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w funds into working capit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raw funds into working capital

The local money market is turning increasingly apprehensive and standoffish amid worsening economic prospects, which could dry up liquidity for companies and damp overall economy. Investors are placing money in safe assets like government bonds or short-term products. The yields on government bonds are hitting new lows with the three-year bond yielding below the benchmark interest rate of 3 percent.

Even strongest large companies cannot manage to issue corporate bonds higher than 3 percent, which is unprecedented in local capital market. The phenomenon suggests how investors are skeptical of the local economy. Investors want to harbor their money in safe assets even if they offer meager or even zero returns.

The money is channeling to short-term financial products for the same reason. Reserves at the money-market fund accounts for the last six months’ surge of 30 percent. Investors are parking money in short-term instruments so that they can retrieve funds as soon as they discover a more promising investment. It is a wise move for investors with the global economic climate turning bleak with signs pointing to prolonged recession. They would naturally want to be cautious with their money as the local economy moves largely in tandem with the global economy. Experts say now is bad time for investment and advise investors to hold onto their cash.

But the problem is repercussions on the broader economy. A wise choice for individuals can end up harming the economy. Most companies are cash-short and face difficulties in raising funds. The liquidity dry spell for midsized and small companies is serious. They cannot turn to the bond market or banks to raise funds. The gravity in capital toward short-term funds would leave fewer funds to go out to companies that would result in a scale-down in investments. It is why corporate investment remains sluggish despite higher liquidity and lower rates.

If the trend continues, the economy can fall into self-reinforced stagnation. The government may have not much room for maneuvering to accelerate the economy. But it nevertheless should draw up measures to help ease liquidity crunch and draw funds into working capital. It also should keep close watch on the money market movement.



시중자금 흐름이 심상찮다. 국채 등 안전자산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돈이 단기자금에 몰리면서 부동(浮動)자금화하고 있다. 국채 금리는 연일 사상 최저치를 갈아 치고 있다. 심지어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하루짜리 자금에 적용되는 기준금리(3.0%)보다 낮은 기이한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또 몇몇 우량 대기업의 회사채도 연 3% 이하 금리로 발행된다고 한다. 우리 경제에서 단 한 차례도 없었던 일이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우리 경제의 앞날을 비관적으로 보는 투자자들이 많다는 방증이다. 수익은 적더라도 손해 볼 가능성이 적은 안전자산에 돈을 묻어두겠다는 심리다.
단기 금융상품에 돈이 몰리는 것도 같은 이유다. 대표적인 단기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의 잔액이 최근 6개월 새 30%가까이 늘었다. 후일 불확실성이 걷히면 좋은 곳에 투자하겠다고 대기하는 돈이 그만큼 많다는 얘기다. 투자자 입장에선 당연한 대응이다. 유로존 위기가 여전하고, 세계경제는 불황의 늪으로 달려가고 있다. 우리 경제 역시 상당기간 침체가 예상되는 상황에선 누구라도 이렇게 자금을 굴릴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도 “지금은 투자할 생각 말고 현금으로 갖고 있어라”라고 조언하고 있다.
문제는 나라 경제가 받는 타격이다. 개인으로선 최선의 선택이 전체에는 해를 미치는 경우다. 당장 몇몇 우량기업을 제외한 나머지 대부분의 기업들은 극심한 자금난을 겪는다. 특히 중견·중소기업의 돈 가뭄 현상은 대단히 심각해진다. 회사채 발행도 못하는 데다 은행 돈을 쓰기도 힘들기 때문이다. 게다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단기자금이 많아지면 기업이 투자자금으로 쓸 돈도 줄어든다. 정부가 아무리 돈을 풀고, 금리를 내려도 투자가 꿈쩍하지 않는 이유다.
이렇게 되면 경제 회복은 기대하기 어렵다. 자칫 장기 불황에 빠지기 쉽다. 물론 정부로선 대책 마련이 쉽지 않은 건 사실이다. 그렇더라도 부동자금을 생산자금으로 흡수하고, 돈 가뭄에 허덕이는 기업들의 자금난을 완화할 방안은 강구돼야 한다. 시중자금의 흐름을 면밀히 살펴야 함은 물론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