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 Lee must take responsibil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p. Lee must take responsibility

With its morality already in tatters,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now turned out to have violated the election law - the pivot of democracy.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of CNC, an election promotion company owned by Lee Seok-gi of the party, reportedly confirmed the charges that the firm has violated the law on political funding through various dirty tricks. CNC overstated its promotion expenses for liberal candidates in the April general election to earn more reimbursements from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he case attracts our keen attention as it constitutes a criminal case entirely different from the previous controversy over its pro-North Korean orientations.

It all began with the Suncheon Branch of the Gwa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investigation into a corruption case involving liberal candidates in an election for education superintendents of South Jeolla and Gwangju. In the process, prosecutors seized credible evidence of corruption by CNC, which served as a promotion company for the candidates. The prosecution has confirmed most of the criminal charges after thoroughly analyzing the evidence for a month.

The case sets off alarm bells for our aberrant election culture. CNC turned out to have a detailed manual for exaggerating promotion expenses, faking relevant documents and scrapping the original transaction documents. The company most likely pocketed a large amount of money as it provided promotion services not only for education superintendent candidates, but also for political aspirants for the National Assembly, local councils and governments.

But the liberal party took a wrong turn. Prosecutors found that its candidates for a wide range of public posts colluded with CNC to get more reimbursements from the state coffers and divert it to other purposes: political funds for the party’s core faction. That could be a perfect example of a moral hazard. Such degraded moral standards were already confirmed in the massive fraud in the party’s primary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Representative Lee, however, flatly denies any wrongdoing. If so, he must accept the investigation to clear himself of all suspicion. If he is found guilty of violating the political funding law and slapped with fines over 1 million won ($875), he loses his seat in the Assembly. The strict law on political funding reflects the significance of those who represent the people.



통합진보당 당권파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진 가운데 범법 사실까지 드러나고 있다. 당권파 핵심인물인 이석기 의원이 소유한 선거홍보기획사 CNC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서 정치자금법 위반과 사기죄에 해당되는 혐의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CNC가 진보 후보들의 선거업무를 대행하면서 비용을 부풀리는 허위보고로 국고지원금을 빼돌린 것이다. 그간의 정치적 논란과 차원이 다른 형사 범죄로 주목된다.
이번 사건은 광주지검 순천지청에서 2010년 지방선거 당시 전남과 광주광역시 교육감에 출마한 진보 후보의 부정을 수사하면서 시작됐다. 수사 과정에서 선거 캠페인을 통째로 대행한 CNC의 혐의가 포착됐고, 검찰은 지난 달 CNC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했다. 이후 한달 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 CNC의 범법사실을 대부분 확인했다고 한다.
범법 사실 자체만으로도 놀랍다. 국고를 빼돌리기 위해 비용을 부풀리는 방식을 정리한 매뉴얼까지 만들어 문서를 조작하고, 실거래 내역이 적힌 원본은 폐기하는 방식이다. CNC의 경우 교육감 후보만 아니라 진보 국회의원 후보와 지방의회·단체장 선거운동까지 모든 일감을 몰아갔기에 국고 빼돌리기도 매우 광범하게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법질서를 무시하는 진보 당권파의 사고방식이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이석기 의원이 소유한 CNC를 중심으로 진보 후보들이 공모해 국고를 빼돌린 다음 당권파 정치자금으로 전용했다는 점이다. 목표 달성을 위해서라면 불법수단도 마다하지 않는 집단적 도덕불감증이다. 이런 도덕불감증은 지난 비례대표 경선과정에서 광범하게 자행된 부정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이번의 경우 국민의 혈세인 국고를 빼돌렸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한 범죄다.
이석기 의원 측은 시종일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렇다면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하는 게 순리다. 그리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정치자금법 위반의 경우 100만원 이상의 벌금만 받아도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정치관련법이 엄격한 것은 국민의 대표라는 자리가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