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te not, want n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ste not, want not

At a civilian policy forum on spent nuclear fuel, a group of city and district councilmen as well as nuclear reactor experts urged the government to build intermediate waste disposal facilities by 2024. Nuclear waste is currently being stocked at interim storage tanks in reactor compounds, but these are expected to be filled by 2016. Even if enlarged, oversaturation is inevitable within 12 years. As such, it is imperative that we have an adequate waste disposal system in place by then to avoid a major catastrophe.

The government, which has been dragging its feet on the issue, must now heed the warning signs, even though we sympathize with its predicament. Plans to build permanent disposal facilities have been met with strong opposition from those who do not want such facilities in their backyards. Local authorities in Buan County, North Jeolla, even had to withdraw their plan to house a system to store low- or intermediate-level radioactive waste, contaminated clothing and other equipment after violent clashes with residents.

Spent fuel, which is considered a high-level waste, will undoubtedly trigger greater acrimony from protestors. Authorities will have to wrangle over storage methods, location sites and safety standards. Moreover, the government is still hanging onto its hope of revising a 1974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in order to lift the ban on its freedom to reprocess spent fuel to power commercial nuclear reactors.

For these reasons, the government has been putting off dealing with contentious issues. But speakers at the forum warned that we can no longer afford to sidestep the issue; otherwise, we could find radioactive waste being dumped in our own backyards.

The government should first of all proclaim the need for such a facility. It would then have to form a committee to explore the best design method, safety procedures and location. It must establish a basic policy framework for disposing of radioactive waste. We have been too liberal in our use of energy due to the existence of cheap and accessible nuclear reactors, but now is the tim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sult of our wanton consumption.



‘사용후 핵연료 정책포럼’은 원전지역 시·군 의원 등 이해관계자와 원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간포럼이다. 이 포럼이 어제 2024년까지는 중간저장 시설이 건설돼야 한다는 대(對)정부 권고안을 내놓았다. 지금은 사용후 핵연료가 원전 부지 안에 있는 시설에 임시저장돼 있다. 하지만 이 시설이 2016년이면 포화상태에 이른다. 확충한다고 해도 2024년이면 완전 포화상태가 된다. 그때까지는 중간저장시설이 건설돼야 한다는, 사실상 최후 통첩이다.
정부는 이 권고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 동안 정부는 사용후 핵연료 처리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못한 채 질질 끌어온 게 사실이다. 그렇게 된 저간의 사정은 물론 있다. 원전 작업자가 사용했던 작업복이나 장갑 등의 중·저준위 방폐장 건설을 둘러싸고도 그 난리를 치렀던 터다. 2000년대 초반 전북 부안군 위도의 폭력사태가 단적인 예다. 사용후 핵연료 같은 고준위 방폐장 건설은 이보다 훨씬 더 심한 사회적 갈등을 촉발할 게 자명하다. 저장 방식과 부지 선정, 안전기준 등을 둘러싸고 극한 대립이 벌어질 수 있다. 게다가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 등을 통한 재처리 가능성도 열려 있었다. 이런저런 이유로 정부는 중간저장시설의 건설 방침과 공론화 작업을 미뤄왔다.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발등의 불이 됐다는 게 민간포럼의 권고안이다. 말이 권고지, 실제론 더 늦으면 핵폐기물을 길바닥에 버리는 사태를 맞을 수 있다는 경고다.
그렇다면 정부는 이 권고를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 우선 중간저장시설을 건설하겠다는 정부 방침부터 먼저 밝혀야 한다. 그런 후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중간저장시설의 건설 방식과 안전 기준, 부지 선정 등을 논의하는 수순을 서둘러 밟아야 한다. 더불어 영구처분 등을 포함한 방사성 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도 정부가 해야 할 일이다. 그 동안 우리는 원전을 통해 값싼 전기를 생산하고 사용하는 데만 관심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이제는 그 폐기물에 대한 책임도 같이 져야 한다. 원전을 가동하는 한 핵연료는 계속 나오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