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zzling judgments foil Team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uzzling judgments foil Team Korea

테스트

Korean fencer Shin A-lam sits on the piste in tears, waiting for the result of Korea’s appeal. [Joint Press Corps] 한국 펜싱선수 신아람이 경기장소에 앉아 눈물을 흘리며 판정 이의신청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Swimmer Park Tae-hwan wiped away tears with a silver medal in hand after officials overturned a temporary disqualification to allow him to swim in the finals. Judoka Cho Jun-ho stood on the mat in disbelief
when judges raised white flags, reversing their decision and naming Masashi Ebinuma of Japan the victor.
* wipe away: 닦아내다
* overturn: 뒤집다, 번복하다
*disqualification: 실격, 자격박탈

실격 잠정판정이 번복돼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었던 수영 선수 박태환은 손에 은메달을 들고 눈물을 닦아냈다. 심판들이 자신들이 내린 판정을 뒤집고 일본선수 에비누마 마사시에게 판정승을 선언하는 하얀 깃발을 들었을 때 유도 선수 조준호는 믿을 수 없다는 듯이 매트 위에 서 있었다.

But the most shocking display of controversial judging at the Olympics came yesterday when fencer Shin A-lam sat down in the piste in tears, waiting for the judges’ disputed decision for one hour as the crowd of 7,000 uncomfortably looked on.
* shocking: 충격적인
* controversial: 논란이 많은
* in tears: 눈물을 흘리며
* look on~: ~을 구경하다, 지켜보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 경기에서 가장 충격적인 판정 논란은 어제 발생했다. 펜싱선수 신아람은 경기장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며 이의 제기한 판정의 번복을 한 시간 동안 기다렸고 관중 7천여 명은 이를 불편하게 지켜봤다.


Heading into the Games, analysts suggested that Korea’s worst enemy under the tense pressure of the Olympics would be the athletes themselves. Yet a series of mishaps and controversial decisions from the judges have ended medal hopes only four days into the London Games.
* head into~ : ~에 충돌하다, ~에 들어가다
* mishap: 작은 사고, 불행

경기에 임하면서 평론가들은 압박감이 극심한 올림픽에서 한국의 가장 큰 적은 선수 자신들일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러나 런던 올림픽이 나흘째로 접어들었지만 일련의 불운과 논란의 판정 시비들이 메달 희망을 좌절시켰다.

In the women’s fencing epee semifinal early yesterday morning Korea Standard Time, Shin A-lam lost to Germany’s Britta Heidemann, the defending champion, at the last second. The match was tied at 5-5 in the sudden death phase and Shin would have advanced to the final thanks to the priority she was awarded before the duel. But the one second left did not elapse while Shin defended against Heidemann’s attacks three times.

* epee: 에페(펜싱 경기용 칼)
* defending champion: 지난 대회 우승자
* sudden death: 단판 승부
* duel: 결투, 싸움
* elapse: 흐르다, 지나다

한국시각으로 어제 새벽에 열린 여자 펜싱 에페 준결승전에서 신아람은 마지막 1초에 지난 대회 우승자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에게 패배했다. 경기는 단판 승부 단계에서 5대5 동점이었고 신아람은 경기 이전에 주어진 우선권 덕분에 결승전에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신아름이 하이데만의 공격을 세번이나 방어하는 동안 마지막 1초는 흐르지 않았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