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a page from Faceboo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king a page from Facebook

The ongoing job shortage, especially for young people, is one of the biggest problems facing the Korean economy. Another problem is a lack of innovation. As seen from the court battle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Apple over patent rights, pioneers win and latecomers struggle. Local companies must be trailblazing innovators that do not shy away from risks and challenges. One solution would be to encourage more start-ups. We need a host of Mark Zuckerberg wannabes, who hope to emulate the success of the man who created the world’s most popular social networking site in his college dormitory. A wave of IT start-ups is sweeping the globe, but the trend has not yet reached our shores, even as the country prides itself as being an IT powerhouse.

But the young generation is nevertheless trying to whip up a venture start-up boom. A total of 27,000 venture companies were registered with the Korea Venture Business Association as of June, and about half of them were created over the last two years. Unlike in the past, these venture enterprises are based on innovation and creative ideas. They also come from diverse backgrounds, unlike in the past when they were mostly engineering majors.

The challenge is to find ways of nurturing and sustaining this start-up fever, and encouraging models of success a la Facebook. We should also take care of start-ups to avoid the bust that followed the venture boom in the late 1990s. More importantly, young entrepreneurs should be praised for their passion and talent.

But they can only grow in an environment that does not discourage risk or failure. Financial support is not the only encouragement they need. They need a system that promotes start-ups, investment, growth, and mergers and acquisitions. Such an environment must be organized and systematized.

They also require incubators and a mentor service that evaluates their ideas and helps them take root as competitive enterprises, as well as middlemen that connect technology with venture capital. And when they fall, they must be encouraged to pick themselves up and try again.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일자리 부족이다. 특히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하다. 또 다른 문제는 혁신의 부족이다. 삼성-애플 간 특허분쟁에서도 봤듯이 과거와 같은 패스트 팔로어(빠른 추격자) 전략으론 한계가 있다. 과감하게 리스크를 수용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세상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최초 참여자)가 우리의 살길이다. 다행히도 이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 혁신형 창업이 그것이다. 스무 살 때 페이스북을 창업해 세계적인 소셜네트워크 기업으로 키운 저커버그 같은 기업가가 이제는 한국에도 나와야 한다. 하지만 불행히도 전 세계에 불고 있는 정보기술(IT) 창업 열풍이 유독 IT강국이라는 우리만 비켜가고 있었다.
 이런 점에서 요즘 청년들 사이에 1990년대 후반과 같은 제2차 벤처 붐이 일고 있다니 참으로 반갑다. 6월 말 현재 벤처기업협회에 등록된 벤처기업이 2만7000여 개. 이 중 1만 개가 최근 2년 새 생겨난 벤처라고 한다. 또 과거와 달리 아이디어로 창업하는 벤처가 늘고, 창업자의 전공도 공대생 위주에서 인문사회과학 등으로 다양화되고 있다고 한다.

 이제 남은 문제는 이런 창업 열기를 어떻게 지속시키는가, 저커버그와 같은 성공 모델이 나오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다. 거품으로 끝났던 1990년대 후반의 1차 벤처 붐 전례가 되풀이돼선 안 된다. 가장 중요한 건 청년 기업가들의 능력과 열의라는 건 두말할 나위가 없다. 하지만 벤처 선순환 생태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중요하다. 그러려면 자금 지원만으로는 안 된다. 창업-투자-성장-인수합병-재창업의 선순환 고리가 훨씬 중요하다.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얘기다. 창업보육센터와 같은 인규베이팅 시스템은 물론 창업 아이템을 평가하고 지속적으로 멘토링해 주는 시스템, 창업자에게 기술과 자금을 연결해 주는 중계시스템 등이 갖춰져야 한다. 한번 실패하면 매장당하는 분위기도 바뀌어야 한다. 모처럼 불어닥친 벤처 붐의 열기가 꺼지지 않도록 모두가 정성을 기울일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