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ing down public pani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tering down public panic

Who would dare to drink tap water from a river polluted with green slime? Concerns are mounting over the proliferation of algal blooms in rivers across the nation, including the Han River that serves as a source of potable water for 10 million citizens in the capital.

The public has been caught up in a sense of panic after authorities issued warnings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due to the spread of algae in some sections of the Han.

Health authorities continue to assure people that the water is safe to drink as long as it is properly boiled first, but fears have not been allayed that it still may pose a threat to vulnerable groups such as small children, pregnant women and the elderly.

The algal blooms that can cause toxins harmful to marine organisms and humans may continue to fester for a while due to the ongoing heat wave that has gripped the nation.

As a stopgap measure,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ation, and Maritime Affairs opened the floodgates in a bid to dilute the green tides by releasing water from upriver reservoir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itched in by reinforcing its filtration systems and working to weed out heavy concentrations of algae in rivers and lakes.

The government is also contemplating accelerating efforts to upgrade the filtration systems in water supply tanks so they are better equipped to kill toxic elements, as well as strengthening its surveillance of algal blooms and better controlling agricultural waste.

However, even these are unlikely to relieve public anxiety over the water supply.

First, authorities need to determine the root cause of the green tides based on scientific investigations. Public action plans must then be mapped out, and an effective control system put in place to stop the blooms recurring and keep the rivers free of contamination.

The Environment Ministry said it will also conduct quality-control tests with private experts, and all of the information should be presented transparently to appease public anxiety over access to clean water which the UN Assembly defines as a basic human right. Only then will the government have a chance of restoring the public’s trust.


누가 시퍼렇게 변한 강물을 보고도 그 하천에서 취수해 만든 수돗물을 마시고 싶어 하겠는가. 녹조 현상이 한강을 비롯한 전국의 주요 하천으로 급속히 확산하면서 이를 염려하는 국민이 늘고 있다. 2008년 이후 4년 만인 지난 9일 한강의 서울 구간에 조류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이런 우려는 현실이 되고 있다.
 당국은 ‘물을 끓여 마시면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수돗물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아이나 임산부, 노인이 있는 가정에선 불안이 쉽게 진정되지 않고 있다. 게다가 녹조 원인인 가뭄과 폭염이 계속되면서 조류주의보가 한강 모든 지역으로 확대되거나 장기화될 가능성마저 있다니 도무지 안심할 수가 없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충주댐 등의 물을 방류해 녹색으로 변한 강물을 하류로 밀어내기 시작했지만 이는 미봉책에 불과하다. 환경부도 녹조 원인인 녹조류를 수돗물 제조 과정에서 흡착·제거하는 활성탄 사용을 늘리고, 주요 하천에 조류제거선을 투입하는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응급조치일 뿐이다. 독소까지 제거할 수 있는 고도정수 시설의 조기 도입과 조류 중점관리지역 지정, 조류경보제의 확대 적용, 가축분뇨 관리 강화 등 중장기 대책도 제시했지만 이 정도로는 국민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에 역부족이다.
 지금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녹조 원인을 밝히는 일이다. 정부는 신뢰도가 높은 전문가를 동원해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정밀조사를 해 원인을 명확하게 찾아내야 한다. 그런 연후에 녹조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류와 오염원 관리, 하천 오염 감시와 조기경보시스템 확립을 포함한 근본적인 수계관리 대책을 마련해 국민 앞에 제시해야 한다.

 아울러 관련 정보의 즉각적인 공개와 함께 객관적인 전문가의 설득력 있는 설명으로 국민을 안심시키는 작업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환경부는 이번에 주요 하천의 민관 공동 수질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를 상례화해 장기 수계관리 대책에 포함시키는 것도 대국민 신뢰를 높이는 한 방법이다. 사태 해결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일이다. 그래야 대책도 힘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선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와 대책이 필수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