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ly porous secur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verly porous security

Korea’s national security - in both military and governmental terms - faces a huge crisis. The average citizen can hardly believe a North Korean soldier can defect through the barbed wire fences of the Demilitarized Zone, supposedly one of the most fortified borders in the world. And then a few days later, security of the Central Government Complex was broken with no systems working. No one knew that a man in his 60s possessing flammable liquids broke into the sensitive building in central Seoul on Sunday, penetrating a three-tiered security clearance system, and then set an office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on fire before jumping to his own death.

The building is a critical spot housing major departments of the government, including the Prime Minister’s Office. If the government has such a slack sense of security for that building, terrorists can pretty much choose any target in Korea they wish to hit. We are wondering if the government has been hiding any leaks of top secrets. They couldn’t come as a surprise anymore.

Even though the government admitted to porous security, it doesn’t make sense to blame it on an off day. On Monday, the government announced it took measures to reinforce security by toughening up entry and exit controls, obligating civil servants to wear ID cards, and seeking cooperation with ministries in the building. On the surface, it seemed that departments and agencies of the government have augmented security.

However, our own test showed a different result. Reporters from our national department could easily enter - without proper authorization - those facilities, including another government complex in Gwacheon, Gyeonggi,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the Bank of Korea in what amounts to an undeterred penetration.

If the security of government offices hits such a low level even after a shocking attack in the Central Government Complex, we cannot but wonder what is wrong with government workers’ discipline. If outside forces with malicious intentions attempt to attack our pivotal government organizations, we will suffer colossal damage. We urge the government to correct lax public discipline if it does not want to fuel public anxiety even more.




   대한민국 안보와 보안의 현주소는 도대체 어디인가. 이젠 ‘나사가 풀렸다’ ‘허술하다’고 질타를 하기에 앞서 불안하다. 철책선을 뚫고 넘어온 북한 병사의 ‘노크 귀순’으로 놀란 가슴이 진정되기도 전에 이번엔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도 맥없이 뚫렸다. 인화물질을 소지한 60대 남성이 가짜 신분증으로 청사의 3중 보안을 모두 뚫고 들어가 교육과학부 사무실에 불을 지르고 투신자살할 때까지 아무도 몰랐단다.    이 건물은 총리실을 비롯해 정부의 주요 부처들이 모여 있는 우리나라 핵심 청사다. 이런 기관의 보안의식이 이 정도라면 테러분자가 별로 큰 준비나 계획을 하지 않고도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쳐들어가 유린할 수 있을 성 싶다. 더구나 그 동안 밖으로 드러나지 않은 주요 기밀 유출은 없었는지 살펴봐야 할 것 같다는 의심이 들기도 한다.    정부청사 측은 휴일근무의 특성 상 보안이 허술했음을 인정했다. 국가 주요기관이 휴일에는 문 열어놓고, 기본적인 방어기능이 무너져 있었다는 건 납득이 안 되는 일이다. 보안에 구멍이 났던 이튿날인 15일, 정부청사는 출입시스템 관리를 강화하고, 공무원증 패용을 의무화하고, 입주 부처의 방호강화의 협조요청을 하는 등 보안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실제로 외견상 외곽 경비와 신분확인 절차 등이 강화된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본지 사회부 기자들이 이날 국회·과천정부청사·서울중앙지검·중앙지법·경찰청·한국은행·예금보험공사 등 7개 국가 주요기관을 무단으로 진입하며 보안실태를 살펴본 결과 모든 기관이 다 뚫렸다. 특히 이들 기관의 기관장실까지 아무 제지 없이 접근이 가능했다.    정부청사 보안이 뚫려 홍역을 치르고 있는 와중에도 보안상태가 이 정도라면 ‘보안불감증’ 정도가 아니라 공직기강 자체가 있는 것인지 의심해봐야 할 지경이다. 불순한 세력들이 우리 기간시설을 유린해도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번 사건을 공직자들의 보안의식을 높이고,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 계기로 삼아 앞으로는 정부의 무기력한 모습에 국민불안을 부채질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