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x slaves’ tragedy a story for Korean fil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x slaves’ tragedy a story for Korean film

테스트

If you can’t leave your seat until the credits end, it was a great movie.

“The Flowers of War” is such a movie.

Sitting in the living room of my daughter’s home in San Francisco, I had high expectations for Zhang Yimou’s latest film.

The movie is set in December 1937 during the Rape of Nanjing. Japanese soldiers captured the Chinese city and massacred hundreds of thousands of civilians and raped and killed countless women.

Whenever a girl is spotted, the Japanese soldiers yell, “There’s a virgin!” and lunge for her. It reminded me of the “comfort women” portrayed on the MBC drama series “Eyes of Dawn” and director Byeon Yeong-ju’s documentary “The Murmuring.”

Forced sex slavery was so cruel and violent that some had to deal with 30 to 40 soldiers and were beaten or had their limbs cut off if they resisted.

Koreans have never forgotten that tragic part of their history, but many of us only felt sorry for the victims.

When I thought about how the old women in the documentary had been the young girls in the movie when they were victimized, I felt my blood boiling.

Japan claims that the “comfort women” were recruited to accompany soldiers to prevent rapes in occupied areas. Some women were abducted against their will, while others were deceived with job offers. How dare they say a 14-year-old girl had volunteered to become a “comfort woman?”

The sculpture in Seoul of a teenage girl representing “comfort women” made news when a Japanese activist planted a stake next to it. Protesters still assemble in front of the Japanese Embassy each Wednesday to denounce war crimes.

Will the Wednesday rallies continue when the former “comfort women” are gone? Will the case be pursued without victims and witnesses?

The Japanese are not budging because they may be waiting for attention to diminish.

Why don’t we make a movie? If a major production company is not willing to fund the movie, we can raise money from the people. There are Korean filmmakers as good as Zhang Yimou, and the Korean film industry has world-class technology and actors.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now uses the term “Japanese sex slaves” instead of “comfort women.” The story of these Korean women is tormenting and tragic.

Let’s make a movie and aim for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Spectacular scenes, a tear-jerking plot and talented acting by Korean stars in a made-in-Korea film would attract audiences around the world.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By Eom Eul-soon










하루 30~40명 상대하며…충격적 위안부 실상
치욕스럽고 괴로운 위안부 얘기 영화로 만들어 세계 모든 관객의 가슴을 찢어 놓자

영화가 끝나도 자리를 못 뜨고 올라가는 자막을 끝까지 멍하니 바라보고 있다면, 그 영화는 좋은 영화다.
오랜만에 그런 영화를 봤다. 샌프란시스코의 딸 집 거실에 앉아서 팝콘대신 새우깡을 집어먹으며 본 ‘금릉십삼채’. 영문 제목은 ‘The Flowers of War’다.
장예모 감독 영화라 내심 기대했었는데 초반부엔 스케일이 예전만 못해 밍밍했었다. 하지만 중반부로 갈수록 가슴이 뒤틀리더니 속도 거북해지며 머리가 띵했다. 그건 내 몸 어딘가 찔리는 구석이 있다는 증거다.
1937년 12월, 난징을 함락한 일본군병사들이 중국 민간인, 특히 여성이라면 닥치는 대로 강간하고 살해한 난징대학살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
여자아이만 보면 ‘처녀다’ 소리치며 달려드는 일본군 병사들을 보고 MBC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에서 ‘위안부’역을 맡았던 채시라도 생각나고 변영주 감독의 정신대 할머니 다큐영화 ‘낮은 목소리’도 떠올랐다. ‘하루에 3~40명을 상대하기도 하고 반항하면 죽도록 맞거나 팔 다리를 절단 당한 채…’ 차마 내 입으로 내 손으로 전달하기도 힘든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
설마 잊을 리가 있겠냐만은 그저 불쌍하단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그 할머니들이, 영화 속 저 어린 나이에 저렇게 당했구나 생각하니 갑자기 피가 끓었다. 결국 중국인이 만든 영화가 내게 불을 붙인 셈이다.
군대 위안부. 일본군들이 점령하는 곳마다 하도 강간을 해대서 그들을 위안하려 모집하기 시작했다는데 한국 여성이 젤 많단다. 들에서 나물 뜯다가 끌려가고. 친구 집에서 놀다 집에 가는 길에 납치되고. 일자리 준다고 사기 쳐서 꼬여내고. 그래 놓고선 자발적 지원이란다. 14살 여자애가 위안부 되려고?
위안부소녀상. 말뚝 사건으로 시끌시끌하더니 엊그제는 비 오는 날 우산 씌워준 경찰관이 화제다.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도 계속 진행 중이다. 정신대할머니들 다 돌아가셔도 이런 시위, 이런 관심, 계속 될까. 증인도 없어져버린 사건이 힘이나 있으려나. 아무리 해도 꼼짝 안 하는 일본인들. 그때를 기다리자는 건가.
영화를 만들자. 외교적인 문제로 제작사 찾기 힘들면 다같이 ‘대~한민국’하면서 금 모으기 하면 되고. 장예모보다 훌륭한 감독 널렸고, 제작기술, 배우들 다 최고다.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위안부 대신 ‘일본인 성노예’라 표현하던데 세계적으로 먹힐 승산도 크다. 입을 떼기조차 치욕스럽고 괴로운 얘기. 이제 영화로 하자. 세계적인 영화제를 타깃으로, 스펙터클한 화면, 눈물의 스토리, K-Pop 스타의 춤과 노래, 모든 걸 어영부영 즐기다 보면 어느새 모든 관객들의 가슴이 찢어지는 그런 영화.
전쟁을 일으켜 우리나라를 식민지로 만든 일본 군인들이 싸움질해댈 때, 왜 우리 젊은 여자들이 그들을 위안해야 했는지. 그 대답은 영화를 본 관객에게 듣자.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