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 MacArthur vs. Gangnam sty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n. MacArthur vs. Gangnam style

테스트

I know several people who have tried to endure heat waves with fans but caved in and bought air-conditioners in the end. They said they knew the heat would go away in a few weeks, but they had given up fighting. For me, this summer will be remembered as the first season of sunglasses. I purchased my first pair before leaving for vacation.

But after wearing them a few times in the sun during vacation, I haven’t been able to put them on very frequently. Some coworkers wear sunglasses during their commutes, but I am reluctant to take my sunglasses out. Perhaps I subconsciously associate them with beaches and vacations. Also, I am afraid of being seen as bossy or authoritarian. I don’t want to look like the gangsters in films. So my sunglasses hardly get a chance to get out of the case.

To many Koreans, Gen. Douglas MacArthur may be the first person they associate with sunglasses. He is well known for his dark aviators and pipe. When former President Park Chung Hee started the May 16 military coup in 1961, sunglasses were a crucial prop. The next morning, he was standing between Park Jong-gyu and Cha Ji-cheol at the plaza in front of Seoul City Hall donning dark shades.

When you wear sunglasses, the movement of eyes cannot be seen, so people can’t figure out where you are looking. When the entire world was curious what was going on inside, the sunglasses Park was wearing had a symbolic meaning. In Korea, sunglasses have come to symbolize secrecy and authority.

The former chief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Kim Man-bok, exposed the “Sunglass Man,” a secret agent who resolved a kidnapping case in Afghanistan in 2007 and was condemned for failing to keep confidentiality. When Kim Jong-il was alive, he was often seen wearing sunglasses.

However, it may be outdated to be reminded of authority or secrecy when wearing sunglasses. Doctors recommend wearing them for vision. Koreans are not used to wearing sunglasses and hats in the sun, and the exposure to the ultraviolet rays increases the risk of cataracts. According to statistics on major surgeries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many cataract surgeries are performed in Korea. In 2010, 290,000 cataract patients had operations.

To the younger generation, sunglasses have no complicated connotations. They are nothing more than a fashion statement. When singer Psy performs his latest hit “Gangnam Style,” his sunglasses project anti-authoritarianism and energy. After all, I am not “Gangnam style,” but more of an outdated old ma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jmnet/koreajoongangdaily/_data/sound/2012/08/10232853.mp3











'강남스타일' 싸이처럼 선글라스 꼈다가…
선글라스에서 권위주의 연상하는 그대 어쩔 수 없는 '꼰대 스타일'
선풍기로 버티다 버티다 연일 계속되는 '뼈와 살이 타는 밤'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에어컨을 샀다는 지인이 주변에 서너 명이나 된다. 길어야 두어 주 후면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질 것을 뻔히 알면서도 저질렀단다. 내 경우 이번 여름은 난생 처음 선글라스를 구입한 계절로 기억될 것이다. 폭염인데다 휴가 채비도 할 겸 큰 마음 먹고 안경점을 찾았다. 그런데 휴가지에서 해가 쨍쨍한 낮에 몇 차례 착용했을 뿐 일상으로 돌아와서는 선글라스가 좀체로 익숙해지지 않는다. 직장 동료 중에는 출퇴근 길에 예사로 쓰는 이도 있다. 나는 왠지 용기가 나지 않는다. 무의식 속에 선글라스는 놀 때나 쓰는 것이라는 선입관이 박혀 있는 것은 아닐까. 게다가 건방지거나 권위적으로 비칠지 모른다는 걱정도 슬며시 피어오른다. 싸구려 조폭영화 주인공들이 애용하는 물건이라 점잖치 못한 느낌을 줄 수도 있다. 이래저래 망설이느라 안경집을 벗어나지 못하는 신세가 됐다.
한국인에게 선글라스를 처음 각인시킨 사람은 맥아더 장군 아닐까 싶다. 검은 선글라스에 코코넛 파이프를 손에 쥔 모습 말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61년 5·16 쿠데타를 일으킬 때도 선글라스는 중요한 소품 구실을 했다. 쿠데타 다음날 아침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박종규(왼쪽)·차지철(오른쪽) 가운데에 검정 선글라스를 낀 박정희 소장이 서 있었다.
선글라스를 끼면 눈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자기 시선이 어디로 향하는지 남들은 알아차릴 수 없다. 전세계가 한국의 새 권력자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해하던 바로 그 순간 박정희의 눈에 씌인 선글라스는 그래서 매우 상징적이다. 선글라스는 '비밀'과 '권위'로 통하게 됐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2007년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한국인 피랍사건을 해결한 '선글라스 맨'(정보요원)을 언론에 공개했다가 욕을 바가지로 먹은 것도 그 때문이다. 생전의 김정일도 선글라스를 애용하지 않았던가.
그러나 선글라스에서 권위나 비밀주의를 떠올리는 것은 아무래도 낡은 생각인 것 같다. 의사들은 눈 건강을 위해 선글라스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한국인은 선글라스·모자에 익숙하지 않은 탓에 자외선에 많이 노출돼 백내장 환자가 많다는 지적도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주요수술통계'에 따르면 국내 수술건수 1위가 백내장이다. 2010년에만 무려 29만명이 수술을 받았다.
젊은 세대에게 선글라스는 복잡한 물건이 아니다. 그저 패션이다. 가수 싸이가 '강남 스타일'을 부르며 말춤을 출 때 그의 선글라스는 거꾸로 반(反)권위, 반비 밀주의의 발랄함을 발산한다. 해서 나도 어제 출근길에 마음먹고 선글라스를 꺼내 끼었…으나, 결국 도로 집어넣고 말았다. 아무래도 강남 스타일보다는 꼰대 스타일이 맞는 모양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