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must observe sanc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must observe sanctions

The United Nations last week released a report by independent experts about North Korea’s violations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said that China has been helping the North break the rules all along. In the report to the Security Council’s North Korea sanctions committee, China was said to have been involved in 21 out of 38 cases in which North Korea defied an international ban on trade of weapons and luxury goods.

For instance, the northeastern Chinese port of Dalian has been used as a transit hub for illicit arms-related transactions. North Korea had been transporting containers of illegal weapons and other material to Dalian and then smuggling them to other ships to mask illicit trade.

And for its part, China, a permanent member of the Security Council, has been neglectful in complying with the UN resolution that requires member countries to inspect North Korean cargo and destroy any items linked to the country’s missile and nuclear programs.

The Security Council issued Resolution 1718 after North Korea detonated a nuclear device on Oct. 9, 2006, and Resolution 1874 following the second test in 2009. Both prohibit UN members from trading in arms and luxury goods with North Korea and put restrictions on financial services that can be provided to North Korean officials.

China has long been suspected of breaching the international embargo. The vehicles capable of transporting and launching a long-range missile that were paraded in April in the North are suspected to have come from China. The panel report confirmed the suspicions. China’s lax oversight in local companies’ assistance in North Korea’s illicit arms trade and weapons program critically undermines international efforts to stop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campaign.

There is no hard proof that China has intentionally overlooked North Korea’s illegal activities in its territory. But it is no secret that Chinese bureaucrats and companies have kept up business deals with North Korea in some ways in spite of the embargo.

This needs to change. Beijing should be firm in upholding UN regulations if it hopes to restore its international credibility. China must ask itself why it has recently been drawing suspicio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n many fronts. A change in course on the North could certainly help.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제재결의를 위반한 불법거래에 중국이 크게 개입돼 있다는 내용의 안보리 북한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가 지난주 발표됐다. 안보리가 정식으로 채택한 보고서는 북한과의 무기 및 사치품 거래를 전면 금지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의혹 사례 38건중 21건에 중국이 관여했으며 특히 중국 다롄(大連)항이 주로 이용된 것으로 밝히고 있다. 북한이 불법 화물을 중국 다롄항으로 운송한 뒤 다른 선박에 옮겨 싣는 방법으로 불법 수출입을 해왔다는 것이다. 이로써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을 소홀히 하고 있음이 분명해졌다.
안보리의 북한에 대한 제재 결의는 2006년 10월9일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 채택한 1718호와 2009년 2차 핵실험 뒤 채택한 1874호가 핵심이다. 두 결의 모두 모든 유엔 회원국이 북한과 무기 및 사치품 거래를 금지하고 북한의 관련 활동에 대한 금융편의 제공과 북한 인사들의 해외 여행도 금지하고 있다.
중국이 이런 제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는 의혹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4월15일 북한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탄도미사일 운반차량이 중국제라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패널 보고서는 이들 의혹들이 모두 사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한 셈이다. 중국의 이런 태도는 북한 핵개발을 막으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사실상 무력화하는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무책임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중국 정부가 북한의 제재 위반 행위를 적극적으로 방조했다는 명백한 증거는 사실 아직 없다. 그러나 북한과 전통적 맹방인 입장에서 북한의 불법 행위를 적당히 눈감아주는 분위기가 중국 상공인들은 물론 정부 관료들 사이에도 상당히 널리 퍼져 있음은 누구나 안다. 중국 정부는 이런 분위기를 서둘러 바로잡아야 한다. 제재 결의 채택에 가담하고도 지키지 않는 것은 중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추락시키는 행위다. ‘굴기(屈起)’하는 중국에 대해 많은 나라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