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critical lack of creativity, qual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critical lack of creativity, quality

테스트


“I am not selling to you. You should leave now.”

“How can you say that to a customer? Why are you kicking me out?”

At a shop in Xiushuijie Market in Beijing, a well-known shopping district of counterfeit goods, a Canadian tourist and a salesperson in a red vest were arguing.

The salesperson was offended because the customer was knocking the price too low. But the customer did not want to get ripped off and was not pleased with the attitude. An online travel guidebook gives tips on how to negotiate the price, claiming merchants often ask 10 times more than they will take. When you say you won’t buy it and walk away, the merchant will follow you and resume negotiating, says the travel guide. However, the Canadian tourist failed to make a deal, saying online advice may not work all the time.

Xiushuijie Market was created when merchants used vendors to sell traditional crafts and silk products in the district with a high foreigner population in 1980. As China became the “factory of the world,” counterfeit luxury goods were manufactured and sold here. As high-end global designers relocated their factories to China, fake goods dominated the market. While the shopping district enjoyed explosive growth, the market is apparently shaken nowadays. Customers who were attracted by the cheap prices are disappointed by the quality, as the seams tear and fabrics wear out in just a few months.

Since both the seller and buyer are aware that the goods are counterfeit, the customers are not willing to pay higher prices for better quality. So the market is trapped in a vicious cycle of circulating poor-quality products to tourists. Foreigners believe the prices are rising after the revaluation of the Chinese currency, and the vendors have to raise prices even further because of the rising cost of labor and leasing.

The dilemma of Xiushuijie illustrates the limit of rapid growth based on imitation without going through the painful process of creation. It reflects the reality of China, impetuously trying to shift from quantitative growth to qualitative growth. The success formula of the last 10 years that you get rich by selling anything in the country’s 1.3 billion strong consumer market has started to crumble.

As Psy’s “Gangnam Style” becomes a global sensation, the Chinese-version cover of “China Style” gets over 10 million views despite its poor quality that fails to grasp the witty ideas of the original. In some ways, it has come to symbolize the problems facing China. While the gigantic market might look like a charm, the sheer size is affecting China negatively in terms of inspiring the creativity and quality that should be the growth engine that will allow coming generations to prosper.

So China should not just deplore the fact that it doesn’t have Psy when the country possesses international political and economic influence that overwhelms that of Korea - not to mention vastly more singers and dancers.

*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Cheong Yong-whan
















   “안 판다니까. 그만 나가라.”
   “손님한테 그런 말이 어딨냐. 왜 나가라 다그치느냐.”
   어제 오후 베이징의 짝퉁 시장으로 유명한 슈수이제(秀水街)의 한 의류 상점. 캐나다 관광객과 빨간 조끼를 입은 여점원이 옥신각신하고 있었다.
   한 쪽은 상대가 가격을 너무 깎아 감정이 상한 얼굴. 다른 한 쪽은 ‘염치 불구하고 후려치지 않으면 바가지 쓸 게 뻔한데 손님한테 너무 오만한 것 아니냐’며 볼이 부어있었다. 인터넷 가이드에선 상대가 최종 가격의 10배를 시초 가격으로 부를 테니 일단 10분의 1로 받아치라는 구체적인 흥정 노하우까지 나와 있다고 한다. 안 산다고 하면 뒤 따라와 가격을 다시 낮춰 흥정을 이어간다고 해서 해봤는데 인터넷 경험담이 다 맞는 것은 아닌 모양이라고 캐나다인은 갸우뚱했다.
   1980년 천안문 동쪽 외국인 밀집 지역에 꺼티후(個體戶·자영업자)들이 모여 중국의 전통 공예품과 실크 용품들을 내다팔면서 슈수이제가 형성됐다. 중국이 세계의 공장으로 발돋움하면서 이 곳에 짝퉁 명품들이 쏟아졌다. 글로벌 명품 제조업체들이 공장을 중국으로 이전하면서 디자인을 베끼고 제조 공정을 흉내 낸 이른바 산자이(山寨·모방품)들이 이 시장을 점령했다. 폭발적인 성장세를 달리던 베이징의 쇼핑 명물이 요즘 흔들리는 기색이 역력하다. 싼 맛에 샀지만 서너 달도 못 가 실밥이 터지고 겉감이 너덜너덜해지는 경험을 맛본 소비자들이 발길을 돌리기 시작한 것이다. 파는 쪽이나 사는 쪽이나 저질 짝퉁이라는 교감이 있는 마당에 양질의 물건을 내놓아도 제값 받을 리 만무하다 보니 계속 여행객을 상대로 저질 제품을 돌릴 수 밖에 없는 악순환에 빠진 것이다. 위안화 절상으로 외국인에게 체감 가격은 더 올랐는데 인건비와 임대료 상승으로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는 점주들의 고민도 엿보인다.
   슈수이제의 딜레마는 고통이 수반되는 창작을 생략하고 베끼기로 고속질주한 성장제일주의의 한계를 보여준다.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조급해하는 중국의 현실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가공할만한 13억 시장의 흡입력에 매몰돼 돈 되는 것을 가져다 팔기만 해도 부자가 되는 지난 10년간의 성공 방정식이 삐걱대기 시작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전세계적 인기를 끌자 중국 인터넷엔 표절작 ‘차이나 스타일’이 등장한다. 엉뚱한 발상이 작렬하는 원작의 위엄만 돋보이게 하는 저질 해적판이지만 며칠 만에 1000만 조회수를 찍어준다. 이렇게 방대한 시장이 우리에겐 없는 매력으로 보이지만 차세대 성장동력인 창의력 측면에선 독이 되고 있는 게 중국의 현실이다.
   중국의 국제정치·경제적 영향력이 한국을 압도하고 가수와 댄서의 숫자가 한국의 수십 배가 넘는데 중국엔 왜 싸이가 없느냐고 한탄만 할 게 아니다.
정용환 베이징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