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P should nod to Park’s arr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UP should nod to Park’s arrest

The National Assembly seems to be going back to its old habits again to shield Representative Park Jie-won, floor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from arrest. DUP Chairman Lee Hae-chan insisted that the Assembly should be convened immediately after the ongoing special session is over on Aug. 3, saying there is too much to do.

But the move must be aimed at protecting Park from the prosecution’s subpoena on charges of corruption. Park, former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chief secretary to President Kim Dae-jung, has long been on the prosecution’s list of suspects for taking hundreds of millions of won in bribes from CEOs of insolvent savings banks. He has been refusing to comply with the prosecution’s subpoena for his involvement in a massive bribe scandal involving political bigwigs strenuously pleading his innocence.

Despite the prosecution’s notched-up request for an arrest warrant, however, he cannot be summoned as it needs consent from his peers while the Assembly is in session - thanks to legislators’ privilege of immunity from arrest.

The prosecution can hardly expect to get consent for his arrest as long as the opposition opposes it - so the opposition party attempts to prolong the Assembly session to prevent his arrest. If the DUP really wants to prove its will to convene the session for business, it must agree to his arrest. Only then can the opposition camp get rid of suspicion regarding the motive behind their concerted acts. If the opposition opens the special session after accepting his arrest, it will be applauded by many voters.

Lawmakers’ immunity from arrest is a mechanism to protect their freedom and independence in carrying out their jobs as legislators, not to allow their corruption and malpractices. The DUP knows well that lawmakers have often taken advantage of the privilege to protect their embattled colleagues. The opposition party promised to give it up in an effort to reform the legislature last month. Yet it resorts to self-contradictory behavior after its floor leader faces arrest for corruption charges.

The opposition party must stop its old habit. How can it expect to receive public support when it strives to evade legitimate law enforcement? No voters would believe whatever commitments its eight candidates for president may come up with. The DUP must demonstrate its ability to govern through actions, not words.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 때문에 방탄국회가 열릴 모양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4일 “7월 임시국회 종료 바로 다음날인 8월 4일부터 곧바로 임시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명분은 “처리할 일이 많다”는 이유다. 하지만 사실상 박지원 원내대표를 보호하기 위한 방탄국회로 비난 받아 마땅하다.
박지원 대표는 저축은행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의 수사대상에 오른 지 오래다. 지금까지 박 대표는 ‘결백’을 주장하면서도 검찰의 수사를 거부해왔다. 검찰은 두 차례 소환장을 무시해온 박 대표에 대해 한 단계 더 높은 조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회기 중일 경우 국회의원 체포는 국회 동의를 받아야 한다. 회기 중 불체포특권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야권이 뭉쳐 반대할 경우 국회의 체포동의를 받기는 어렵다. 그래서 민주당은 박 대표의 체포를 막기 위해 회기를 계속 연장하려는 것이다. 민주당이 진정으로 국회 업무 처리를 위해 임시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의지를 보이고 싶다면, 먼저 박 대표에 대한 체포에 동의해주면 된다. 그럴 경우 방탄국회란 의심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다. 체포에 동의하고 임시국회를 열어 국정에 임한다면 국민의 박수를 받을 것이다.
불체포특권은 국회의원의 정치활동 자유와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장치다. 정치인의 부정과 비리를 감싸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 비리 정치인을 감싸기 위해 불체포특권이 악용되어온 점은 민주당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민주당은 지난달 국회개혁방안으로 ‘불체포특권 포기’를 약속 했다. 그런데 정작 박 대표가 비리혐의로 체포대상이 되자 약속을 팽개치고 방탄국회를 꾀하는 자가당착(自家撞着)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구태를 벗어나야 한다. 비리를 감싸고 법 집행을 회피하는 모습으로 어떻게 국민의 지지를 호소할 수 있겠는가.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해 한창 진행중인 예비경선에서 8명의 후보들이 아무리 좋은 말을 쏟아내더라도 누가 믿어주겠는가. 민주당은 말보다 행동으로 집권능력이 있음을 인정받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