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ap too wide to be narrow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ap too wide to be narrowed

테스트

A rice cake shop in front of my apartment complex has no photo or display of rice cake samples. Instead, the walls are covered with awards. The owner has received three awards from the International Rice Cake Competition.

I was curious what his rice cake tasted like, and last year I placed an order. When I asked what kind of rice cake he had won the award for, he said that baekseolgi, steamed white rice cake, was his specialty. I wanted a rice cake in a shape of the Korean Peninsula for an event, and he said he would try. The next morning, he presented me with a masterpiece he had created the night before. It was almost too beautiful to eat. The rice cake was artwork for him. He is now 50 years old and still unmarried. He said women are inclined to think the rice cake business does not make enough money.

There are also successful single women who have a hard time finding a spouse. My friend’s daughter is an international lawyer, and she is 36 years old. Now that she is willing to get married, her age is an obstacle.

According to “Life of a Man in Seoul,” a report by the city of Seoul, the number of single men between the ages of 35 and 49 increased from 24,239 in 1990 to 242,590 in 2010. The number of single men in the age group grew by more than 10 times in 20 years.

In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single women increased by 6.4 times, so the population of single men is growing far more rapidly. And 52.4 percent of the unmarried men have not gone to college, while 61 percent of single women in the same age group are college graduates.

A survey by a marriage consulting service proves the statistics. Men would like to marry 27-year-old women, younger than the average age of 29.1. And women would like to marry 33-year-old men, older than the 31.9 average of men’s first marriage. Men tend to value physical attractiveness and prefer younger women, while women focus on economic stability and prefer older men. But the reality is different.

As more women pursue higher education and careers, the number of highly educated and successful single women is increasing. And the number of less-educated, low-income men is increasing in the economic slump. Therefore, highly educated women and less-educated men remain single.

Unless men and women change their attitudes about who is marriage material - if a respectable artisan like the rice cake maker is not welcomed as an eligible bachelor - Korea will continue to have one of the lowest birth rates in the world, and more and more people will stay single.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고학력女-저학력男 미혼으로 남는 이유
예쁘고 어린 여자와 나이 들고 돈 많은 남자만 찾는다면 … 평생 혼자 살 각오 하면 된다
XX아파트 입구에 떡집이 하나 있다. 떡집마다 걸려 있는 그 흔한 떡 사진이 그 집엔 없다. 대신 상장들만 빼곡하게 걸려 있다. 세계 떡 만들기 경연대회에서 받은 장려상과 동상, 그리고 은상까지. 받은 상이 3개나 된다.
 지난해 이맘때. 상 받은 떡 맛은 어떤지 궁금해서 주문을 했다. 대회 입상한 떡 종류를 물었더니 백설기란다. 행사에 쓰려고 한반도 모양으로 만들어줄 수 있느냐 물었더니 한번 해보겠다 했다. 다음 날 아침, 그는 밤을 새워가며 먹기 아까운 멋진 작품을 만들어 놓았다. 떡이 그에겐 작품이었던 게다. 그런 그가 나이 50이 넘도록 미혼인 이유. 떡집은 경제적 기반이 부실하다 여겨 여자들이 좋아하지 않아서라 한다. 장인정신의 그가 좋은 신랑감이 아니었다니. 아깝~다.
 아까운 미혼 여자도 있다. 국제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친구 딸이다. 공부만 하다 보니 어느새 36세인데, 막상 결혼하려 하니 나이가 큰 장애물이라고 걱정이 태산이던데.
 지난달 25일 서울시가 발표한 ‘통계로 본 서울 남성의 삶’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35~49세 미혼 남성이 1990년 2만4239명에서 2010년 24만2590명으로, 20년 동안 10배가 넘었다고 한다.
 같은 기간 미혼 여성이 6.4배 늘어난 것에 비해 훨씬 빠르게 늘고 있다는 얘기다. 그중 미혼 남성은 고졸 이하가 52.4%, 미혼 여성은 대졸 이상이 61%로 가장 높았다고 한다.
 모 결혼정보회사의 설문조사를 살펴보면 위 통계가 입증이 된다. 남성들은 결혼 상대로 초혼 평균 연령인 29.1세보다 낮은 27세 여성을 원하고, 여성들은 남성 초혼 평균 연령인 31.9세보다 높은 33세 남성을 원한다고 한다. 남성은 미모에 비중을 둬서 어린 여자를 원하고, 여자들은 경제력을 중시해서 나이 든 남자를 원하고. 하지만 원하는 것과 현실은 다르다고.
 어린 나이에 결혼하는 것보다 계속 공부하기를 원하는 여자들이 많아지니 나이 든 고학력 여자들은 늘어가고. 불경기에다 취업난으로 인하여 경제적 기반이 부실한 저학력 남자들 또한 점점 늘고 있고. 이것이 고학력 여자들과 저학력 남자들이 미혼으로 남게 되는 이유이며 날이 갈수록 그 수가 점점 늘고 있단다.
 큰일이다. 미혼이 늘면 출산율은 더 낮아질 터인데. 배우자로 예쁘고 어린 여자와 나이 들고 돈 많은 남자가 최고라는 생각이 바뀌지 않는다면. 동갑내기 친구 같은 신부를 찾는 남자, 결혼해서 신랑과 함께 하나하나 경제적 기반을 마련하려는 여자, 이런 신랑신부가 늘지 않는다면. 일에 대한 자부심과 전문성을 가진 소규모 떡집 명장이 경제적 기반이 부실하단 이유로 배우자로 환영받지 못한다면. 저출산율 세계 1위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평생 혼자 살게 될 사람들은 점점 더 많아질 거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