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ing the energy for a family vac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nding the energy for a family vacation

The flight from San Francisco to Seoul takes 12 hours, during which I was stuck in a small space and fed airplane food.

Finally, the plane landed in Seoul and I retrieved my luggage and got a taxi. In the mirror, I saw four dark spots on my face. People may have thought I had some cosmetic procedure, but they were scars from making pancakes.

This time every year, my husband and I travel to San Francisco to visit our daughters and I do all kinds of household chores.

I always tell myself I won’t do it, but I always end up volunteering to work around the house. And I have scars on my face to prove it.

A week before our arrival, the younger daughter moved to a new place. In order to save money, they packed the boxes and cleaned the old and new homes themselves.

After preparing for the move for several days after work, they were exhausted. “You are still young, and it’s your house,” I thought.

But after they left for work, I found cotton balls and a razor in the kitchen drawer. Kitchen utensils were in the dresser. I opened the linen closet, but instead of fresh towels I found shoes. They didn’t have time to get organized, so they put things away anywhere they fit.

So I got out of my bed and went to a Korean grocery to get mung beans, kimchi and beef. I soaked the beans in water, chopped up the kimchi and started to organize the drawers.

After tidying things up, I put the frying pan on the stove and poured oil to make warm mung bean pancakes for my daughter when she got home. Just then, the oil splattered and I got burned on the face. Just as I washed my face with cold water, my daughter got home. She dashed to a pharmacy and got an ointment. Thankfully, the burn was not serious and the spots will fade in a few days.

The older daughter came running and blamed her sister for making the mother cook. “Mommy, I am so sorry. I will make lots of money and get you a facial,” said my younger daughter, who can act charming when she feels sorry.

My two daughters are different in many ways. The older one invited guests on the weekend, but she is not making a big deal out of it. She will make some dishes and do party decoration by herself. As much as I am proud of her, I sometimes feel there is not much for me to do.

Dear daughters, it is okay to seek my assistance. Why make a fuss over some spots on my face? As long as you are healthy, I am happy.

It’s vacation time, and I am concerned about the children of working parents. Many working moms would love to make pancakes, even if they get some burns on their faces.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for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10년 전에도 12시간 걸리더니 아직도 그대로다. 그 긴 시간 동안 좁은 공간에 앉아서 주는 대로 받아먹었더니 기업형 양계장 닭의 맘을 알 것도 같다. 드디어 서울 도착. 짐을 찾고 택시를 탔다. 택시 백미러에 얼굴을 들이댔다. 시꺼먼 점 4개. 선명하다. 남들은 외국에 나가 점이라도 빼고 온 줄 알 게다. 빈대떡 부치다가 이리 됐다 하면 그 누가 믿으려나.
매년, 이맘때만 되면 우리 부부는 딸들을 보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간다. 갈 때마다 작은딸 집에서 죽도록 일만 하다 온다. 매번 ‘죽어도 모른 척 해야지’ 하고 떠나지만 이번에도 죽도록 일만 하다 왔다. 이번엔 덤으로 얼굴에 흉터까지 얻었다. 사연은 이랬다.
도착하기 일주일 전. 작은 딸네가 이사를 했단다. 돈 절약한다고 짐 박스에 넣는 일도, 떠날 집 살 집 청소도, 둘이 퇴근하고 돌아와 며칠씩 걸려 했다더니 부부 얼굴이 반쪽이 됐더라. ‘난 모른다. 젊은 니들이 해라.’ 행여 마음이 흔들릴까 봐 다짐 또 다짐했다. 애들이 출근한 후, 정리 좀 했나 싶어 부엌 서랍을 열었다. 화장솜과 면도기가 들어있다. 옷장서랍을 열었다. 밥주걱과 뒤집개, 튀김용 젓가락까지 들어있다. 차곡차곡 수건이 들어있어야 할 선반을 열었다. 신발과 핸드백이 뒤죽박죽이다. 박스를 뜯고 급해서 적당히 집어넣은 꼴이다.
쉬는 날 알아서 하겠지 싶어 침대에 벌렁 누웠다. 꺼칠해진 딸아이 얼굴이 아른거린다. 안 되겠다. 벌떡 일어나 차를 타고 한국마켓으로 가서 녹두랑 김치랑 고기랑 사왔다, 녹두를 물에 담가놓고 김치를 짜서 다진 다음 서랍 정리에 나섰다. 대충 정리하고 프라이팬을 불 위에 올려놓고 기름을 부었다. 조금만 서둘자. 이제 애들만 퇴근하면 따끈따끈한 녹두빈대떡을 먹일 수 있다. 그때다. 요란한 소리와 동시에 기름이 얼굴로 튀어 올랐다. 따가웠다. 찬물을 틀어 씻고 있는데 막 퇴근한 딸이 놀라 그 길로 약국으로 달려갔다. 휴우. 물집이 없으면 심한 것 아니고 검은 점도 곧 없어진단다.
소식 듣고 달려온 큰딸. 놀러 온 엄마를 일 시켰다고 동생에게 난리다. “옴마, 미안해 내가 돈 많이 벌어 예쁘게 성형해줄게.” 말인지 징징대는 건지. 미안할 때마다 내미는 작은딸의 어리광. 같은 뱃속에서 나온 딸들이 어쩜 이리도 다를까. 이번 주말 많은 사람들을 초대하였다는 큰딸. 느긋하다. 만들고 주문하고 장식하고 다 혼자서 한다던데. 씩씩하고 듬직하지만 가끔은 섭섭하다. 괜찮다 딸들아. 엄마 얼굴 점이 뭔 대수냐. 얼굴에 점 있는 예쁜 배우 많기만 하더라. 니들만 건강하면 되지 않을 까불이?
또 방학이다. 혼자 남겨진 맞벌이가정의 아이들이 걱정이다. 얼굴에 점을 만들어가며 빈대떡이라도 부쳐주고 싶은 맞벌이 엄마들도 많을 터인데 말이다.
엄을순 객원 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