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suring that aid goes where it shoul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suring that aid goes where it should

테스트




Typhoon Bolaven added insult to injury for North Korea.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announced that the torrential rains in June and July left 169 people dead and more than 400 people missing. But the typhoon hit North Korea directly, traveling over capital Pyongyang and across the entire country, only sparing North Hamgyeong Province.

So, the government has received many offers of assistance.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Red Cross and United Nations humanitarian groups are offering help as are the Korean Red Cross and other civil groups. Bu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in a dilemma. The administration has been hard on North Korea in response to a series of provocations, but the pressure to provide assistance is increasing. In reality, the government looks stingy if it is led only by military priorities and ignores humanitarian appeals.

But even so, we must be cautious. There are suspicions that Pyongyang may have exaggerated the scale of damage. Just last year, officials released fabricated photos of flood damage in order to receive additional assistance. So Pyongyang simply cannot be trusted.

Even faced with natural disasters, Pyongyang spends much of its time and money on propaganda events. The Arirang festival with 100,000 participants started in early August, and a torch parade is scheduled for Youth Day on Sept. 29.

In a public speech four months ago, Kim Jong-un professed that he would never let his people starve. But his priorities tell otherwise. Lately, the new leader has been spending his time touring military units and making extreme remarks, ordering them, for instance, to “sweep out the puppet villains mercilessly.”

Of course, Kim Jong-un may feel unwelcome in dealing with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t has not been easy to get assistance from the ruling powers. Last year, North Korea asked for rice and cement, but Seoul turned down the request, fearing the resources would be channeled to the elite. Instead, Seoul offered 1.4 million servings of children’s meals and 1.6 million units of instant noodles. But Pyongyang refused the offer, even as its people starve.

It is human nature to want to help people in need. Religious and civil groups appealing for assistance should be respected. However, a policy must not simply be based on emotions. Logic must rule.

If donations made to help the poor are actually used to purchase luxury cars and extravagant lifestyles, the well-intentioned humanitarian efforts are for nothing. So instead of criticizing our government for being careful, we need to make sure recipients of aid truly serve what we are giving.

*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Young-jong



















   태풍 볼라벤은 북한에겐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6~7월 폭우로 사망자 169명에 400여명이 실종(북한 발표)되는 큰 피해를 입은데 이은 이번 태풍에 직격탄을 맞았다. 볼라벤의 관통으로 수도 평양은 물론, 함경북도를 제외한 거의 전 지역에서 적지 않은 피해가 났다는 보도다.
   수해와 태풍은 한국과 국제사회에 대북지원이란 늦여름 숙제를 던진다. 1995년 대수해 이후 거의 해마다 되풀이 해온 공식이다. 올해도 국제적십자사연맹(IFRC)과 유엔산하 기구 등이 나섰고, 대한적십자사와 우리 민간단체도 부산하다.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연이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깐깐한 대북정책을 강조해왔지만 최근 대북지원 압박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주의 지원 호소에 연평도 포격 등 군사도발과 대북정책의 원칙을 내세워봤자 궁색하게 보일 수 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이해할 수 없는 건 북한 김정은 정권의 태도다.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면서도 수해복구에 발벗고 나선 모습은 아닌듯하다. 그러다 보니 사망·실종자를 부풀렸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지난해 여름 대북지원을 챙기려 대동강 수해사진을 과장·조작했다 들통난 전력 때문에 신뢰를 잃은 것이다.
김정은이 수해현장을 찾았다는 보도도 없다. 이달 초부터 10만명 규모의 아리랑 공연을 강행 중이고 29일 밤에는 평양에서 청년절 기념 횃불행진을 여는 등 체제 선전 행사에 몰두하고 있다. 넉 달 전 김정은이 첫 공개연설에서 “우리 인민이 다시는 허리띠를 조이지 않게 하겠다”며 민생 챙기기를 공언한 것과는 딴판이다. 요즘 김정은은 군부대를 잇달아 찾아 다니며 “괴뢰악당들을 무자비하게 쓸어버리라”는 식의 극언을 쏟아내고 있다.
   물론 김정은으로서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반감이 클 수 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와 달리 대북지원 챙기기가 녹록지 않다는 점에서다. 지난해 수해 때 북한은 “쌀과 시멘트를 통크게 지원해달라”고 손을 벌렸지만 정부는 빼돌릴 우려가 있다며 거절했다. 대신 영유아용 영양식 140만개와 라면 160만개 등 50억원 규모의 지원을 준비했다. 북한은 거절했다. 주민을 생각했다면 받아들이는 게 당연했지만 그보다는 남측과의 기싸움이 중요했기 때문이다.

   곤경에 처한 사람이나 국가를 돕는 건 인지상정이다. 동포를 돕자며 대북지원을 호소하는 종교·민간단체의 주장도 존중돼야 한다. 하지만 정책에는 따뜻한 가슴과 함께 냉철한 머리가 뒤따라야 한다. 고아원의 딱한 아이들을 위해 기부한 돈이 포악한 원장의 고급 승용차와 술값에 탕진된다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게 뻔하다. 주는 기술이 부족하다고 타박만 하기보다는 받는 쪽 자세는 제대로인지 꼼꼼히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