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gious beliefs and national heal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ligious beliefs and national health

테스트


I heard this joke a few years ago. An American rabbi was concerned that his teenage son was not religious enough, so he decided to send him to Israel. After spending a year in the Jewish state, he came home and said, “I converted to Christianity in Israel, and it’s all thanks to you.” So his father consulted a fellow rabbi, but his friend also confessed that his son converted to Christianity after spending some time in Israel. So the two went to a synagogue and prayed to God. God responded to their prayer and said, “I understand what you are going through. I sent my son to Israel 2000 years ago.”

Even a father and a son can clash over religion. The anti-American protests sweeping the Arab world were ignited by an anti-Islam movie on YouTube. Pope Benedict XVI said, “It is not uncommon to see the two religions in the same family. If this is possible within the same family, why should it not be possible at the level of the whole of society?” All religions advocate love, peace and tolerance, but why do they trigger discord and division? Former U.S. President George W. Bush is said to have sought divine advice before attacking Iraq, and what kind of answer did he get?

It is not God’s will; it is the fault of people who have misguided beliefs. Research shows that nonreligious countries tend to be more prosperous. WIN-Gallup International surveyed 57 countries and released the Religiosity and Atheism Index. For many countries, per capita income was reversely proportional to religiosity. Within individual countries, the wealthy tend to be less religious and the poor more religious. American sociologist Phil Zuckerman said Denmark and Sweden are the least religious countries among Western democratic states. They are also the healthiest and most successful in terms of income, medicine, welfare and gender equality. In contrast, the United States may be the most religious country in the West, but firearms are common, the poverty rate is high, punishment is severe, and children and pregnant women are not guaranteed basic health benefits.

You cannot directly compare Denmark and Sweden, where the Lutheran tradition is alive, and the immigrant communities of the United States. However, in “Society Without God: What the Least Religious Nations Can Tell Us About Contentment,” Zuckerman argues that religion “is not a necessary ingredient for a healthy, peaceful, prosperous and deeply good society.”

How about Korea? In the Win-Gallup survey, 52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ey are “deeply religious,” 40th highest among the 58 surveyed countries. Korea had the fifth-largest number of respondents who said they were atheists.

Those who have religion may find the outcome unsatisfying, but I am sure there are people nodding in agreement.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몇 년 전 들은 유머다. 랍비(유대교 지도자·교사) 지위의 유대계 미국인이 있었다. 청소년기에 들어선 아들의 신앙심이 점점 엷어지는 것 같아 고민 끝에 이스라엘로 유학 보내기로 했다. 유대교 본고장에서 1년을 지내고 귀국한 아들이 말했다. “아버지 감사합니다. 덕분에 이스라엘에서 기독교로 개종했어요.” 기겁을 한 아버지가 친구 랍비를 찾아가 사연을 털어놓았더니 친구마저 “사실은 내 아들도 이스라엘에 갔다가 기독교인이 돼 돌아왔다네”라며 깊은 한숨을 쉬었다. 둘은 함께 시나고그(유대교회당)에 가서 전능하신 주님께 호소하기로 했다. 한참 정성 들여 기도를 하자 주님의 답변이 들려왔다. “너희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단다. 사실은 나도 2000년 전에 아들을 이스라엘에 보냈으나….”
   종교 문제는 부자 간에도 못 말린다. 이슬람 모독 영화로 촉발된 아랍권의 반미 시위가 주말을 넘기고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 “한 가정이 다른 두 종교를 믿는 경우는 흔하다. 가정에서 가능한 일이 전체 사회에서 왜 불가능하겠는가”라는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호소가 무색하다. 모든 종교가 사랑과 평화, 관용을 외치는데 왜 종교가 갈등·분열의 불쏘시개가 되는 걸까. 조지 W 부시 전 미 대통령은 이라크 침공에 앞서 신의 조언을 구했다는데, 도대체 어떤 대답을 들은 것일까.
   신의 탓이라기보다 잘못 믿고 행동하는 사람 탓이라고 생각하는 게 마음 편하다. 비종교적인, 신앙심이 엷은 나라일수록 잘 산다는 조사결과들을 보면 특히 그렇다. 윈갤럽(WIN-Gallup) 인터내셔널이 57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발표한 ‘신앙과 무신앙 글로벌 지표’에 따르면 국가별 1인당 국민소득과 깊은 신앙심은 반비례하는 경우가 다수였다. 한 나라 안에서도 신앙심은 부자일수록 약하고 가난할수록 강했다. 미국 사회학자 필 주커먼은 서구 민주주의 국가 중 국민들이 가장 비종교적인 덴마크와 스웨덴이 소득·의료·복지·양성평등 등 전반적인 면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라고 말한다. 반면 서구에서 가장 종교적인 미국에선 총기가 범람하고 빈곤율이 높고 형벌이 가혹하며, 어린이·임신부는 기본적인 건강보험 혜택을 못 누린다는 것이다. 루터교가 문화적 전통으로 살아있는 덴마크·스웨덴과 이민자 사회인 미국을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어느 정도 수긍하면서도 주커먼은 “도덕적이고 평화로운 사회에 종교가 필수 요건은 아니다”라고 주장한다(필 주커먼, 『신 없는 사회』).
   한국은 어떨까. 윈갤럽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신앙심이 깊다’고 응답한 비율(52%)이 57개국 중 40위, ‘나는 무신론자’라는 답변(15%)은 5위였다. 종교를 가진 분들에겐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이겠지만 한편엔 고개를 끄덕이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