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pork barrel promis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pork barrel promises

Candidates on national tour before the presidential primaries are resorting to pork barrel politics in order to tempt voters. Ruling Saenuri Party front-runner Park Geun-hye promised to revive a plan to build a new airport in the south of the country, while her party rivals Kim Moon-soo, Kim Tae-ho and Ahn Sang-soo floated the idea of constructing a new airport on Jeju Island. Of course, they do not give out the practical details related to their promises and especially avoid budget talk.

These candidates are hardly the first. Even though half-baked, grand ideas usually end up creating social fissures and ruining public finance, those seeking office can’t shake the pork barrel habit.

One of the biggest infrastructure campaign flops was the promise to build a large-scale airport in the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It was originally President Lee Myung-bak’s idea when he was a candidate. Despite coming from a construction business, he skipped feasibility studies and budget planning before he delivered the promise to voters. Local governments and industries intensely competed to bring the new airport to their region, and the government only began a feasibility study after regional rivalries forced its hand. It concluded that the new airport would be economically unsuccessful.

Campaign promises on major infrastructure projects can cause serious public finance problems. President Roh Moo-hyun’s ambition to create a new administrative municipality to decentralize the capital and President Lee’s grand plan to build a canal stretching the length of the country were mammoth examples of political pandering that would have gobbled up more than 20 trillion won ($17.7 billion) each.

Both candidates claimed the projects were affordable. Lee promised that the government would be able to recover much of the construction cost by selling rocks, sand and gravel from river beds. Roh said the cost of building a new municipality would be covered by sales of government office buildings. We know how naive they both were.

Today’s presidential candidates have all been witnesses to the messy fallout from irresponsible campaign vows. Yet, they keep up the tradition when it serves their personal ambitions. We simply cannot depend on candidates to make sensible judgements. They must be restrained from making reckless campaign promises with public money.



대선 후보들이 또다시 전국을 돌아다니며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공약을 남발하고 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대구에서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을, 김문수·김태호·안상수 후보는 제주에서 제주 신공항 건설을 공약했다. 소요되는 돈과 재원조달 방안은 물론 어떻게 공약을 이행할지 등에 대한 내용은 없다. 물론 이들만 그런 건 아니다. 선거 때마다 계속 반복돼온 일이다. 그리고 그때마다 사회적 갈등과 재정 낭비가 심각했다. 그런데도 정치인들은 여전히 똑같다. 단적인 예가 동남권 신공항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놓은 공약이다. 그때도 건설하겠다고만 발표했을 뿐, 경제적 타당성이나 재원조달 계획 등은 없었다. 신공항 유치를 둘러싼 지역간 대립도 대단했다. 이런 갈등과 혼란을 다 겪은 후에야 비로서 타당성 조사가 시작됐고, 결국 실효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대규모 인프라 공약은 심각한 재정문제도 초래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정수도 공약과 이명박 대통령의 대운하 공약이 그런 사례다. 둘 다 모두 20여조원의 돈이 들어가는 대역사다. 그런데도 두 대통령 모두 후보 시절 재정자금은 크게 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운하는 골재를 팔면 되고, 행정수도는 지금 행정부의 부지매각대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고 했다. 이게 거짓이라는 건 지금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 때문에 겪은 사회적 갈등도 엄청났다.
이런 점을 지금의 대선 후보들이 모를 리 없다. 그런데도 조금도 달라지지 않는 건 어떻게든 당선만 되면 된다는 정치적 욕심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제는 더 이상 대선 후보들의 양식에 맡길 일이 아니다. 후보들이 무책임한 공약을 함부로 내놓지 못하도록 사전 통제해야 한다. 공약에 대한 엄격한 사전·사후 검증이 제도화돼야 한다. 공약을 내놓을 때부터 들어갈 돈과 재원 조달 방안, 공약 이행 절차 및 기간이 적힌 공약별 이행계획을 같이 제출하도록 하자. 그런 후 중립적인 기관이 이를 검증하도록 하자. 공약의 실효성과 타당성을 검증하는 시스템이 있어야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다고 본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