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y needs to stay fleet of foo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avy needs to stay fleet of foot

China officially rolled out its first aircraft carrier on Tuesday amid an escalating diplomatic spat with Japan and Southeast Asian countries over territorial claims to several islands. In a ceremony attended by Chinese President Hu Jintao and other government leaders, the Chinese Navy sent the Liaoning on limited training exercises. Prime Minister Wen Jiabao touted the commissioning of the carrier as carrying a “significant and deep meaning in raising the strength of China’s military and overall national power.” China, the world’s second-biggest economy, has shown that its military and naval might now exceeds patrolling and guarding capabilities.

This is likely to shake up the security land - or sea -scape in East Asia, and heralds the continuation of growing tension with the United States, which has been pivoting its foreign defense strategies more toward the Asia-Pacific to curb China’s rising influence. The U.S. plans to concentrate 60 percent of its naval forces in the Pacific, and deploy six of 11 aircraft carriers in the region. Meanwhile, China aims to build its own fleet of carriers to send to the Pacific and Indian oceans.

China’s naval and military buildup is irking its neighbors amid territorial disputes in the South China Sea, triggering a race to fortify respective defenses in the region. China and Japan recently teetered on the brink of a military clash in the Yellow Sea, near the islands called Diaoyu in China and Senkaku in Japan that both claim as part of their sovereign territory. Taiwan also joined in the fight by professing its claim to the rocky islands, and Coast Guard vessels from Japan and Taiwan fired water at each other. If Japan reinstates the conservative Liberal Democratic Party, this could pave the way for a building up of its military strength.

The Liaoning, which has been reassembled from a ship imported from Ukraine, is now more of a show of power than anything else as it will remain defanged for at least the next several years. It does not even have planes on its deck, and many tests need to be carried out. However, the Chinese rushed to get the aircraft carrier sea-borne to demonstrate the country’s military ambition and send a strong message to the U.S., Japan and other Asian neighbors, while at the same time stoking patriotism ahead of a once-in-a-decade power shuffle.

As one of its closest neighbors, we cannot sit idly by, especially as China claims the rights to one of our islands. We cannot match its size or power, but we must still revive the suspended project to build a strategic fleet and accelerate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on Jeju.




중국이 항공모함 시대의 막을 열었다. 중국 해군은 그제 랴오닝성 다롄항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최초의 항공모함인 랴오닝호 취역식을 거행했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랴오닝호의 취역은 중국의 국방력과 종합국력을 끌어올리는 중대하고도 깊은 의미를 갖는다”고 선언했다. 연안 방어에 주력해온 중국 해군이 전투력 투사(投射) 능력을 갖춘 대양해군으로 발돋움했음을 전세계에 과시한 것이다.
랴오닝호 취역으로 동아시아 안보 지형의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아시아·태평양 회귀를 선언하고 대중(對中) 견제에 나선 미국과의 갈등이 심화될 게 불 보듯 뻔하다. 미국은 11척의 항모 중 6척 등 전체 해군력의 60%를 태평양에 배치할 계획이다. 중국은 장차 랴오닝호를 필두로 항모 전단을 구성해 태평양 및 인도양으로의 진출을 서두를 것이다.
영토 분쟁으로 긴장 관계에 있는 주변국들을 자극함으로써 동아시아 전체가 군비경쟁의 늪에 빠질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일본은 물리적 충돌 일보 직전까지 갔다. 일본과 대만은 물대포 공방전까지 벌였다. 자민당의 재집권 가능성과 함께 일본의 우경화와 군사대국화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일본이 평화헌법을 개정해 본격적인 재무장에 나서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랴오닝호가 항모로서 제 구실을 하려면 몇 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함재기조차 아직 확보되지 않은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서둘러 취역식을 갖고 랴오닝호를 실전배치한 것은 대외과시용 성격이 짙어 보인다. 미국은 물론이고 동아시아 주변국들에 대한 경고의 의미도 있을 것이다.
서해를 사이에 두고 중국과 마주보고 있는 우리로서도 손 놓고 있을 수 없는 문제다. 랴오닝호의 작전반경 800㎞ 안에는 남한 전역이 들어간다. 더구나 중국은 이어도에 대한 관할권을 주장하고 있다. 중국과 대등하게 맞설 수는 없더라도 만만하게 보이지 않을 정도의 해군력은 우리도 갖춰야 한다. 예산 사정으로 보류한 전략기동함대 창설을 다시 검토하고,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도 서둘러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