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nstitutional disast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onstitutional disaster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been running with a vacancy for a year since Justice Cho Dae-hyun retired last July. The problem vividly illustrates how a major function of a state can fall victim to the incompetence of and discord among our politicians.

It all began in June last year when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 which retained the right to recommend a candidate for the vacant seat - picked lawyer Cho Yong-hwan. During the vetting process at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the ruling Saenuri Party made an issue of his past cynical remarks on the sinking of Cheonan warship in the tense maritime border dispute with North Korea a year earlier. That caused the appointment procedure to be much delayed as the DUP’s choice was thwarted by the ruling party in a plenary session of the Assembly last February. The DUP recently vowed to push him forward again, but Cho refused to accept the nomination.

In the meantime, the Constitutional Court, a quintessential pillar in our judiciary system, has been running off track - even forgoing critical deliberations on many cases of great significance. According to the court, only 38 cases were declared “unconstitutional” for a year from last July, while twice as many cases were said to have violated the Constitution in 2010. That’s because the court lacks the quorum it typically requires to reach a legal conclusion.

After sending an open letter in the name of its head, Lee Kang-kook, to the Assembly speaker last February, the court dispatched its secretary general to repeatedly urge lawmakers to address the personnel situation that is crippling the court. If unconstitutional laws are not examined by the court, there will certainly be negative effects on the population as a whole. Citizens’ rights will not be protected.

Ye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ontinue to focus on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instead of the judiciary crisis.

In a retirement speech yesterday, Kim Neung-hwan, an outgoing justice at the Supreme Court, expressed deep regrets over the shameful practice in the National Assembly where “the process for appointing my successor began today even though my departure date was fixed six years ago,” referring to the four vacancies that exist on the Supreme Court.

Lawmakers must answer the citizens’ question: Who is accountable for our country’s crippled courts?



헌법재판관 공석 사태가 어제로 만 1년을 맞았다. 지난해 7월10일 조대현 재판관이 퇴 임한 이후 재판관 9명 중 한 명이 부족한 ‘8인 체제’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헌법재판이란 주요 국가 기능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 다는 점에서 정치권의 무능이 어떤 결과를 빚 는지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로 꼽히게 됐다. 조 전 재판관 후임에 대한 추천권을 가진 민주통합당이 조용환 변호사를 후보자로 세 운 건 지난해 6월이었다. 그러나 새누리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조 변호사의 천안함 관 련 발언을 문제 삼으면서 임명 절차가 지연됐 다. 결국 조 변호사 선출안은 지난 2월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됐다. 최근 민주당이 조 변호 사를 재추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조 변 호사가 이를 고사했다. 그러는 사이 헌재는 중요 사건을 심리하 지 못한 채 파행 운영되고 있다. 헌재에 따르 면 2010년 76건의 위헌 결정이 나온 데 반해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는 절반 수준인 38건에 대해서만 위헌결정이 내려졌다. 헌재 가 위헌 결정에 필요한 정족수(6명)를 채우지 못하는 사건 결정은 뒤로 미루고 있기 때문이 다. 헌재는 지난 2월 국회의장실에 이강국 소 장 명의의 공개서한을 전달하고 지난달에는 사무처장을 보내 ‘위헌적 상황’의 해소를 촉구 했다. 잘못된 법률이 헌재에서 걸러지지 않으 면 결국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가게 된다 . 상황이 이런데도 민주당도, 새누리당도 눈 앞의 대통령선거에 정신이 팔려 적극적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김능환 대법관은 어제 퇴임식에서 “저의 퇴임일자는 이미 6년 전에 정해진 것임에도 불구하고 후임 대법관 임명 절차가 마무리되 기는커녕 오늘에서야 인사청문 절차가 시작 되는 상황”이라며 유감을 나타냈다. 대법관 후보자 4명의 임명 제청안 처리가 원(院) 구 성 지연으로 미뤄지면서 대법원도 공석 사태 를 빚게 된 점을 비판한 것이다. 이제 많은 시 민은 묻고 있다. 국회가 국가의 기본적인 시스 템조차 돌아가지 못하게 한다면 과연 무엇을 위한 기관인가. 이것이 인재(人災)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