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apan stigma is tough to shak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Japan stigma is tough to shake

The Korea-Japan relationship is like boiling oil. Water boils at 100 degrees Celsius (212 degrees Fahrenheit), but oil does not change its state even at very hot temperatures. Cooking oil begins to boil at over 240 degrees Celsius. You can touch it nonchalantly and get burned instantly.

Last week, Korea acted just as mindlessly over a military information protection agreement with Japan. The government may have thought that it could put its hands into the oil slyly. But it got third-degree burns.

Still, it is just not normal for the Korea-Japan relationship to alternate between hot and cold. At least we should have more normal situations than special situations, but the reality is not so simple. Let’s look at the label, “pro-Japanese.”

In Korea, being described as “pro-Japanese” is not just negative, but insulting and disrespectful. For a politician, the pro-Japanese stigma is more fatal than an illness. Some three decades ago, being pro-Japanese was as bad as being pro-Pyongyang. However, the pro-Pyongyang tendency gradually became tolerated and the spectrum is wide, from supporters of the “sunshine policy” to extreme North Korean sympathizers. Being pro-Japanese is only taboo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progressive and the conservatives, South and North Koreans.

As the pro-Japanese label is widely seen as offensive, some comical incidents have happened. A few years ago, the leader of the ruling party who was raising his voice to legislate a special law to investigate Japanese collaborators made an apology and resigned from his position when it was revealed that his father had been a member of the Japanese military police during the colonial rule.

Political enemies condemne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for introducing himself as Toyota, the Japanese name his family had been forced to use, when he met his old teacher.

The Cultural Center of the Japanese Embassy in Korea hosted a symposium titled “The Present, Past and Future of Japan and Korea” on May 26. The day was the 63rd anniversary of Kim Gu’s death.

In the interesting discussion of the experts from the two countries, 84-year-old Choi Seo-myeon, an authority in modern history and head of the committee working to find the remains of Ahn Jung-geun, concluded the event with an insightful remark. He said he had attended the memorial ceremony at the Kim Gu Museum and Library in the morning and quoted Kim’s words. “After the liberation, a reporter asked Kim, ‘When are you going to punish the pro-Japanese collaborators? Kim Gu responded, ‘Japan is located right next to Korea, and it is better to have as many pro-Japanese as possible. I only want to punish the pro-Japanese who are against our own peopl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한·일 관계는 끓는 기름과 같다고 생각한다. 물은 섭씨 100도를 넘으면 펄펄 끓지만 기름은 다르다. 아무런 기색이 없어 뜨겁지 않은 줄 착각하기 쉽다. 식용유는 240도를 넘겨야 슬슬 연기가 나기 시작한다. 괜찮을 것으로 생각해 덥석 손을 넣었다간 순식간에 벌겋게 데기 십상이다. 지난주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둘러싼 우리 측 행태가 똑 그랬다. 슬쩍 손을 담가도 괜찮을 줄 알았나 보다. 웬걸. 양손에 3도 화상을 입고 말았다.
그렇더라도 언제까지나 한·일 관계가 냉탕·온탕을 오가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적어도 ‘보통관계’의 비중이 ‘특수관계’보다는 많아져야 할 텐데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 예를 들어 친일(親日)이라는 단어를 보자. 우리 사회에서는 어감이 좋지 않은 정도를 넘어 정적을 공격하고 인격을 매도하는 용도로도 쓰인다. 가히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게 친일이다. 30년 전만 해도 친일은 친북(親北)과 비슷한 처지였다. 그러나 친북은 그 동안 많이 격상됐고, 햇볕론자부터 ‘꼴통 종북’까지 스펙트럼도 다양해졌다. 친일 홀로 여·야, 진보·보수, 남·북한을 막론하고 모두 기피하는 단어로 남아있다.
친일이 가압류 딱지나 부적처럼 널리 애용되다 보니 웃지 못할 블랙코미디가 양산된다. 몇 년 전 일제하 친일행위 진상규명특별법을 만들자며 거품을 물던 여당 대표가 자신의 부친이 일제 헌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사과하고 자리를 물러났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방일 중 일제시절 은사를 찾아가 창씨개명 이름(도요다)으로 자신을 소개했다가 정적들의 공격을 받았다. 후보 시절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30대 변호사일 때 요트를 즐긴 사실을 축소하려 애썼다. 대통령이 된 후에야 그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요트대회에 나가 우승까지 한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우승 트로피 디자인은 기모노 차림의 일본 여성 인형이었다. 아마 대선 기간 중 그런 모습이 공개됐다면 꽤 타격을 받았을 것이다. 친일이 도깨비 방망이처럼 사용되니 유치한 소동들이 빚어지고 ‘자뻑’이 속출하는 것이다.
지난달 26일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주최로 ‘일·한의 현재, 과거, 미래’ 주제의 심포지엄이 열렸다. 마침 이 날은 백범 김구 선생 63주기였다. 양국 전문가들의 토론을 흥미 있게 지켜보았지만, 특히 한·일 과거사문제 권위자 최서면(84) 안중근의사유해발굴추진단 자료위원장의 마무리 코멘트가 인상적이었다. 최씨는 오전에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추모식에 다녀왔다며 백범의 생전 어록을 소개했다. “광복 후 한 기자가 김구 선생께 ‘친일파는 언제 처단하려 하십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백범은 ‘(일본이) 옆에 사는데, 친일파는 많을수록 좋다. 내가 처단하려는 친일파는 반민족적 친일파다’라고 답했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