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rphy’s law on the roa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urphy’s law on the road

A friend of mine is known for his laid-back and prudent personality. However, whenever he is driving, his composure disappears, and he transforms into a race-car driver. Whenever he spots the slightest gap in the next lane, he floors the gas pedal and shoots ahead. If the car in front of him is hesitant, he would flicker the headlights as a warning right away. He alternates between sudden acceleration and sudden stops and is eager to change lanes and drive over the speed limit. When I sit in the passenger seat in his car, I doubt whether the driver is the same person I have known for years. I never asked him about his driving habits, but I presume that he is relieving his stress through reckless driving.

In fact, I, too, relieve stress with reckless driving. I am a reserved person in general, but I turn into a reckless racer when I drive. When I am on the road, I tailgate and yell at other cars, cut in front of them and change two lanes at once. Even when I am not late or in a hurry, I become somehow impatient and reckless. It has become a habit. I try to justify that I am relieving stress when driving, but there is something not quite right about this.

In rush-hour traffic, no matter how much you fret, you won’t get to your destination quickly. In fact, you get more stressed out. When you are stuck in heavy traffic, you get more nervous and impatient. When you change lanes in the congested road, the one you switched to suddenly slows down, and the one you just left starts to move. Murphy’s law - anything that can go wrong will go wrong - is always true on the road. My impatience seems to make sure Murphy’s law applies. Whenever I fidget and change lanes, Murphy’s law kicks in. So I just cannot blow any stress away.

Not so long ago, I stayed in a hospital for a few days, and a doctor diagnosed that excessive stress may have been the cause of my symptoms. On the first day I drove after being released from the hospital, I firmly made up my mind that I would not change lanes unless necessary. Suddenly, driving became comfortable and easy, as I was no longer eyeing other lanes. I kept a safe distance from the car in front of me, and I was relaxed. Finally, the congestion began. Suddenly, a car from the next lane cut in without giving a signal. “I was like that,” I thought, and resisted my urge to honk. Then another one cut in, and the car behind me honked and blinked its headlights in protest, “You let those cars in and are slowing down the whole lane!” I had to move up closer to the car in front of me. Then I started to fret again. Then the space on the next lane caught my eye. Murphy’s law kicked in again.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soo


평소에는 매사에 느릿느릿 신중하게 행동하던 선배 한 분이 계셨다. 그런데 운전대만 잡으면 평소의 차분함은 온데간데없고 느닷없이 도심의 카레이서로 돌변했다. 옆 차선에 조금의 틈만 보이면 즉각 차선 변경을 감행하고, 앞 차가 조금이라도 주춤거린다 싶으면 당장 경고의 하이빔을 날린다. 급가속과 급정거는 기본이고, 급차선 변경과 약간의 과속도 마다하지 않는다. 함께 차를 타고 가다 보면 운전대 앞에 앉은 분이 평소에 보던 그분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왜 그러는지 차마 물어보진 못하고 짐작만 해봤다. 아마 평소에 쌓인 스트레스를 과감한(?) 운전으로 해소하는 게 아닐까.
 사실을 고백하자면 내가 그렇다. 평소엔 소심하단 소릴 듣는 주제에 운전대만 잡으면 과격한 질주자로 변신한다. 차를 몰고 도로에 나서기만 하면 앞 차에 들이대기(tailgating)와 윽박지르기는 기본이고, 어깨 짚기(슬쩍 끼어들기)와 2단 젖힘(한 번에 2개 차로 변경) 수법을 수시로 구사한다. 급한 일이 있거나 약속 시간에 늦은 경우가 아닌데도 차만 타면 늘 조급하고 서두른다. 거의 습관적이다. 왜 그럴까. 평소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라고 자위해 보지만 왠지 석연치 않다.
 출퇴근시간에 꽉 막힌 도로에서 아무리 조급을 떤다 해도 오십보백보다. 오히려 스트레스만 쌓인다. 실제로 도로 위에서 옴짝달싹 못하는 처지가 되면 조급하면 할수록 스트레스가 더 커진다. 막히는 도로에서 조금 빨리 가겠다고 차로를 옮기면 항상 내가 옮긴 차로의 속도는 느려지고 먼젓번 차로가 더 빨리 간다. 피하고 싶었던 재수 없는 일은 반드시 일어나고야 만다는 ‘머피의 법칙’은 도로 위에서도 어김없이 작동한다. 나의 조급증은 ‘머피의 법칙’이 관철되도록 하는 촉매 역할을 한다. 조급한 마음에 차로를 바꿀 때마다 매번 머피에게 당하고 만다. 이러니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을 도리가 없다.
 얼마 전 병원에 며칠 입원했었다. 과도한 스트레스가 원인일 수 있다고 했다. 퇴원 후 처음 운전하던 날 차로를 가급적 바꾸지 않기로 굳게 다짐하고 길을 나섰다. 차로를 옮겨 다닐 필요가 없으니 운전이 편안해졌다. 앞 차와의 간격도 넉넉하게 두니 마음이 느긋해졌다. 드디어 정체구간에 들어섰다. 갑자기 옆 차로에서 차 한 대가 깜박이도 켜지 않고 쓱 끼어든다. ‘나도 전엔 저랬지’라며 꾹 참는다. 그런데 잠시 후 또 한 대가 끼어든다. 이번엔 뒤에서 하이빔이 번쩍거리고 경적이 울린다. ‘네가 멍청하게 서서 끼워주는 바람에 자기 차로가 느려졌다’는 항의다. 할 수 없이 앞 차와의 간격을 줄인다. 마음이 조급해지기 시작한다. 문득 옆 차로의 빈 공간이 눈에 들어온다. 머피에게 또 당할 것 같다.
김종수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