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kle bracelets don’t wo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kle bracelets don’t work

A series of horrendous homicides by sex predators is ringing alarm bells in our society. Whenever the government comes up with measures to fight sexual assaults against both children and adults, they just don’t seem to work. It is time to come up with more concrete and detailed plans to put an end to these sex crimes and their fatal fallout.

In a residential area of Gwangjin District in northern Seoul, a 41-year old man with 12 previous convictions stabbed a woman to death Monday after she fought back when he tried to rape her in her own home. The next day, a man in his 30s randomly killed a man with a knife in Suwon, Gyeonggi, after failing to rape a woman in the neighborhood. An ex-convict with 11 past criminal offenses, he committed the horrible crime 43 days after being released from seven years in jail for rape. The two killers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 have criminal records.

The most shocking thing of all, however, is that the murderer in Seoul committed the crime while wearing an electronic monitoring device on his ankle. This exposed serious problems with the use of the bracelets as sex offenders’ whereabouts are reported to the police only when the bracelets are damaged or removed. In the case of the killing in Suwon, the prosecution’s request for that ex-con to be fitted with an electronic bracelet was put on hold by the Constitutional Court after he petitioned for a review of the legitimacy of the request because he was convicted prior to the law to put bracelets on ex-convicts.

The two murders reveal the limits of universal application of anti-crime measures. Law enforcement agencies have so far focused on stricter punishment for sex criminals. They must pay more attention to devising effective measures to closely monitor the behavior of ex-convicts, particularly those with records of sex offenses. Currently, about 100 personnel are keeping watch on a total of 1,026 ex-convicts with bracelets on their ankles for sex crimes or murders. They must be allowed to share their information with the police, and there also needs to be a drastic increase in the budget for monitoring.

The Ministry of Justice also must improve its rehabilitation of criminals through intensive counseling and psychotherapy, especially for exceptionally menacing ex-convicts. Without such efforts, the vicious cycle of sexual predators engaging in heinous homicides once released back into society will continue.



성범죄자가 끔찍한 살인을 저지르는 사건이 잇따르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그간 아동 성폭행 등이 이슈로 떠오를 때마다 쏟아져 나왔던 대책들의 효과가 의문시되고 있다. 단호하고도 냉정한 자세로 기존 정책을 보완하고 보다 섬세한 대책을 강구할 때다.
 지난 20일 서울 광진구의 주택가에서 전과 12범의 40대 남성이 성폭행에 저항하는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다음 날 수원에서는 성폭행이 실패하자 달아나면서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검거됐다. 전과 11범인 그는 특수강간 혐의로 7년간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출소한 지 43일 만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두 범인의 공통점은 성범죄 전과자란 점이다. 특히 서울 살인범은 전자발찌를 찬 채로 범행을 했다는 점이 충격을 주고 있다. 전자발찌 착용자가 발찌를 훼손하거나 접근금지 구역에 갔을 때만 경찰에 신고되는 현행 운용체계의 문제점이 드러난 것이다. 수원 살인범의 경우 검찰에서 전자발찌 부착을 청구했으나 ‘소급입법’ 시비에 따른 위헌심판제청으로 법원 결정이 보류된 상태였다. 헌법재판소가 조속히 결정을 내림으로써 논란을 정리했어야 할 문제다.

 근본적으로는 ‘묻지마’식의 범용(汎用) 대책이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동안 성범죄 법정형을 대폭 상향 조정하는 등 엄벌 중심의 대책이 마련돼왔다. 이제는 재범 우려가 있는 성범죄 전과자를 밀착 관리하고 교정 교육을 강화하는 등 ‘맞춤형’ 대응 프로그램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 현재 성폭행·살인 등으로 1026명이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지만 이들을 감독하는 전담 인원은 100명 남짓에 불과하다. 발찌 착용자 관리 인력과 예산을 확충하고 착용자 정보를 경찰과 공유하도록 해야 한다. 또 재범을 예방하기 위해선 개별 범죄자에 대한 집중 상담과 심리치료를 통해 교정의 효과를 높여야 한다. 이런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뤄지지 않고는 분노의 목소리 속에 희생자가 계속 나오는 ‘성범죄 흉포화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 힘들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