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barous attacks on diploma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rbarous attacks on diplomats

Violent attacks on Tuesday against U.S. diplomatic outposts in Egypt and Libya dumbfounds us. After the barbarous attacks led by angry protesters and armed groups, U.S. ambassador to Libya, Christopher Stevens, was dead along with three other U.S. embassy staff. That constitutes unequivocal terror against diplomats in what amounts to uncivilized and despicable behavior that cannot be justified no matter what. It is a grave provocation against not only the United States but als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fact that a multitude of armed protesters swarmed the U.S. consular office in Libya’s rebel capital, Benghazi, while shooting rifles in the air just because a film produced in the U.S. insulted Islam is a clear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and diplomatic custom. A similar incident in Egypt - in which a group of protesters scaled a wall at the U.S. Embassy compound in Cairo, hauled down the Stars and Stripes and burned it - is no exception. An expression of discontent with a particular country in such a violent manner cannot be pardoned for whatever reason. The 1961 Vienna Convention on Diplomatic Relations mandates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rotect foreign embassies and public offices by recognizing the inviolability of the premises of diplomatic missions, which should be observed even during war. Therefore, an act of attacking American embassies or consulates and slaughtering diplomats is an outright challenge to international rules. International society must denounce the act and come up with stern responses that are anything but vague. In the same context,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as well as the disagreement-prone Security Council, took concerted action to condemn the outrageous attack.

There could be various reasons for the protests and raids: defamation of a religion, political instability in the countries involved and a conspicuous gap in understanding of the freedom of expression, to name a few. However, a controversy over contempt for Islam is an issue that should be addressed through a dialogue between the parties involved. A violent mob cannot use it as an excuse for rationalizing a virulent assault.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nations must not be threatened by an obscure movie on YouTube. Otherwise, they are not helpful to anyone. Law enforcement authorities in Libya and Egypt must arrest the offenders quickly, bring them to justice and take measures to protect diplomats and their offices pursuant to the Vienna convention. America, too, may hopefully find ways to communicate with Muslim countries around the world.


   이집트와 리비아의 미국 대사관과 영사관이 11일 각각 시위대와 무장세력에 공격 당하고 주리비아 미국 대사가 목숨까지 잃은 것은 외교관과 공관에 대한 명백한 테러다. 그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반문명적인 행동이다. 미국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 도발이다.    미국에서 제작된 한 영화가 이슬람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리비아 무장 시위대가 공중으로 총을 쏘며 미국 영사관으로 몰려든 것부터가 국제관계의 근간을 이루는 외교 관례를 무시한 행동이다. 이집트 카이로에서 같은 이유로 시위대가 미국 대사관에 난입해 성조기를 끌어내리고 불태운 사건도 마찬가지다. 이유를 막론하고 특정 국가에 대한 불만을 이처럼 외교관과 공관 공격으로 풀려 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1961년 만들어진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국제사회는 외국 외교관과 공관을 보호하고 있다. 외교 공관의 불가침성을 인정하고 외교관의 신분과 신변 안전을 보장한다. 이는 전쟁 시기에도 적용되는 국제 규범이다. 그럼에도 외교관과 공관을 공격해 인명 손실을 낸 행동은 국제사회 게임의 규칙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국제사회가 나서 강력히 규탄하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사안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물론 그 동안 내부 의견충돌이 잦았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까지 이번만큼은 한 목소리로 공격을 비난하고 나선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물론 이번 사건의 바탕에는 종교적 자존심, 표현의 자유와 책임에 대한 현저한 시각차, 불안한 치안 등 다양한 요인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사건의 직접적인 요인이 된 이슬람 모욕 논란은 별도의 대화로 풀어야 할 사안이다. 이를 외교관과 공관 공격을 합리화하는 구실로 이용하려 들어선 안 된다.    아울러 나라 간 외교관계가 정체마저 모호한 제작자가 만든 허술한 영화 한 편 때문에 위협받아서는 곤란하다. 이는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리비아와 이집트 당국은 범법자들을 신속히 찾아내 처벌하고 외교관과 외교공관이 빈 협약에 따라 보호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피해를 본 미국도 이슬람권과의 소통 방법을 찾는 것이 순리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