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t lose if you don’t pl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u can’t lose if you don’t play

테스트







Life this month was especially hard for Adrian and Gillian Bayford, so they bought a lottery ticket.

No one who feels rich and comfortable would buy a lottery ticket. The winners of EuroMillions’ biggest payout ever said they bought the ticket because they didn’t have money. Adrian Bayford, 41, runs a record shop and Gillian, 40, is a nurse’s assistant. They are average people with two kids who live in Suffolk, England.

Last week, the Bayfords won EuroMillions, a nine-country lottery operated by a French company. Because there had not been a first-prize winner for 14 consecutive games, the prize money soared to 190 million euros ($234 million). The Bayfords hit the “super jackpot” by getting all seven numbers when their odds of winning were one in 116.53 million. Last week, people all over Europe lined up to buy tickets. I might have surrendered to temptation had I been in Europe last week.

There are not many of us who have never bought a lottery ticket. While I gave up after experiencing tragic disappointments a number of times, I had bought lotto tickets hoping to become an instant millionaire. Even though the probability is astronomically slim, we always have the slightest hope since a winner - or sometimes multiple winners - becomes rich every year. Those who are financially struggling dream of changing their lives by winning the lottery. But the vast majority of them only end up spending more money while winning nothing.

As more people buy lottery tickets in the economic slump, they come up with strategies to increase their probability of instant wealth. So-called “experts” who have been studying and analyzing the winning numbers often provide a set of possible winning combinations for free. If any of these numbers win, the winners would give 5 to 10 percent to the “expert” who predicted the number. Some people get together and pool their money to buy tickets. They chip in to increase their probability and split the winning amount based on how much each invested.

Anyone who has kept a lottery ticket in his or her wallet knows how intoxicating the possibility - however remote - of life-changing riches can be. It lets you forget, if only temporarily, the pain and struggle. Half of the revenue from lottery sales goes to the winner, and we have no idea for what purpose the growing lottery fund is to be used. More than 740 billion won ($652 million) has been accumulated.

I had a great dream last night, and I feel lucky. But buying a lottery ticket would not give me much more than a dream.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eong-bok


















“이번 달 생활이 너무 어려웠어요. 도저히 계산이 안 나왔죠.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샀는데….” 돈이 남아돌아서 복권을 사는 사람은 없다. 지난주 유럽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상 최대 당첨금의 주인공도 “돈이 없어서 로또를 샀다”고 현지 언론에 털어놓았다. 영국 잉글랜드 동부의 서퍽에서 음반가게를 하는 에이드리언 베이퍼드(41)와 질리언 베이퍼드(40·간호조무사) 부부는 두 아이를 키우며 하루하루 어렵게 사는 서민이다.
 지난 주말 베이퍼드 부부는 프랑스 국영 복권회사가 유럽 9개국에서 발매하는 로또식 복권인 ‘유로 밀리언(Euro Millions)’의 최종 당첨자가 됐다. 14회 연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최고 당첨금이 1억9000만 유로(약 2666억원)까지 치솟은 상태에서 ‘수퍼 잭팟’을 터뜨렸다. 베이퍼드 부부는 1억1653만분의 1의 확률을 뚫고 행운의 숫자 7개를 모두 맞혔다. 지난주 유로 밀리언 복권이 판매되는 유럽 주요 도시들마다 복권을 사려는 인파로 장사진을 이뤘다고 한다. 유럽에 있었으면 나도 틀림없이 그 치명적 유혹에 굴복했을 것이다.
 솔직히 서민치고 복권 한 번 안 사본 사람이 몇이나 될까. 실낱같은 기대가 여지없이 무너지는 참담한 경험이 반복되면서 지금은 포기했지만 나도 몇 번 대박에 눈이 멀어 로또를 산 적이 있다. 수학적 확률로 따지면 어림도 없는 꿈인 줄 잘 알지만 매주 어김없이 1등 당첨자가, 그것도 여러 명씩 나오는 걸 보면서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지갑을 여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살림살이가 팍팍할수록 로또로 인생역전을 꿈꾸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그럴수록 서민들의 지갑은 얇아진다. 로또의 역설이다.
 불황으로 더 많은 사람이 로또에 몰리면서 당첨률을 높이기 위한 온갖 아이디어가 속출하고 있다. 당첨번호를 오랫동안 연구해온 ‘전문가(?)’들이 로또 회차별로 수십~수백 개의 예상 당첨번호를 찍어 신청자들에게 무료로 ‘분양’해주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그 번호로 상위 등수에 당첨될 경우 분양해준 전문가에게 당첨금의 5~10%를 떼어준다는 것이다. 공동구매도 등장했다. 여러 사람이 모여 예상 당첨번호군에 있는 로또를 대량구매해 당첨 확률을 높인 뒤 구매 시 투자한 비율대로 당첨금을 나눠 갖는 방식이다.

 로또를 사서 며칠이라도 지갑에 넣고 다녀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서민에게 복권은 일종의 환각제다. 잠시 고통을 잊게 해주는 진통제다. 복권판매대금의 절반을 당첨금으로 돌려준다지만 당첨된 적 없는 사람에겐 무의미한 숫자다. 나머지 절반도 좋은 일에 쓰인다고 하지만 피부에 안 와닿기는 마찬가지다. 복권기금으로 지금까지 쌓인 돈만 7400억원이 넘는다기에 더 허탈해진다. 어젯밤 꿈이 좋았는데 모처럼 나도 로또나 한번 다시 사볼까. 한여름 밤의 헛된 꿈이겠지만….
배명복 논설위원·순회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