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atal distortion of sexual valu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atal distortion of sexual values

테스트





American feminist Robin Morgan said, “Pornography is the theory, rape is the practice.” Pornographic materials and sexual violence are deeply related. In 2004, Korea was outraged after a yearlong spate of sexual assaults at a middle school in Milyang, South Gyeongsang, by 44 high school boys who then distributed the video online. Angry citizens staged rallies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calling for an end to sexual violence, and the case was all over the media. The government talked about a war against sexual violence.

A feminist journal, If, had a special issue on pornography and sexual violence. As I investigated pornography, I learned that the lewd material was a tool that fulfills sexual curiosity and brings together male peers. I also found out that many of them get sexual information from pornography, perceive women as sexual objects and confuse “rape” and “sex” after exposure to pornography.

Actresses in pornographic materials initially refuse sex and get upset, but once they are forced into sex they would act pleased and ecstatic. One of the offenders said that in pornographic films, women seemed to enjoy forced sex.

In the past few years, sexual crimes against children have been on the rise. Children have been victimized while walking in their neighborhoods, playing in school yards and sleeping in their beds. From Kim Jeom-deok to Cho Du-sun to Kim Gil-tae to Koh Jong-seok, they all admitted watching child pornography before committing the crime. The government has detected the correlation between pornography and sexual crimes and installed a control tower to detect child pornography to fundamentally crack down on production, distribution and sales of child porn.

There is no secret to preventing sexual crimes. Los Angeles County District Attorney Park Hyang-heon said severe punishment and constant control are the best ways. We need to use all possible measures, drastically increasing sentences and keeping offenders under surveillance when they are released. They may argue that they chose children as victims because of pedophilic tendencies, but criminals generally commit crimes against children because they are helpless. But women do not want to be raped, either. Authorities need to crack down not just on child pornography, but all pornography.

When distorted sexual values and perceptions of women are acquired from watching pornography, the sexual predator does not even feel guilty about his crime and thinks the victim was enjoying the rape. And that misunderstanding makes innocent women the victims of sexual crimes. After watching pornography all night, the beasts are searching for the victims to put the theories into practice. By this point, these sexual predators are sub-human and capable of truly heinous crimes.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By Eom Eul-soon



   










     ‘포르노는 이론이고 강간은 실천이다.’ 미국의 급진적인 페미니스트 작가 안드레아 드워킨의 말이다. 그만큼 음란물과 성폭력과는 깊은 연관이 있다고 한다. 2004년 전국을 발칵 뒤집었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사건’. 남자 고등학생 44명이 여중생을 1년 동안이나 성폭행하고 동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유포한 사건. 그 당시 분노한 시민들이 광화문으로 촛불 들고 나와 성폭력 없는 세상을 외쳤고, 신문이며 잡지가 온통 그 사건으로 도배 됐었으며, 정부는 그때도 성폭력과의 전쟁 운운했었다.    지금은 웹진으로 바뀐 페미니스트 저널 ‘이프’도 잡지 한 권 모든 면에 ‘음란물과 성폭력’을 주제로 다뤘었다. 그때 많은 걸 알았다. 음란물이 남학생들의 성적 호기심과 그들 또래집단의 연대감을 충족하기 위한 도구였다는 것, 음란물을 통해 처음으로 성교육을 받는다는 것, 여성을 ‘성적 실습도구’로 본다는 것, 잘못된 성지식으로 강간과 섹스를 혼동한다는 것 등등.    화를 내고 거부를 하다가도 삽입과 동시에 기다렸다는 듯이 환희에 찬 얼굴 표정과 황홀해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음란물 속 여배우들. 가해학생 중 누구는 ‘포르노에선 억지로 해도 여자들이 금방 좋아하기에 전 좋다는 줄 알았어요’ 하더라는데 기가 찰 노릇이다.    요사이 2~3년 동안 아동성범죄사건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집 앞에서, 학교 운동장에서, 안방에서. 끔찍하다. 김점덕, 조두순, 김길태, 고종석까지. 이들 모두 범행 전 수십 편의 아동음란물을 봤다고 하는데. 뒤늦게 음란물과 성폭력의 연관성을 숙지한 정부가 특별히 ‘아동 포르노 전담 컨트롤 타워’까지 설치하고 아동 음란물의 제작, 유입, 유통 전반에 대하여 근본적인 차단을 하겠다고 한다.    성범죄를 막는 특별한 ‘비법’? 없다. 강력한 처벌과 꾸준한 감시가 최선의 방법이라는 미국 LA 지방검찰청 검사 박향헌 말대로, 형량도 대폭 늘리고 형량이 끝났어도 보호관찰 등을 통해 평생 격리 감시하고 범죄의 싹을 틔운 음란물을 차단시키는 등,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자. 소아기호증이라 아동을 선택할 수도 있지만 아동이 저항을 못해 대상으로 선택된다고 한다. 어제, 시시각각의 권석천 말대로 우리 ‘어른 여성들도 강간당하기 싫다.’ 이왕 손보는 김에 아동대상 음란물뿐 아니라 시중에 유통되는 모든 음란물을 대대적으로 검토하자.    음란물을 통해 성에 대한 잘못된 가치관과 여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습득하게 되면, 성폭력에 대한 죄의식조차 없다는데. ‘그 여자도 즐겼을 걸’ 하고 착각 한다는 거다. 그런 착각이 유치원에 아이를 데려다 주고 돌아온 주부를, 술집 여주인을, 그 대상으로 만드는 거다. 밤을 새워 음란물을 보고, 음란물을 통해 배운 이론을 한번 실천해보기 위해, 우리 주위를 기웃거리며 그 대상을 찾아 헤매는 짐승들. 그들은 이미 인간이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