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should cooperate in prob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should cooperate in prob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floor leader Park Jie-won is under investigation on charges of taking bribes of 100 million won ($87,500) from two executives of insolvent savings banks.

Despite the prosecution’s notification to appear at the prosecutors’ office for interrogation, he and his party rejected it in what amounts to an outright negation of legal system.

By resorting to extreme rhetoric, Park insists on his innocence: “If the charges prove true, I’ll disembowel myself.” Many, however, remain suspicious. He was jailed for two and half years for taking 100 million won in bribes from SK and Kumho Group while serving as chief presidential secretary in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He vowed not to do it again.

His words have lost all credibility. He claimed that Park Geun-hye, interim leader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a presidential contender, had met lobbyist Park Tae-gyu to help insolvent savings banks, claiming he recorded conversations between the two. But he didn’t reveal them, which led to a libel suit by Park Geun-hye.

Park Jie-won was involved in individual corruption. Yet the DUP has branded it as part of the ruling camp’s political offensive and set up an organization to counter the accusation, with even the supreme council joining forces in rejecting the subpoena. The party failed to draw a line between public and private matters.

When an arrest motion for Saenuri Party lawmaker Chung Doo-un was vetoed by a majority of representatives in the National Assembly last week, Park vehemently denounced it. “The Saenuri Party betrayed its promise to relinquish a privilege of immunity,” he said. But the DUP now rejects even the prosecution’s subpoena, not an arrest motion.

If Park continues to ignore the subpoena, the prosecution can obtain an arrest warrant from the court after the Assembly’s special session ends Aug. 3. But the DUP is expected to call for an extraordinary session in August to block prosecutors’ execution of an arrest warrant.

The law stipulates that lawmakers cannot be arrested without consent from peer lawmakers while the Assembly is in session. An arrest motion for Park will most likely be vetoed, as in the case of Chung. Then the DUP can convene the regular September session as “bulletproof.”

If innocent, Park must go to the prosecutors’ office and explain. He and his party ignore the simplest common sense.




박지원과 민주당, 검찰소환에 “불응” 천명
정두언 체포부결 “국민 배신”이라 비난하고
자신들은 소환 거부하고 ‘방탄국회’ 추진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저축은행 업자 2명으로부터 약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대표에게 오늘 오전 출두할 것을 통보했으나 박 대표와 민주당은 ‘소환 불응’을 천명했다. 이는 국민과 국가의 법체계를 무시하는 오만한 태도다.

박 대표는 “생명을 걸고” “사실이면 할복”이라는 극단적인 표현으로 무죄를 주장한다. 하지만 그의 전력(前歷)을 기억하는 많은 국민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의 비서실장시절 SK와 금호그룹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죄로 징역형을 살았다. 그는 재판에서 국민에게 속죄를 약속했다. 그의 말은 여전히 신뢰를 잃고 있다. 그는 박근혜 의원이 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와 여러 번 만났으며 이를 증언한 녹취록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공개하지 못했고 결국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했다.

이번 사건은 정치인 박지원의 개인 비리혐의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정치공작 운운하며 당 차원에서 투쟁 조직을 만들고 최고회의가 소환불응을 지지했다. 이는 공(公)과 사(私)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가 부결됐을 때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이 (특권 포기를 약속했다가) 국민을 배신했다”고 비난했다. 그랬던 민주당이 체포동의도 아니고 검찰소환 정도에 반발하고 있다. 제 눈 속의 대들보는 못 보고 남의 눈의 티끌을 탓했던 셈이다.

박 대표가 불응하면 8월3일 임시국회가 끝난 후 검찰이 구인장을 발부 받아 집행하는 방법이 있다. 이를 막기 위해 민주당이 8월 임시국회를 소집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국회가 열리면 국회의 체포동의를 받아야만 검찰이 영장을 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정두언 의원의 경우처럼 체포동의가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8월 국회가 열리면 9월 정기국회로 이어지므로 민주당은 대선까지 ‘방탄국회’를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무죄라면 국회에 숨어 ‘생명’을 걸게 아니라 당당하게 출두해 소명하면 된다. 모든 국민이 상식처럼 알고 있는 그 길을 박지원 대표와 민주당만이 외면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