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ing out the middle cla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lping out the middle class

Half of the Korean adult population - exactly 50.1 percent - believe that they belong to the lower class, according to the latest survey by Hyundai Research Institute. The middle class usually refers to households which earn 50 percent to 150 percent of the median income on the overall income scale. Considering that 3.5 million won ($3,080) was the median income last year, those earning from 1.75 million won to 5.25 million won a month - who took up 64 percent of all income earners - should be categorized as middle class, and the rest, 15.2 percent, as members of the lower class.

What the survey suggests is that many among the middle class believe that they are poor or getting poorer. A study b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also showed similar findings, with 32 percent of the middle-class group considering themselves below that category. To put it simply, the middle class is rapidly losing confidence.

The loss of confidence by the middle class, which plays a pivotal part in the economy - both in production and consumption activities - may raise serious social repercussions beyond our control. When people go into self-denial, it is mostly because they feel materially and financially insecure.

The ominous signs are not difficult to find. Those who said they have fallen into poverty singled out decreased income, increased debt, and job insecurity as reasons for their belief. Worse, they gave up hope. The majority - a whopping 98.1 percent - predicted that their circumstances would get worse. Those in their 20s cited job insecurity, while those in their 30s singled out debt burden. Those in their 40s blamed the high cost of educating their children and those in their 50s looked at retirement as an everyday battle.

The enormous pain and anxiety of the middle class could lead to its collapse any time. The middle class has already been stretched thin by credit cards an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 irregular work force will likely form a new poverty group and may soon be joined by baby-boomers after their post-retirement businesses go bust.

The middle class is dying and needs immediate care. This year’s presidential candidates must develop concrete measures to sustain and restore the broken middle class instead of vying to increase welfare benefits and economic justice. What middle-class people need most of all are price stability and jobs. Those may sound like tired items on a campaign menu, but in times like these, they are the bread and butter that can help sustain the middle class.


현대경제연구원의 설문조사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절반(50.1%)이 자신을 저소득층으로 여긴다고 응답했다. 일반적으로 중산층은 중위소득의 50~150%를 얻는 가구를 의미한다. 지난해 중위소득 350만원을 대입하면 월소득 175만~525만원인 64%가 중산층이며, 그 이하인 15.2%가 저소득층이어야 맞다. 뒤집어 말하면 중산층의 상당수가 자신을 심리적으로 저소득층으로 간주하는 셈이다. 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관찰된다. 이 연구원의 ‘중산층 주관적 귀속의식’ 조사에서 중산층 가구의 32%가 자신을 저소득층으로 여겼다. 중산층 복원은커녕 중산층이 자신감을 잃어 가는 것이다.
 경제의 허리이자 사회 안전판인 중산층의 심리 위축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 인간의 의식이 흔들린다는 것은 그들이 딛고 선 물질적 토대에 심각한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뜻이다. 실제로 그런 불길한 조짐은 곳곳에서 감지된다. 이번 조사에서 자신이 저소득층으로 내려갔다는 응답자들은 소득 감소, 부채 증가, 일자리 불안정을 그 이유로 들었다. 이들의 절대 다수(98.1%)는 아예 계층 상승 기대감을 접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체념했다. 세대별로 보면 20대는 불안정한 일자리, 30대는 대출 이자와 부채 증가, 40대는 과도한 자녀교육비, 50대는 퇴직과 소득 감소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우리 사회의 총체적 실패가 중산층의 심리적 패배감으로 이어진 것이다.
 중산층 의식이 희미해지면 중산층 붕괴는 시간문제일 뿐이다. 외환위기·카드사태·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우리 사회의 중산층은 얇아졌다. 앞으로 ‘88만원 비정규직’ 세대가 신(新)빈곤층으로 고착되고, 은퇴하는 베이비부머의 자영업 창업이 대거 실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머지않아 중산층 붕괴가 눈앞의 현실이 될 게 분명하다. 대선 후보들은 복지와 경제민주화에 앞서 어떻게 중산층 붕괴를 막을지 공약해야 한다. 물가 안정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가장 인기 없는 정책을 어떻게 소화할지도 설명해야 한다. 중산층 복원은 대선 분수령(分水嶺)이 될 충분한 가치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