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n’s graveside visits welco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hn’s graveside visits welcome

After announcing his presidential bid Wednesday, Ahn Cheol-soo paid his respects to late presidents - Korea’s first president Syngman Rhee, Park Chung Hee and Kim Dae-jung - at the National Cemetery yesterday.

That marks a sharp contrast to Moon Jae-in, the freshly elected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who visited only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grave. It sets a good example when presidential candidates pay their respects to all former presidents, regardless of differences in political orientation or affiliation.

Korea’s political scene has been dominated by a chronic malaise of extreme confrontation and division without a mature culture of dialogue and compromise. A prime example of such divisiveness is the narrow-minded perception of late presidents.

Apart from political differences based on firmly embedded factionalism, former heads of state are part of our history. Whatever their merits and flaws, each contributed to the advancement of our country: Rhee as the founding father, Park as the spearhead of unprecedented industrialization and Kim as a champion of democracy. Of course, evaluations of their achievements can vary from person to person. Nevertheless, they left legacies that deserve our respect no matter what our political inclination.

In that regard, Ahn’s recognition is desirable. He visited the National Cemetery to “learn from our history,” as evidenced by his remarks at his press conference the other day: “I will try to take a page from their merits and correct their demerits.” Such an attitude will likely lead to the “politics of inclusion and integration,” not exclusion and segmentation.

We hope Moon demonstrates such an attitude down the road. The Saenuri Party’s presidential contender, Park Geun-hye, gladly visited Bongha Village, hometown of late president Roh Moo-hyun - an iconic liberal in Korean politics - to pay tribute to him after being elected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ruling party. But Moon said he could visit the graves of conservative presidents like Rhee and Park only after their cronies and supporters reflect on their acts and express regret. That image of Moon seems to be a huge departure from his earlier image as a calm and rational candidate.

Ahn has just begun his presidential race. A multitude of voters do not know who he is or what he will do as president. That’s why they are still curious and anxious. He should show them who he really is while keeping an image of a candidate for integration.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후보가 첫 행보로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를 모두 참배했다.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만 찾았던 것과 비교된다. 대통령이 되려는 후보로서 정치적 노선과 논란을 떠나 모든 전직 대통령 묘소를 참배했다는 점은 높이 평가할 일이다.
우리나라 정치풍토의 고질병으로 꼽혀온 것이 극한적 대립과 갈등, 그리고 분열이다. 서로를 인정하고 대화·타협하는 성숙한 문화가 자라지 못해왔다. 그 전형적인 사례가 이미 세상을 떠난 전직 대통령을 두고서도 편을 가르는 속 좁은 행태다.
전직 대통령은 정파적 이해를 떠나 이미 우리의 역사다. 개별적으로 역사적 공(功)과 과(過)는 다 있다. 이승만은 건국대통령, 박정희는 산업화 대통령, 김대중은 민주화 대통령으로 우리 역사에 각각 기여했다. 사람에 따라 평가는 다를 수 있지만, 전직 대통령들의 공적과 허물은 모두 부인할 수 없는, 그리고 늘 반추해야 할 우리 자신의 과거나 마찬가지다.
그런 점에서 안철수 후보의 인식은 바람직하다. 그는 ‘역사를 배우려는 마음’에서 현충원을 찾았고, ‘공은 계승하고 과는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런 마음의 자세는 안 후보가 출마선언 당시 약속했던 ‘통합의 정치’ ‘덧셈의 정치’에 이르는 길이 될 것이다.
늦었지만 문재인 후보도 이런 통합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박근혜 후보도 김대중 대통령 묘소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기위해 봉하마을까지 찾았다. 그런데 문 후보는 이승만·박정희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참배하지 않은 이유로 "가해자측의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직 대통령 묘소 참배를 정치공세에 이용하는 모습은 지금까지 문 후보가 보여주었던 차분하고 합리적인 언행과도 맞지않는다.


안 후보의 대선행보는 이제 시작이다. 아직도 많은 유권자들은 안 후보를 잘 모르며, 그래서 궁금해 하면서 동시에 불안해 하고 있다. 이번 현충원 참배와 같이 통합의 모습을 지켜가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스스로를 국민 앞에 내보여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