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 an immature democra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ill an immature democracy

The clumsy way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conducts its primary vividly shows the backwardness of Korea’s party politics. No doubt the race to pick a presidential candidate should be one of the greatest political festivals for any political party. Yet in the earlier nomination rac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three candidates - Kim Moon-soo, Yim Tae-hee and Kim Tae-ho - had all refused to participate for several days over lingering suspicion on a nomination-for-money scandal. In the DUP, too, three presidential contenders - Sohn Hak-kyu, Kim Doo-kwan and Chung Sye-kyun - declined to take part in a primary in the city of Ulsan.

During the DUP primaries on Jeju Island and in Ulsan, it all began with problems with mobile votes. The party annulled all of the mobile votes cast before the message informed voters of all four candidates’ names. The three non-Moon candidates raised the strong possibility that those who had already cast ballots before listening to the introduction of the No. 4 contender, Moon, were not reflected in the final vote count. Now the three candidates threatened to veto the primary, demanding a new mobile vote.

We believe that some of the mobile votes for the three candidates could in fact have been invalidated, because even though the guideline requested voters to cast their ballots after listening to the message to the end, it didn’t mention a nullification of votes otherwise. The disturbance could have been averted if the party had guided mobile voters more carefully.

However, it is wrong for the three non-Moon candidates to raise an objection citing a fairness issue. The party’s guidelines on how to invalidate improper votes was agreed to by all four candidates before picking their numbers. And the problem could occur to whomever picked No. 4.

The DUP said that it can conduct a revote for only those mobile votes as a last resort. But a move to demand an all-out revote by vetoing the crucial process can hardly be persuasive as it is nothing but a political offensive aimed at transforming a technical issue into a controversy over fairness.

This is the fourth time the DUP has used mobile voting. Yet a new series of problems ensues, from registration of the electoral college to voting and again to the ballot-counting system. The party must not leave a blemish on the foremost process of choosing its presidential candidate. Considering the ruckus in nomination races,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still in a primitive stage of democracy when it comes to picking their candidates.


민주당의 경선 파행은 한국 정당정치의 후진성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대통령후보를 뽑는 경선은 정당의 최고 축제이자 정치행사다. 얼마 전 새누리당 경선에선 김문수·임태희·김태호 후보가 공천비리 의혹을 빌미로 수일 동안 경선을 거부했었다. 명분 없고 무책임한 행동이었다. 이번 민주당 경선에서는 손학규·김두관·정세균 후보가 울산 경선장에 불참했다.
 민주당에서는 모바일 투표가 쟁점이 되고 있다. 제주·울산 모바일 경선에서 당은 후보 4명를 호명하는 안내방송이 끝나기 전에 투표를 하고 전화를 끊은 유권자를 무효 처리했다. 비(非)문재인 후보 3인은 문 후보가 기호 4번이어서 1, 2 또는 3번까지만 듣고 투표한 후 전화를 끊은 자신들의 지지자가 무효 처리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고는 재투표를 요구하며 경선에 불참한 것이다.
 3인 지지표가 일부 무효화됐을 가능성은 있다. 후보자 안내를 끝까지 듣고 투표하라는 안내 메시지가 있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무효가 된다는 사실은 고지(告知)되지 않았던 것이다. 당이 보다 세밀히 투표 안내를 했다면 막을 수 있는 소동이다.
하지만 이를 공정성의 문제로 확대하는 건 잘못이다. ‘무효 처리’ 방안은 기호 추첨 전에 네 후보 측이 모두 합의한 룰(rule)이기 때문이다. 누가 4번이 됐건 이번 일은 일어날 수 있었다.

 당은 고지(告知)를 몰랐던 무효표에 한해 재투표를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원칙에는 맞지 않지만 경선을 살리려는 일종의 궁여지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을 제외한 후보 3명이 전면 재투표를 요구하며 경선을 거부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기술적 실수를 공정의 시비(是非)로 가져가려는 것은 정치공세다.
 민주당의 모바일 투표는 이번이 네 번째다. 그런데 선거인단 등록에서부터 투표, 그리고 개표 프로그램 오류까지 새로운 문제점이 이어지고 있다. 당 선관위는 투표 시스템을 확인해 대통령후보를 뽑는 대사(大事)에 오점이 없도록 해야 한다. 후보들도 합리적 수준에서 경선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함께 고민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