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a city of contra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ndon, a city of contrast

테스트

Five days from today on Friday, the Olympics will kick off in London until Aug. 12. It is the perfect opportunity to learn about the British capital. London is full of charms that attract various people from around the world, from the wealthiest few to leftist activists.

London is an international city of multicultural communities to which foreigners constantly move and visit. Nearly 58 percent of the eight million living in London are Caucasians from the United Kingdom. More than 30 percent are from other racial and ethnic backgrounds, and 10 percent are Caucasians from other areas. Englishman Sebastian Coe, chairman of the London Organizing Committee for the Olympic Games, is one-quarter Indian by ethnicity. Recently, some of the wealthiest people from Russia, India, China and the Middle East have moved to London. Eight of the top 10 richest people in Great Britain are foreigners, according to a Sunday Times’ report in May.

Seven of the 20 English Premier League teams are owned by Brits, while nine are owned by foreigners and four are co-owned by Brits and foreigners. A generous tax system for the wealthy, competitive education, convenient transportation, a variety in shopping and entertainment and pleasant parks make London an attractive place for the rich and the famous around the world. And this charming city is the engine that drives the British economy.

Lakshmi Mittal, an Indian steel magnate and the richest man in the United Kingdom, lives in the most expensive residence in the world. His luxurious mansion is located near Kensington Palace, where Prince Charles and Princess Diana had lived in the early days of their marriage. Hyde Park and Kensington Palace Garden have beautiful green lawns and trails. Anyone can take a stroll in the garden for free, and the extensive public facilities may be closing the psychological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On the contrary, London is a sanctum of leftist ideals. Karl Marx spent half of his life there and is buried in Highgate Cemetery in northern London. When I visited London for the first time in December 1995, I paid a visit to his tomb in the rain. Someone had left a note in front of his tombstone: “It’s time to call Marx.” Surprisingly, the note was signed by “workers” in Korean. The tomb has become a popular tourist destination, and countless visitors coming to London for the Olympics will visit. Whether they worship or scorn the revolutionary socialist, they will be faced with a historical figure. London is a worthy place to visit as you can see the tomb of Karl Marx, who had resented the world and lived in extreme poverty. London truly is a city of contrast.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외국에서 몰려든 부자와 마르크스 묘지가 공존하는 런던은 매력적이다

올림픽은 도시 단위로 열린다. 고대 그리스의 전통을 근대에도 계승했다. 1주일 뒤인 27일(한국시간 28일 새벽)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제30회 근대올림픽이 열린다. 런던을 차분하게 살필 기회다. 이 도시는 부자에서 좌파 활동가까지 전 세계의 다양한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다.
 런던은 다문화 사회로 외국인 이주와 방문이 끊이지 않는 국제 도시다. 800만 인구 중 영국 출신 백인은 58% 남짓이다. 30% 이상이 유색인종이고 10% 정도가 외국계 백인이다. 런던 올림픽 조직위원장 서배스천 코도 인도계 혼혈이다. 최근엔 러시아·인도·중국·중동 부호들이 재산을 들고 이주하고 있다. 영국 10대 부자 중 8명이 외국계다. 더타임스의 일요신문인 선데이타임스가 지난 5월 발표한 결과다.
 프로축구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개 팀 가운데 7개만 영국인 소유다. 9개 팀은 외국인이 주인이고 4개 팀은 합작이다. 부자들에게 관대한 세금, 경쟁력 있는 교육, 편리한 교통, 다양한 쇼핑, 다양한 유흥, 쾌적한 공원 등이 전 세계 부자들을 끌어당기는 힘으로 통한다. 이러한 런던의 매력은 영국 경제를 살리는 힘이다.
 영국 제1의 부자인 인도인 철강왕 락시미 미탈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에 산다. 다이애나와 찰스 왕세자가 신혼생활을 하던 켄싱턴궁 근처의 담쟁이 넝쿨 휘감긴 저택이다. 켄싱턴궁 인근과 그 동쪽의 하이드 파크에는 공원과 산책로가 끝없이 이어진다. 누구나 돈 들이지 않고 거닐 수 있는 이런 거대 공공시설은 부자와 가난한 사람 사이의 심리적 간극을 좁히는 구실을 하지 않을까.
 런던은 사실 좌파의 성지다. 카를 마르크스가 생애의 절반을 보내며 『자본론』 등을 집필한 곳이다. 그의 무덤도 런던 북부 하이게이트 공동묘지에 있다. 거대한 마르크스 두상이 그 앞에 자리잡고 있다. 1995년 12월 런던에 처음 갔을 때 부슬비 내리는 이곳을 찾은 적이 있다. 두상 앞에 누군가 놓고 간 종이에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It’s time to call Marx(이제 마르크스를 부를 때다).” 칼이라는 이름을 불러낸다는 뜻의 영어 낱말 콜(call)로 운을 맞췄다. 놀라운 것은 이 영어 구절 밑에 한글로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적혀 있었다는 점이다. 그날 마르크스 묘지에 단 하나 놓여 있던 헌정의 글은 한국인의 것이었다.
 마르크스의 묘지는 이젠 세계적인 관광지다. 아마 이번 올림픽 때 런던을 찾은 수많은 사람이 방문할 것이다. 추종하든, 경원하든 상관없이 역사 속 인물 마르크스와 마주할 것이다. 끔찍한 가난 속에서 세상을 원망했던 마르크스의 묘지와 전 세계에서 돈을 들고 모여드는 부자들의 저택을 동시에 볼 수 있는 런던은 그래서 더욱 찾을 가치가 있어 보인다.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