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ression among the elder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pression among the elderly

테스트

A few days ago, an old lady in my neighborhood passed away. She was 85 years old and had been caring for her sick husband for years. One day, she hanged herself on a plum tree in her backyard. Villagers mourned her death as they had noticed that she seemed depressed, talked little and did not come to the meetings at the village center. They had just assumed she was not feeling well. She must have decided to end her hard life on her own after never expressing how miserable and tough her life of caring for her husband had been. What was going on in her mind when she tied a rope on her beloved plum tree? Was she worried about her children in Seoul? Was she resentful of her fate? It is Korean tradition to cut down and burn the tree where someone has been hanged. She may have wanted to be with her plum tree as she left this world.

A few years ago, a lady in her 70s knocked out her husband with a frying pan. The husband had engaged in extramarital affairs all his life, but when he turned 70, he came back to his wife. The wife never blamed him and cooked three nice meals a day upon his return. But on the day of the incident, the husband asked the wife to bring some fruit for dessert as she was cleaning the dinner table. That moment, she could not help but smack her husband with the frying pan she was washing. Fortunately, the man regained consciousness and returned home after a few stitches. But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 old lady who had never showed her feelings toward her unfaithful husband finally vented her frustration.

Getting angry is natural. Just as we take cold medicine to prevent a common cold from developing into serious pneumonia, we need to treat anger and frustration to prevent depression. Korea has the highest suicide rate among OECD member countries and the second-highest in the world. The biggest cause of suicide is depression, which is especially prevalent among the elderly.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the number of elderly patients suffering from depression increased by 65.9 percent in five years, from 89,000 in 2004 to 148,000 in 2009. The lifespan is increasing, and traditional values are changing drastically. Compared to the young people suffering from depression, elderly patients are reluctant to admit to the mental condition and complain about physical problems instead. So it is hard for the people around them to detect they are actually suffering from depression. When older people say they are feeling unwell for no reason, we need to be concerned. I am afraid that the aging society could be in for a catastrophe if we are not prepared.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이유없이 아프다는 노인들 알고보면…'충격'
‘이유 없이 여기저기 다 아프다’는 어르신 말씀 ‘나 우울하다’는 하소연이다
마을회관 뒤 앵두나무집 할머니가 엊그제 돌아가셨다.
85세 고령에도 불구하고 동갑내기 남편 병치레를 해오시다가 갑자기 뒤 뜰 매실나무에 목을 매시고 저 세상으로 가셨다. 요즘 들어 부쩍 우울하다며 힘들어하시고 말 수도 줄고 마을회관모임에도 안 나오시기에 어디 아프신가 했는데 그럴 줄 몰랐다고 모두들 안타까워한다. 편찮으신 할아버지를 챙기면서도 힘든 내색 한 번 안 하셨다는데 이제 그만 고달픈 삶의 끈을 놓고 싶으셨던 게다. 올해도 어김없이 작대기로 흔들어 딴 매실로 엑기스까지 담가놓으시고선, 오랫동안 공들여 키워 오신 매실나무에 끈을 묶으시며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공들여 키운 서울 사는 자식 걱정을 하셨을까 아님 원망을 하셨을까. 목을 맨 나무는 도끼로 패서 태워버린다는데 마지막 가는 길 사랑하던 매실나무와 같이 가고 싶으셨던 모양이다. 관심을 좀 더 가져드릴걸 하는 맘에 죄스러웠다.
몇 해 전, 70대 할머니가 남편을 프라이팬으로 쳐서 실신시켜 응급실에 갔던 사건을 기억할지 모르겠다. 평생 바람 피워 속 썩이던 할아버지가 70이 다 되어 기운이 달리니 집으로 돌아왔단다. 그래도 할머니는 싫은 내색도 안 하시고 삼시 세끼 따뜻한 밥을 해드렸다는데. 사건 당일, 따뜻한 저녁밥 먹자마자 설거지하는 할머니 귀에 대고 할아버지가 ‘과일 먹자’ 했던 모양이다. 그 순간 할머니가 퐁퐁 묻혀 씻던 프라이팬을 들고 할아버지를 내리치셨다고 한다. 다행히 곧 정신이 들고 몇 바늘 꿰맨 후 귀가하셨다지만, 평생을 밖으로만 나돌던 할아버지랑 살면서도 화 한번 안 내셨던 그 할머니의 쌓인 한을 알 것도 같다. 담당 의사가 그랬단다. 할아버지가 맞을 짓을 했노라고.
화를 내는 건 인간이 가진 자연스런 감정이다. 화 날 때마다 그때그때 풀어서 우울증에 걸리지 않도록 하고, 만약 걸렸으면 감기 치료하듯이 꼭 치료를 해야만 낫는단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 전 세계에서는 2위다. 사는 것보다 죽는 게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는 말이다. 자살의 가장 큰 원인은 우울증이고 환자 중 노인이 젊은 사람의 5배라고 한다. 자살률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한 노인우울증.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정책 연구원의 지난해 발표에 따르면 노인우울증 환자가 지난 2004년 8만 9000명에서 2009년 14만 8000명으로 65.9%나 늘었다니 매우 심각하다. 늘어난 수명과 전통적 가치관의 갑작스런 변화도 문제고, 아픈 마음을 호소하는 젊은 우울증 환자와 비교하여 노인우울증 환자들은 마음이 우울하더라도 몸이 아프다는 하소연만 하셔서 주위에서 미처 알지 못하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이유 없이 여기저기 다 아프다.’는 어르신 말씀을 잘 새겨들어야겠다.
준비 없이 맞는 고령화 사회. 큰 재앙이 될까 봐 겁난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