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 the smoking bi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 the smoking bill

The harmful effects of smoking are widely known. Cigarettes can cause a countless number of health problems, including multiple forms of cancer. As a result, quitting smoking is recognized as one of the most effective ways to reduce the risk of cancer, enhance people’s health and cut their medical costs. Yet Korean adult males’ smoking rate - a whopping 39 percent - is much higher than the OECD average of 28.4 percent,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government, however, cannot implement systematic non-smoking policies nor even print an ad highlighting the detrimental effects of smoking on cigarette packs.

In fact, the ministry has been trying to implement the policies since 2003. But a revised bill aimed at promoting public health through anti-smoking ads has been stalled for nine consecutive years due to vehement resistance by a few lawmakers with ties to the tobacco industry. It is particularly deplorable that the 18th National Assembly did not even discuss the bill and caused the bill to be scrapped.

The Health Ministry has announced it will push forward the long-stalled legislation of the bill within this month to pave the way for an advanced smoking culture in our society.

Once the revised bill is passed in the Assembly, smokers will be exposed to gruesome pictures of the physical effects of smoking whenever they take out a cigarette. A total of 23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Canada and Brazil, have been executing such policies, with many others considering following suit.

After the revision is passed, tobacco companies will be obligated to disclose hundreds of harmful ingredients such as carcinogens or other noxious substances on the cover of tobacco packs. Misleading words such as “mild” or “gentle” will also be banned. When all the harmful effects of smoking are laid bare and expressions aimed at luring non-smokers are prohibited, we can probably achieve the desired results.

Only when such a basic direction is supported by the law, other policies - like the government’s attempts to expand non-smoking areas to public places - will further be accelerated. Smoking carries too big a risk to treat it simply as a matter of individual taste. The 19th Assembly must proactively pass the bill unless it wants to exacerbate smoking’s obvious dangers.



담배가 건강을 해친다는 것은 상식이다. 연구 결과 흡연은 폐암·방광암 등 수많은 암의 원인으로 이미 밝혀졌다. 이에 따라 금연은 암 발생을 줄이고 국민건강을 증진하며 의료비 지출을 감소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럼에도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한국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3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인 28.4%보다 높다. 이런 상황인데도 한국에서는 체계적인 금연정책 시행은커녕 담뱃갑에 흡연 피해를 강조하는 경고 그림조차 제대로 싣지 못하고 있다.
사실 보건당국은 2003년부터 이 제도를 추진했다. 하지만 이를 가능하게 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국회가 통과시켜주지 않아 8년째 헛바퀴만 돌려왔다. 특히 지난 18대 국회에서는 이를 논의조차 하지 않은 채 국회 폐회에 따라 개정안이 자동 폐기되기에 이르렀다니 입법부의 업무태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마침 보건복지부가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이달 안으로 입법예고하겠다고 밝혔다. 선진적인 금연 행정으로 가는 길을 열어보려는 시도로 평가된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흡연자들은 담뱃값을 볼 때마다 신체적 피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그림을 통해 담배의 유해성을 깨닫게 된다. 이 제도는 미국·영국·캐나다·브라질·홍콩 등 전 세계 23개국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수많은 나라에서 도입을 검토 중인 ‘글로벌 스탠더드’다.
아울러 개정안이 통과되면 담배에 들어간 발암·중독 물질 등 수백 가지에 이르는 유해성분 정보를 의무적으로 공개하게 되고 ‘마일드’ ‘순한 맛’ 등 피해가 적은 듯이 호도하는 문구의 사용도 금지된다. 이처럼 흡연 피해에 대한 실상이 낱낱이 공개되고 유인 문구도 쓰지 못하면 흡연자들이 스스로 판단해 담배를 멀리하게 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기본적인 금연 정책이 법적으로 뒷받침돼야 공공장소 금연 확대 등 다른 정책도 힘을 얻을 수 있다. 흡연은 개인적인 기호로만 다루기엔 사회적인 피해와 위험이 지나치게 크다. 19대 국회는 흡연 피해를 줄여줄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통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