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atonement of past si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atonement of past sins

In August 1993,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Yohei Kono issued a formal statement on the issue of wartime “comfort women,” who were mostly recruited from Korea and forced into sexual slavery for the Japanese military during World War II. The statement admitted the practice had occurred and that it had “severely injured the honor and dignity of many women.” It also extended a “sincere apology and remorse” to those who suffered incurable physical and psychological wounds. However, the statement remains scorned and ignored by Japanese politicians today.

The remarkable turnaround underscores the distorted historical understanding of Japanese politicians. The incumbent prime minister and others deny a study and acknowledgement of past cruelty that was earlier drawn up after a lengthy investigation. Kono’s statement was far from satisfactory, as it failed to take legal responsibility for what happened or provide compensation for the surviving victims, but at least it was a start. Yet today’s politicians unabashedly deny its validity.

Speaking to the upper house of the legislature recently, Prime Minister Yoshihiko Noda said there were no documents supporting the fact that women were forced to perform sexual services for the Japanese military, and that Kona’s statement was based purely on victims’ testimonies. Jin Matsubara, chairman of Japan’s National Public Safety Commission, said the cabinet should discuss revising Kono’s statement. Furthermore, in 1997, then-Prime Minister Shinzo Abe said there was no evidence of coercion by Japanese administrative and military authorities in using Asian women to work as wartime sex slaves. The Japanese cabinet later issued a resolution supporting this.

What we demand from Japanese politicians is an honest assessment of history. They should heed a resolution from the U.S., Canadian and Dutch legislatures calling for an apology and compensation on the issue. This is even more crucial as Abe is planning to run for leadership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in hopes of reinstating the conservative party to power. He and outspoken Osaka Mayor Toru Hashimoto, known for his extreme right-wing and distorted views on history, are being named as possible candidates for prime minister.

As yesterday marked the anniversary of the day Korea was forced by Japan to sign a treaty making it a Japanese prefecture, we hope the mistakes of the past can finally be atoned for.




일 총리까지 전시 성노예 강제성 부인
진심 어린 과거사 반성은 불가능한가
그렇게 불편하다면 차라리 폐기하라

‘고노 담화’는 1993년 일본의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이 종군위안부, 즉 전시 성노예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천명한 문서다. 그러나 담화는 발표 직후부터 일부 일본 정치인들에 의해 줄곧 무시당하고 천대받아 왔다. 고노 담화의 기구한 처지는 일본 정계의 퇴행적이고 반인권적인 역사인식을 드러내는 생생한 방증(傍證)이다. 자기들 스스로 조사단을 꾸려 결과를 발표해놓고는 총리까지 나서서 부인하는 형국이니 피해자 입장에서 어떤 심정이 들겠는가. 사실 고노 담화는 법적 책임이나 배상 얘기가 빠진 반쪽짜리에 불과했다. 그런데 반쪽마저 잘못된 것이라고 우기니 기가 막히는 것이다.
그제 일본 국회에서도 노다 요시히코 총리와 각료들이 고노 담화 흠집내기에 열을 올렸다. 노다 총리는 “(위안부를) 강제연행한 사실을 문서로는 확인할 수 없었고, 일본쪽의 증언은 없었다”고 말했다. 마쓰바라 진 공안위원장은 아예 고노 담화 수정 여부를 각료회의에서 논의하자는 주장을 폈다. 선명하게 오버랩되는 장면이 있다. 1997년 아베 신조 당시 총리는 “협의(狹義)의 강제성은 없었다”는 궤변으로 종군위안부 모집과정의 강제성을 부인했다. 일본 각료회의는 아베의 말을 복창이라도 하듯 ‘정부가 발견한 자료 중에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종군위안부) 강제연행을 직접적으로 나타내는 기술이 없었다’고 결의했다. 그러면서도 그제 노다 총리의 말과 똑같이 ‘고노 담화를 기본적으로 계승(답습)한다’고 표명했다. 아베·노다가 되풀이한 ‘기본적으로’라는 표현에서 담화를 괜히 발표했다는 후회와 몰염치가 읽힌다. “일부 부모가 딸을 팔았던 것으로 본다”(2007년 시모무라 하쿠분 관방부장관), “어려운 시절 매춘은 매우 이익이 남는 장사”(이달 24일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지사) 등 조연급들의 망언조차 하나도 변한 게 없다.
그렇게 거추장스럽고 불편하다면 차라리 고노 담화를 폐기해버리는 편이 정직하다. 우리가 기대한 것은 일본 정부·정치인의 건전한 양식과 올바른 역사의식이었다. 최소한 제3자인 미국·캐나다·네덜란드 의회가 종군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킨 취지에라도 공감해주길 바랐다. 피해자들이 언제 담화문을 구걸이라도 했다는 말인가. 더 황당한 것은 자민당 총재 재출마를 노리고 있다는 아베 전 총리다. 그는 고노 담화를 부정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정권을 다시 잡으면 미야자와 담화, 무라야마 담화 등 과거사에 관련된 다른 담화들도 모두 손보겠다고 나섰다. 이런 정치인이 차기 총리를 노리고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지사 같은 극우성향 인물이 차세대 총리감 1위로 꼽히고 있으니 걱정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오늘은 경술국치일이다. 일본에 의한 대한제국 강제병합 102주년이 되는 날이다. 종군위안부 피해도 따지고 보면 경술국치에서 시작된 비극이었다. 치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는 각오를 새삼 다지면서, 일본 정치인들의 진지한 성찰과 반성을 다시금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