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lain yourself, Mr. Ah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xplain yourself, Mr. Ahn

Ahn Cheol-soo, a software mogul-turned-professor who poses as a potential dark horse in the upcoming presidential race, finds himself in hot water connected with a place incongruous with his clean and upright image - a room salon. It all started with a news magazine called Shindonga (an affiliate of Dong-A Ilbo). In its September edition, it cited an anonymous high-level public official as saying he accompanied Ahn to a drinking parlor.

The quote was quickly picked up and spread on the Internet. “Room salon,” a term that generally implies a negative image of a bar served by female hostesses, has become the top trending term associated with Ahn. Many Korean men visit bars, but Ahn, who still maintains an altar -boy image, came under stricter scrutiny because of his past comments. When he first appeared on a talk show in 2009, he innocently replied he has never been to a singing-drinking parlor. Critics and political rivals went back to the program to attack Ahn as a liar.

The people want to know whether he lied regardless of the insignificance of the topic because, despite the ambiguity, Ahn stands as a formidable presidential candidate. Ahn still maintains he is “deliberating” whether to run, but politicians and voters alike now regard him more as a politician than a dea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Eve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efers to him as potential candidate for registration. According to a legal definition from the Supreme Court, Ahn is “a person whose status, connections, comments and actions suggest he will run in an election.”

Though he may not admit it, the audience sees him at the starting line already. Therefore, he must answer voters’ questions. His spokesman said a request for comment by Shindonga was not worthy of response. He said the piece did not have basic facts and that an article citing an anonymous source is irrelevant. But such an explanation does not satisfy those voters who raved over him because of his honest image - an image rarely associated with politicians.

Ahn may have to explain every little rumor or allegation because of the particularly high ethical standards voters apply to him. If the rumors are baseless, he should strongly react to the negative and defamatory accusations.

This is all part of campaigning. Ahn may want to defer proper answers as far as possible, but the match has started and it is time he play by the rules.


‘안철수 룸살롱’이란 단어가 국민적 관심사가 되었다. 발단은 월간 ‘신동아’ 9월호다. 전직 고위공직자란 익명을 인용해 “안 교수와 유흥주점에서 술 마신 적 있다”고 보도했다. 당장 인터넷과 뉴미디어를 통해 확산되었고, 정치권의 공방을 불러왔다.
성인남자가 유흥주점에서 술 마신 적 있다는 것은 그냥 당연한 얘기다. 그렇지만 안 교수는 다르다. 그간 발언과 정치적 위상 때문이다. 안 교수는 2009년 MBC TV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단란주점’이란 말조차 모른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렇기에 쟁점은 ‘안 교수가 거짓말 한 것 아니냐’로 모아진다.
거짓말 여부에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안 교수가 사실상 유력한 대통령 후보이기 때문이다. 안 교수 본인은 “고민 중”이라고 하지만 유권자들은 이미 그를 정치인으로 보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도 그를 ‘입후보 예정자’로 유권해석했다. 대법원 판례에 따를 경우 ‘신분·접촉대상·언행 등에 비추어 선거에 입후보할 의사를 가진 것을 객관적으로 인식할 수 있을 정도에 이른 사람’에 해당되면 예정자다.
그렇기에 안 교수는 자신과 관련된 유권자들의 의문에 충실히 답할 의무가 있다. 물론 유민영 대변인은 ‘신동아’의 서면질의에 “대꾸한 가치도 느끼지 못할 만큼 기사의 기본도 안 돼 있다”고 반박했다. 익명의 인사가 전후 설명도 전혀 없이 주장한 것이기에 무시한다는 태도다.
그러나 안 교수의 정치적 위상과 국민적 관심에 비춰볼 때 대리인을 통한 반박이나 무시로는 미흡하다. 안 교수의 순수함과 정직함에 기대를 걸어온 유권자 입장에서도 미심쩍고 답답하다. 안 교수 입장에선 억울하고 하찮은 것일지라도 직접 나서 성실하고 확실하게 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실이 아니라면, 아니라고 말하면 그만이다. 근거 없는 흑색선전이라면 더더욱 적극 대응해야 한다. 그런 과정이 검증이며, 선거캠페인이다. 안 교수가 아무리 미루고 싶어도 유권자들은 이미 정치를 요구하고 있다. 그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안 교수가 기성 정치권에 촉구해온 ‘국민과의 소통’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