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ignore animals’ righ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ignore animals’ rights

With dogs barking, chickens cackling and ducks quacking, my town is an animal farm. When I take a morning stroll around the neighborhood, I get to hear all the animal sounds.

A few days after I moved to the country, I prepared fresh-baked rice cakes and went around town to meet the neighbors. As I presented the traditional move-in gift and chatted, the dogs, chickens and ducks that had been wary looked at me with friendly eyes. They seem to think, “Oh, she is a friend. I won’t bark from now on.” The next morning, I met the chickens, dogs and ducks again, but they welcomed me instead of making noises. They are both smart and brave.

I love animals, but I also love meat. Chicken soup and grilled pork belly are my favorites. On a hot rainy day there is nothing like fried chicken and a cold draft beer.

However, I won’t be able to enjoy meat anymore. A few days ago, I read an article on corporate chicken farms online. The environment was simply horrible.

Chickens in the factory farms spend their lives confined in a space size of an A4 sheet. They can’t turn side to side. They eat, sleep, lay eggs and excrete in the tiny space. The beaks of chicks are cut with a device resembling a nail clipper to prevent the chickens from pecking each other. The cages are stacked in layers, so urine and excrement from above flow down to the bottom. Chickens in the lower cages become blind and lose feathers due to nitrogen and ammonia. Normally, a chicken lays 12 to 24 eggs a year, but in factory farming they are forced to lay 250 to 280 eggs. Their bottoms were all red and swollen. After reading the report, I could not eat my dinner.

Dog shelters are supposed to find new owners for stray and unwanted dogs, but some have been accused of failing to provide proper care and not attempting to find homes for the animals.

Still, I am not yet ready to become a total vegetarian. Some may be indifferent to the living conditions of chickens and hogs as long as meat is produced on a large scale and marketed at an affordable price. However, we must keep in mind that the stress the animals suffered could be transferred to our bodies as we consume the meat of abused animals. What good can it do for the body then?

Some might argue that even plants feel pain and stress. However, plants at least don’t wag tails or have friendly faces. We are left with only one solution.

Let’s raise animals humanely, eat meat in moderation and stay healthy.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병아리 부리 싹둑…이런 끔찍한 세상에선

동물이나 식물이나, 착하게 키워서 착하게 소비해야 착한 우리몸 만들어지는 거다

이쪽에선 멍멍이가 멍멍, 저쪽에선 닭이 꼬꼬댁 꼬꼬, 건너편에선 거위까지 덩달아 꽈악꽈악. 서수남 하청일의 동물농장이 따로 없다. 새로 이사 온 동네-. 아침 산책 좀 하려니 모퉁이 돌기 무섭게 온갖 동물들이 난리다.
며칠 후. 시루에서 방금 쪄 낸 따끈따끈한 떡을 일일이 접시에 담아 눈인사와 함께 집집을 돌았다. 주인들과 접시를 주고받으며 얘기를 하는데 그렇게 울고 경계하던 바로 그 개와 닭과 거위가, 초롱초롱 눈을 뜨고 나하고 제 주인을 번갈아 쳐다본다. ‘아, 주인님과 친한 걸 보니 이 사람은 좋은 사람이구나. 다음엔 짖지 말아야지’ 하는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다음날 아침 산책길에도 닭, 거위, 개 모두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울기는커녕 꼬리를 흔들며 눈을 맞추고 날 반기는 게 아닌가. 참 똑똑하고 용감한 녀석들이다.
난 동물도 좋아하고 동물성 음식도 좋아한다. 삼계탕도 잘 먹고 돼지삼겹살도 좋아한다.
덥고 비 오는 날 먹는 치킨과 생맥주. 그건 일품이다.
그런데. 이제는 더 이상 고기를 즐기지 못할 것 같다. 며칠 전 인터넷에서 봤던 ‘기업 형 양계장’ 기사 때문이다. 끔찍했다.
닭은 평생을 A4용지만한 공간에서 지낸단다. 옆으로 돌지도 틀지도 못하고 서서 먹고 알 낳고 배설하고. 병아리의 부리를 커다란 손톱 깎기 같은 기계로 싹뚝 자르는 것도 봤다. 서로 부리를 쪼아 댈까 봐 그런다나. 겹쳐 얹은 철창우리 맨 위에 있는 닭들의 배설물이 아래로 흘러내려서 다량의 질소와 암모니아의 독한 가스 때문에 아래 쪽 닭들은 눈도 멀고 깃털 없이 깃대만 남는단다. 정상적인 닭은 일 년에 12~24개의 알을 낳는데 이 공장의 닭들은 250~280개의 알을 낳으니 엉덩이는 빨갛게 퉁퉁 부어 올랐더라. 그 장면을 보고 나서 저녁밥을 하나도 못 먹었다.
적당한 곳으로 유기견을 입양시킬 의무가 있는 유기견 보호소. 그런데 이 보호소 몇몇 군데에서는 개고기로 되팔기도 하고 심지어는 삶아먹기도 한단다.
큰일이다. 그렇다고 갑자기 채식주의자가 될 수도 없는데. 어떻게 키우던 간에, 닭이나 돼지 같은 동물을 대량 생산해서 저렴하게 왕창 먹을 수 있어서 환영하는 사람도 있을 거다. 하지만 고기와 함께, 동물이 학대 받아 생긴 스트레스 독소까지 우리 몸으로 고스란히 왕창 들어온다는 건 잊지 말자. 보신용이 보신이 아닌 게다. 식물도 스트레스도 받고 아픔도 느낀다고? 하지만 식물은 초롱초롱한 눈동자도 없고 사람을 알아보고 흔드는 꼬리도 없지 않은가. 방법은 하나다.
착하게 키워서 착하게 조금씩만 먹고 착한 몸 만드는 거다.
엄을순 객원 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