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eme reaction to porn won’t wo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xtreme reaction to porn won’t work

테스트






The Korea Publication Ethics Commission recently categorized “Fifty Shades of Grey” as harmful for youth. It was a reasonable decision. But at the same time, it is doubtful how effective the commission’s decision will be with the Internet overflowing with free pornographic material. A few years ago, I participated in the deliberation process with the commission, reviewing foreign periodicals, comics and novels pending for import. More than 80 percent of them were Japanese comics and novels, many about same-sex relationships. So I learned that the erotic publication market is driven by certain trends.

Naturally, if detailed erotic descriptions run through a book, it would be categorized as harmful. However, I was in a dilemma as I reviewed Jean Cocteau’s book of drawings. Cocteau was openly gay and the collection included explicit sketches of sexual encounters, but they could not be considered absolutely pornographic. After deliberation and discussion with fellow committee members, the book was to be marketed with plastic packaging for adults.

As Korean society is shocked and stirred by heinous sexual violence against children, people are calling for hardline measures. The furious public demands execution and castration. And the authorities come up with plans and measures we have heard before. Personally, I think the time is not yet right for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but it would be imprudent to execute or castrate offenders. When the atmosphere cools down, we can have a full discussion.

Cracking down on pornographic materials would not be accomplished by blocking all the outlets. Remember the ban on prostitution? We need to first deliberate how sex has been deeply rooted in the human body and mentality. Fortunately, or unfortunately, when I was young the most extreme pornographic material people had access to would be the adult magazines that flew out of U.S. military bases. My heart pounded as I read Raymond Radiguet’s “The Devil in the Flesh.” The intensity may vary with time, but explicit photos and videos cannot be eradicated.

So I do not agree with the extreme methods proposed by some. Maybe we have become so enraged that we are falling into what American economist Harold Demsetz defined as the nirvana fallacy. We may be confusing reality with an unattainable, idealized world. Humans are neither angels nor demons. Pornography that results in physical, mental and material damage or deals with the vulnerable, such as the children or the disabled, should be screened and eliminated. But do you believe that people would turn gay after seeing the drawings by Cocteau or that readers of “Fifty Shades of Grey” would pay a visit to a handsome man with cuffs and whip?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산하 간행물윤리위원회가 얼마 전 번역서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를 청소년 유해간행물로 판정했다. 온당한 조치였다고 생각한다. 한편으로 인터넷에 들어가면 공짜 포르노가 넘치는 판에 윤리위 판정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안타깝다. 나도 몇 년 전 간행물윤리위에서 심의 작업을 해본 경험이 있다. 수입 신청이 들어온 외국 잡지·만화·소설을 살피는 일이었는데, 80% 이상이 일본 만화·소설이었고 대부분 동성애가 소재였다. 성애(性愛)물 시장에도 트렌드가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
 지나치게 상세한 묘사로 일관한 책은 당연히 유해간행물로 분류되었다. 그러나 프랑스의 전방위 예술가 장 콕토(1889~1963)의 데생집 앞에서는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게이였던 장 콕토가 성행위 장면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작품집이었는데, 이마저 포르노물이라고 판정하기는 무리였다. 동료 심의위원들과 토론 끝에 비닐커버를 씌워 성인들은 구입할 수 있게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끔찍한 어린이 성폭행 사건으로 사회가 충격·분노에 빠지면서 강경한 주장이 속출하고 있어 걱정이다. 사형을 당장 집행하자, 형량을 높이자, 고환을 자르자고 한다. 당국의 대책도 어디선가 본 것들이다. 개인적으로 사형제 폐지는 시기상조라는 생각이지만, 지금 여론에 편승해 죽이고 높이고 자르는 것은 반대다. 다른 관점, 다른 의견도 말을 꺼낼 분위기가 됐을 때 본격적으로 논의할 일이라고 본다.
 포르노물 단속도 무조건 모든 하수구를 틀어막는 식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성매매방지법이 과연 기대했던 효과를 거두었는지 돌아보라. 성(性)이 인간의 정신과 몸 속에 얼마나 뿌리를 깊이 내린 존재인지 먼저 성찰해야 한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내가 청소년이던 시절에는 기껏 미군부대에서 흘러나온 성인잡지가 하드코어의 극한이었다. 장 콕토의 애인이었던 레몽 라디게(1903~1923)의 『육체의 악마』만 읽어도 가슴이 콩닥거렸다. 세월따라 정도 차이는 있겠지만 야한 사진·동영상이 앞으로도 ‘근절’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근본주의적·원리주의적 해결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 혹시 우리는 분노에 휩싸인 나머지 미국 경제학자 해롤드 뎀세츠가 지적한 니르바나 오류(Nirvana fallacy)에 빠져들고 있는 것은 아닐까. 가능한 현실과 실현 불가능한 절대세계를 혼동하는 오류 말이다. 인간은 천사도 악마도 아니다. 포르노라면 남에게 신체·정신·물질적 피해를 끼치거나 미성년자·장애인 등 약자를 대상으로 한 것들을 골라 벌주는 게 옳다. 장 콕토의 데생을 보면 동성애자가 되고,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를 읽은 여성들이 수갑과 채찍을 들고 잘생긴 남성을 찾아갈 것이라고 믿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노재현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