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ong policies, weak enforce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rong policies, weak enforcement

테스트


The Seosomun neighborhood in downtown Seoul is a concrete jungle with hundreds of office buildings. Deliverymen on scooters and motorcycles frequently weave their way through the traffic. But when the roads are jam-packed, these drivers often dash to the sidewalks. Sometimes when walking down a street in the business district you’ll run into three scooters at a time, each frantically jetting around you. Driving on the sidewalks, believe it or not, is illegal. When a deliveryman is caught while weaving through the sidewalk, the violator is subject to a fine of 40,000 won ($35).

One time, I saw a police car pulled over while scooters zoomed past on the sidewalk. But the policeman did not even step out of the car. I knocked on the window and asked, “Isn’t that a traffic violation?” “Well, it is, but it is hard to catch them,” he reluctantly responded. Last month, the police began a special patrol on two-wheeled vehicles on sidewalks. However, in the Seosomun area, I have not yet seen traffic cops controlling this traffic. No matter how great a policy may sound, when it is hard to enforce in the field, it has no effect. The same goes for the smoking ban in downtown Seoul. Some districts assigned officers to exclusively crack down on smokers on the streets, but strict measures are not enforced.

So when an offender is caught in the occasional crackdown, he or she protests and argues why others are not being penalized as well. Those who are caught feel that they were just unlucky. So the policy’s objective is not attained.

But the government is still pouring out policies with dubious efficiency and fairnes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nounced a ban on drinking within universities and colleges. And the city, county and district offices are responsible for the implementation. It is doubtful that the civil servants at district offices will be able to patrol the university campuses and control drinking.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is requiring seat belts in all taxis from Nov. 24. And the police and local civil servants are responsible for enforcing the policy. Civil servants have been assigned an additional task, and the effect of the policy is also doubtful. It may be easy to check if the driver and the front-seat passenger are wearing seat belts. But to check the backseats, you have to stop the car and look inside. Just like a crackdown against drunk drivers, the police would have to set up a checkpoint and stop every car. The task would require time and manpower.

However, the government has not made any plans to hire more policemen or civil servants. The existing workforce needs to handle all additional jobs. The government needs to provide methods and means to accomplish its goals. Who will carry out the policies if officers are ordered to enforce policies without any assistance?

* The author is the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Kap-saeng
















서울 서소문 일대에는 회사가 많다. 그래서 택배나 퀵서비스 오토바이가 무척 많이 다닌다. 차가 좀 막힌다 싶으면 인도로 뛰어드는 건 예사다. 걷다 보면 한꺼번에 3,4대가 달려들기도 한다.
오토바이가 인도에서 주행하 다 적발되면 범칙금이 4만원이다. 한번은 경찰차가 도로 변에 서있는데도 오토바이들이 인도로 올라오는 광경을 봤다. 그런데 경찰은 단속은커녕 차에서 내리지도 않았 다. 차창을 두드리고 물었다. “저거 단속 대상 아닌가요?” “맞긴 한데. 단속도 어렵고 달아나면 잡기도 어렵 고…” 라는 얼버무림만 돌아왔다. 경찰은 지난달부터 이 륜차 인도통행 특별단속에 나섰다.
하지만 서소문 일대 에서 인도 주행을 단속하는 건 본 기억이 없다. 이 얘기를 하는 이유는 단속 실효성 때문이다. 아무리 그럴듯한 정 책을 내놓아도 현장에서 단속을 하기 어렵고, 하지 않는 다면 효과는 보나마나다. 서울시내 흡연단속 역시 마찬 가지다. 일부 구청은 전담 인력까지 투입해 단속에 나서 고 있지만 대부분은 인력부족으로 손을 놓고 있다. 어쩌다 한번 하는 단속에 걸리면 잘못을 인정하기는 커녕 “왜 나만 잡느냐”는 항의와 불만이 쏟아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재수가 없어서 단속됐다고 생각하는 것이 다. 이래선 정책의 목표 달성이 어렵다. 상황이 이런데도 최근 정부가 단속 실효성과 형평성이 의심되는 정책을 우후죽순 쏟아내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내놓은 대학구내 음주금지 방안이 그렇다. 현장 단속책 임을 시·군·구 공무원들에게 맡긴다고 한다. 구청공무원 들이 본래 업무는 미뤄둔 채 대학 구내 이곳 저곳을 돌아 다니며 음주를 확인하고 단속하는 일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답은 부정적이다. 국토해양부가 11월 24일부터 실시한다는 택시 전좌 석 안전띠 착용도 마찬가지다. 경찰과 일선 공무원들이 단속을 책임져야 한다. 또 한가지 업무가 보태진 것이다 . 단속 실효성을 따져보면 역시 의심스럽다. 앞좌석에서 안전띠를 했는지는 밖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하지 만 뒷좌석은 차를 세우고 들여다봐야 한다. 음주운전 단 속과 유사하게 어느 한 길목을 막고 차를 일일이 세워서 봐야 한다. 인력도, 시간도 더 많이 필요하다. 하지만 정부가 이 같은 단속을 위해 경찰이나 공무원 을 더 늘릴 계획이라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 기존 인력이 이 모든 일을 맡아야 한다. 그러다 보면 정책이 뜻한대로 효과를 거둘 만큼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단속이 이뤄지기 는 힘들 것이다. 어쩌다 걸리면 앞으로 법규를 준수해야 겠다는 생각 대신 재수타령을 하는 일만 반복될 가능성 이 크다. 필요하다면 정책을 내놓고 단속도 해야 한다. 그 러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수단도 함께 잘 마련해야 한 다. 별다른 지원도 없이 단속하라는 지시만 쏟아진다면 정말 단속은 누가 하나. 강갑생 사회 1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