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ism begets painful rever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pulism begets painful reverse

In less than a year of experimentation, the free day care system for infants under the age of two can no longer be sustained due to a lack of budget. This is the best example of how easily social welfare programs can flop and gobble up funds if thorough studies are not conducted prior to implementation. The law requires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to each bear half of the cost of subsidizing full-time day care for toddlers across the nation. In the case of the capital, the municipal government of Seoul must foot 80 percent of the bill.

But this cost-sharing was arranged without considering the budgets of local and district governments. Before it recently announced it was bowing out of the plan, Seocho District, an affluent neighborhood in southern Seoul, would have used up its entire allocated budget by next week. Other districts in Seoul also are also fast running out of cash and will have to end the subsidies in the next few months. Other provincial governments are likely to follow suit before year’s end unless they receive fresh funding.

However, the fact that this policy would fall flat was entirely predictable. Last December, the government proposed subsidizing child care for families of the lowest 70 percent of income earners, but during the review process the legislature extended the program to include all households, and the cost naturally shot up. For local governments which have poor revenue bases and depend on funding from the central government, it has proved untenable. In a rare collective push, local governors and mayors protested in March and refused to continue with the program unless the central government offers full subsidies.

Under increased pressure, the government said it will revise the program based on people’s incomes. Kim Dong-yeon, the vice finance minister, questioned the validity of the program if it benefits both poor and rich families. In formulating its policy for the second half, the government said it will favor the needy when allocating budgets for day care and family support programs.

Reversing a public policy in less than a year bodes poorly for the credibility of state governance. It also triggers confusion and unrest in society as mothers are now already used to sending their toddlers to free day care centers. Politicians must accept blame for launching the half-baked program, but the government should have raised objections. Now it must learn its lesson and avoid hasty populist pushes without taking a proper reckoning first.


6개월만에 중단 위기에 처한 무상보육
예고된 지방정부 재정 고갈 방치한 탓
국회와 정부가 수습과 개선 책임져야
0~2세 영유아에 대한 전면 무상보육이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고갈로 시행한지 1년도 안 돼서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재정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전면 무상복지 포퓰리즘이 부른 화(禍)다. 보육비 지원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절반씩(서울시는 지방정부가 80%) 부담하도록 돼 있는데 이를 위해 책정된 지방정부의 재원이 턱없이 모자라기 때문이다. 지방정부 부담비율이 높은 서울 서초구의 경우 당장 이달 10일이면 배정된 예산이 소진된다고 한다. 서울의 다른 구(區)들도 사정이 비슷해 중앙정부의 별도 예산지원이 없으면 8~10월 중이면 예산이 바닥날 지경이다. 서울 이외의 지방도 9월부터 12월 사이에 무상보육 예산이 줄줄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실 영유아 무상보육제도의 파탄은 시작부터 예고된 것이나 다름 없다. 지난해 말 정부는 소득 하위 70%를 대상으로 0~2세 보육비를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원대상이 소득에 관계없이 전계층으로 확대됐다. 이 바람에 보육비 지원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부담이 된 것이다. 그러자 지난 3월 전국의 광역지방자치단체장들이 정치권과 중앙정부가 일방적으로 정한 무상보육제도를 유지할 수 없다며 집단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당시의 우려가 이제 현실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급기야 정부는 전면 무상보육제도를 소득에 따른 선별 지원방식으로 전환하겠다는 의도를 표명했다. 김동연 기획재정부 2차관은 최근 “재벌가의 손자에게까지 주는 보육비를 줄여서 양육비를 차상위계층에게 더 주는 것이 사회정의에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서도 “실수요자에 적합한 보육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시설보육과 가정양육 간 균형 있는 지원체계를 정립하겠다”고 밝혀 어떤 식으로든 현행 전면 무상보육제도를 손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제는 시행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무상보육제도가 지방정부의 재원 고갈로 중단되거나 지원방식이 수정될 경우, 사회적 혼란과 정책 신뢰도의 손상이 적지 않으리란 점이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1차적 책임은 재정부담을 도외시 한 채 무상복지 포퓰리즘을 밀어붙인 정치권에 있다. 그러나 사전에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던 전면 무상복지의 폐해를 방치했다가 이제 와서 전면 수정을 외치는 정부도 그 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
정치권과 정부는 당장 줄줄이 예고된 무상보육비 지원 중단사태를 수습할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그런 다음 내년 예산 편성에 앞서 전면 무상보육제도를 어떻게 개편할지를 심도 있게 논의해 국민이 납득할 만한 해법을 내놔야 한다. 그것이 그간의 과오를 반성하고 무상복지 포퓰리즘의 부담을 국민들에게 떠넘기지 않는 길이다. 또한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무분별한 복지 포퓰리즘 경쟁을 불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