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YouTube a perfect matc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pop, YouTube a perfect match

테스트


YouTube has created countless stars. Viewers raved at Im Jeong-hyun’s electric guitar variation of “Pachelbel’s Canon,” Jung Sung-ha’s guitar, the amazing vocal talent of Charice Pempengco and many more. Guitar prodigy Jung turned 16 this year, and his YouTube channel had more than 500 million hits through July. He even got an offer from Jason Mraz to play in his band. Pempengco’s appearance on the talent show “Star King” on SBS went viral on YouTube, and she was discovered by producer David Foster in her American debut.

K-pop as a genre is another star born on YouTube. Thanks to the video sharing Web site, Korean pop stars gained sensational popularity in regions where they had never performed, such as South America. YouTube made Psy an overnight sensation around the world with “Gangnam Style.” He taught his invisible horse dance to Britney Spears on the “Ellen DeGeneres Show” and appeared on major network programs like “Saturday Night Live” and the “Today Show.” He has written a new chapter in the history of K-pop. His “Gangnam Style” music video had been viewed more than 190 million times as of yesterday. It is ranked 64th on the Billboard chart and topped the iTunes chart in 18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Yang Hyun-suk, president of Psy’s management agency YG Entertainment, emphasizes that Psy’s popularity is distinguished from existing K-pop waves. While K-pop fans were mostly minorities, “Gangnam Style” is hugely popular in the mainstream music scene. However, for both K-pop and “Gangnam Style,” YouTube played a key role.

YouTube’s role was not just spreading the music video. K-pop fits perfectly on YouTube as it offers music that is easy to reproduce and share. For example, K-pop idol groups are known for singing catchy tunes and well-choreographed moves, and fans can remake the video in their own ways. YouTube is overflowing with covers created by fans that are just as popular as originals.

Fans make covers of “Gangnam Style,” dancing the equestrian dance to the addictive melody in groups of dozens or even hundreds. The popularity of Psy is amplified as the fans around the world create and share parodies, covers and flash mobs.

Professor Hong Seok-gyeong of the University of Bordeaux in France analyzed the K-pop wave in Europe and says it is based on karaoke culture. Rather than merely listening to the music, fans get to sing it themselves. Videos of their performances are used to express and share their appreciation.

If the trend of musical consumption is centered on YouTube’s spirit of openness, sharing and participation, K-pop dance may be the genre that best fits the times. In the YouTube era and for the YouTube generation, K-pop may be the most YouTube-friendly music.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unny Yang















유투브가 탄생시킨 음악 스타들은 많다. ‘캐논 변주곡’ 일렉트로닉 기타 동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임정현, 기타 신동 정성하, ‘폭풍가창력’ 필리핀 소녀 채리스 펨핀코, ‘미국의 아이유’ 메리 제인…. 올해 16살이 된 정성하의 유투브 채널은 지난 7월 조회수가 5억을 넘었다. 최근 팝스타 제이슨 므라즈로부터 밴드영입 제안을 받기도 했다. SBS ‘스타킹’ 출연 장면이 유투브로 소개된 채리스 팸핀코는 머라이어 캐리 등을 키운 프로듀서 데이빗 포스터에게 발탁돼 미국서 데뷔했다.
장르로는 케이팝도 유투브 스타의 하나일 것이다. 우리 가수들이 한번도 찾지 않은 남미 등에서 케이팝 열풍이 거센 것은 유투브를 빼놓고 말할 수 없다. 미국과 전세계를 강타한 ‘강남스타일’의 싸이도 마찬가지다. 미국 NBC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서 브리트니 스피어스에게 말춤을 가르치고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 ‘투데이쇼’ 등 빅쇼에 잇따라 출연하면서 케이팝 역사를 새로 쓰는 그다. ‘강남스타일’은 유투브 조회수가 15일 현재 1억7000만을 넘어섰고, 빌보드 차트 64위, 미국 등 18개국에서 아이튠즈 1위에 올랐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싸이의 인기는 기존 케이팝과 다르다”고 강조한다. “비주류인 케이팝 마니아들 중심의 기존 케이팝과 달리, 주류에 파고들었다”는 것이다. 맞는 얘기다. 그러나 ‘인기 확산에 유투브 역할이 크고, 유투브와 궁합이 잘 맞는다’는 점은 양쪽 다 마찬가지다.
유투브와 궁합이 맞는다는 것은 그저 유투브를 통해 인기가 퍼졌다는 뜻만이 아니다. ‘수용자가 따라 하고 참여하며, 함께 놀기 좋은 음악’이라는 케이팝의 특성이 유투브 특성과 잘 맞는다는 뜻이다. 가령 아이돌 케이팝은 여러 멤버들이 나와서 귀에 꽂히는 멜로디(후크)와 잘 짜인 군무를 추고, 팬들은 그것을 따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유투브에는 오리지널 노래 못잖게 팬 커버물들이 넘쳐난다.
‘강남스타일’도 마찬가지다. 중독성 있고 흥겨운 멜로디와 말춤을 수십명 때로는 수백명의 군중이 떼지어 따라 한다. 전세계 팬들이 변형 ·생산한 패러디, 플래시몹들이 다시 유투브에 올려지면서 인기를 확산시키는 형국이다.
홍석경 프랑스 보르도대 교수는 “유럽의 케이팝 열풍의 근저에는 노래방· 따라 부르기 문화가 깔려있다”고 진단한다. 그저 아티스트의 음악을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노래방에서 즐기듯 팬들이 따라 한다는 것. 나아가 그 내용을 다시 영상으로 찍어 올려 자기를 표현하고 즐거움을 공유하려 한다는 것이다.
음악소비가 공유, 참여, 개방을 특징으로 하는 유투브 등을 중심으로 바뀌었다면, 어쩌면 거기에 가장 잘 맞아 떨어지는 음악양식을 케이팝 댄스음악이 선보이고 있는 지도 모른다. 유투브 시대 혹은 유투브 세대에 잘 맞는, 유투브 프렌들리한 음악이다.
양성희 문화스포츠부문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