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ic and national streng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lympic and national strength

테스트

When we were young, we were always told that physical strength meant national strength. At every sports competition, President Park Chung Hee emphasized physical fitness, and on every field day at school, the principals repeated the motto. We used to start the school day with the National Athletic Exercise, during which we would move our bodies and shake our arms and legs as instructed. We often asked, “Does the country become more powerful if we all become healthy and strong?” Back then, the entire country was stricken by poverty and many were starving.

But the medal results of the London Olympics reminded me of what President Park said. Physical strength is national strength. The number of medals won by each country almost coincides with national strength. The United States won the most gold medals and finished first in the total medal count. The American athletes took home 46 gold medals, eight more than China. And Team USA won a total of 104 medals, far ahead of China’s 88. No one rational would object to the fact that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first and second in terms of national strength as well. The top 10 countries in the total medal rankings include the U.K., Russia, Germany, Japan, Australia, France and Italy, showing that there must be a connection between national strength and the number of medals won. Korea may be an exception, as we won the fifth-most gold medals with 13 and finished ninth in the total medal count with 28.

The Korea JoongAng Daily printed a world map yesterday based on countries’ land mass and weighted total of medals won at the Games. In the Olympic cartogram, Korea is a major country in Northeast Asia. While the actual area of Korea is one-hundredth the size of China, it is represented as a third of its size.

In 2011, a Web site National Ranking listed countries around the world based on five weighted criteria: 35 percent for the economy; 35 percent for military strength; 10 percent for diplomatic successes; 10 percent o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10 percent on “charm.” Korea was ranked at 11th place for economy, 14th in military strength, 12th in diplomatic success, fourth i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26th in charm. The country’s overall ranking was 11th. India’s was 15th, and the world’s largest democracy may prove these medal maps wrong. It is practically nonexistent on the cartogram, winning zero gold, two silver and four bronze medals. Does this mean Olympic strength does not mean national strength? It is great to see Korean athletes excel, but we must keep pushing forward. Physically and nationally, our strength has come a long way but can still improv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한국, 호감도 26위…5가지 평가 '종합 국력'은?
올림픽 메달로 보면 ‘체력은 국력’ 틀린 말 아닌걸…

“체력은 국력이다.” 어린 시절 귀가 따갑도록 들었던 말이다. 전국체전 때마다 박정희 대통령이 치사에서 했던 말이고, 학교 운동회 때마다 교장 선생님이 했던 말이다. 국민체조로 하루를 시작하던 시절이었다. 운동장 스피커에서 흘러 나오는 구령 소리에 맞춰 팔다리를 흔들고 몸을 움직여야 했다. 몸 튼튼하다고 나라가 강해지나? 어린 나이에도 그런 의문이 들었었다. 못 먹고 못 입던 시절 얘기다.
런던 올림픽의 최종 메달 순위를 보면서 ‘체력은 국력’이란 말이 새삼 생각났다. 국별 메달 수를 보니 아닌 게 아니라 대체로 국력 순이다. 금메달 우선 기준으로 보나 총 메달 수 기준으로 보나 단연 1위는 미국이다. 금메달 46개로 2위인 중국보다 8개가 많다. 총 메달 수에서도 미국(104개)이 중국(88개)을 크게 앞질렀다. 종합국력으로 미국과 중국이 1, 2위라는 데 이의를 달 사람은 없다. 미국과 중국을 비롯해 영국, 러시아, 독일, 일본, 호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이 총 메달 수 기준으로 10위권에 진입한 것을 보면 국력과 메달 수는 대충 같이 간다고 해도 크게 틀린 말은 아닐 것 같다. 금메달 기준으로 5위(13개), 총 메달 기준으로 9위(28개)에 오른 한국이 예외라면 예외다.
서울대 지리학과 GIS(지리정보시스템)연구실이 런던 올림픽에서 각국이 획득한 메달 수를 기준으로 세계지도를 다시 그렸다. 금메달 3점, 은메달 2점, 동메달 1점으로 따져 합산한 점수를 면적으로 환산해 그린 카토그램이다. 그랬더니 한국은 동북아의 대국이 됐다. 실제 면적으로는 중국의 100분의 1밖에 안 되는 한국이 중국의 3분의 1 크기로 커졌다. 일본과는 거의 비슷해졌다.
‘네이션랭킹(Nation Ranking)’이라는 인터넷 사이트가 경제력(35%), 군사력(35%), 외교력(10%), 기술력(10%), 호감도(10%) 등 다섯 가지를 기준으로 평가해 2011년 국력 순위를 발표한 바 있다. 한국은 경제력 11위, 군사력 14위, 외교력 12위, 기술력 4위, 호감도 26위로, 종합국력 11위로 평가됐다. 2006년 중국 국무원 직속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은 한국의 종합국력을 9위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한국은 국력에 걸맞은 성적을 거둔 것이지 예외적으로 잘했다고 할 건 아니다.
진짜 예외는 인도다. 종합국력 15위로 평가된 인도는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 없이 은메달 2, 동메달 4개로 55위(금메달 기준)에 그쳤다. 서울대 지리학과가 그린 카토그램에서 인도는 중국 변방의 소국으로 쪼그라들었다. 인도 정부에 비상이 걸릴만하다.
올림픽에서 선전한 것은 기분 좋은 일이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지성(知性)의 올림픽’이라는 노벨상에서는 평화상 말고, 우리가 딴 메달이 하나도 없으니 말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