victim behaved or what she wore, sexual assault is clearly a crime.

The protestors involved in the SlutWalk are fighting this attitude and simply want to walk freely without fear of violence or harassment. So, they march the streets with signs reading, “Wearing sexy outfits isn’t an invitation for harassment” and “We live in a society that teaches women how not to avoid rape instead of teaching others not to rape in the first place.” That’s the spirit of the SlutWalk. It’s an artistic expression not to be bound by the standards or expectations of others.

Of course, we should make sure we lock our doors to prevent theft. However, it is unreasonable to emphasize locking up without strengthening punishment for thieves. It could sound as if the one who failed to lock the door properly is more responsible than the thief.

The same premise can be applied to sexual assault. Blaming the victim for sexual assault is unacceptable and needs to stop now.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거리서 브래지어 풀어…'잡년행동' 알고보니
강간하지 말라 대신 강간당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사회에 우리가 산다

‘잡년행동.’ 거리행진 이름이다. 어감은 좀 그렇지만 취지는 훌륭하다.
2011년 1월, 캐나다 토론토 한 대학에서 여성의 안전에 대한 강의를 하던 한 경찰관이 ‘여성들이 성폭력을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Slut(창녀)처럼 입고 다니지 말라.’란 발언을 한 이후. 가해자에겐 오히려 관대하고 성폭력 피해자의 품행만을 문제 삼는 그 발언에 항의하는 여성들이, 역으로 ‘헤픈’복장을 하고서 시위에 나선 것이 발단이다. 그 후 미국·영국·스웨덴 등 세계 30개국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으며 우리나라에선 지난해 7월 광화문 원표공원에서 첫 거리시위가 있었다. ‘잡년’이란 말이 선정적이라 그런지 언론의 주목은 받았지만 그 취지를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다.
거리행진의 원 이름은 ‘Slut Walk’. Slut이 창녀 혹은 잡년이란 뜻이고 Walk가 행진, 행동이니 해석이야 맞다만 말이 너무 선정적이라서 이 행진에 내재된 뜻은 관심 없고 그녀들의 옷차림만 보며 혀를 차는 이들이 많기에 오늘 그 속뜻을 밝혀보려 한다.
성폭력 사건. 일어날 때마다 늘 여성의 노출을 문제 삼아왔다. 정상적인 남성이라면 야한 옷차림의 여성을 보고 성욕이 생기는 거야 자연스러울 수 있지만 범죄를 저지르는 건 또 다른 문제다. 성범죄는 성욕 때문이 아니라 자기 힘과 권력을 확인하고 싶은 지배욕 때문이라는 이론도 있다. 억제력이 문제다.
작년 고려대 의대생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을 때 가해학생들이 설문지를 돌려 ‘피해 여학생의 처신이 올바르지 못해 성추행을 유도했다.’고 주장 했었다. 감히 가해자가 말이다.
그녀가 어떤 처신을 했던 어떤 헤픈 옷을 입었던 당신들의 성추행은 확실한 범죄다.
엊그제인가. 그때 설문지를 돌렸던 의대생 2명에게 실형이 확정되었단다. 대법원은 ‘신상정보 3년간 공개명령’도 내렸고 학교에선 최고 수위의 징계인 출교처벌도 내렸다고 한다. 마음이야 아프지만 당연한 수위의 처벌이다.
‘아무리 야한 옷차림으로 입었다 해도 성추행하라는 건 아니다.’ ‘강간하지 말라대신 강간당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사회에 우리가 산다’란 피켓을 들고 폭력과 괴롭힘 없이 자유롭게 걷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거리를 활보한다. 그것이 ‘잡년행진’이다. 여성을 향한 억압과 편견을 풀어버린다는 의미의, 브래지어 풀어 끈으로 묶어 돌리는 줄넘기 퍼포먼스. 삐딱하게 보지 말고 여성이 더 이상 타인의 시선이나 기준에 따라 움직이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은 예술행위로 보아주면 좋겠다.
도둑맞지 않기 위해서는 문단속도 물론 필요하다. 하지만 도둑에 대한 처벌강화지침도 없이 문단속만 당부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잘못하면 도둑질한 자보다 문단속 잘못한 자에게 더 죄가 있는 듯이 들리기에 말이다. 성폭력 피해자에게 그 책임을 전가시키는 과거 우리 사회의 보편적 인식. 이제 바뀔 때 됐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