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bloody sea w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bloody sea war

It is regrettable that a 44-year-old Chinese fisherman was fatally shot by a rubber bullet fired by the Korean Coast Guard on Tuesday. The tragedy, however, seems to have resulted from the Chinese fishermen’s vehement resistance of our patrol ship’s effort to curb their illegal fishing in our Exclusive Economic Zone. Though more details are needed to find out what really happened, we are convinced that our Coast Guard’s efforts to crack down on Chinese fishermen’s unlawful fishing in our waters are legitimate.

Chinese fishermen are notorious for their illegal fishing and their use of violence when they are raided. The Chinese themselves call their fishing an act of piracy. As evidenced in a number of cases already, it is the Chinese fishing boats, armed with clubs and sharp steel sticks, that indeed look like pirate ships. In fact, when our Coast Guard confronts them, as it is forced to do regularly, they are risking their lives. A corporal was stabbed to death by a Chinese fisherman last December and another officer drowned after being hit with a blunt instrument three years ago.

The Chinese fishermen’s unfettered rampage over the seas stems from Chinese authorities’ unwillingness to put the brakes on their illegitimate acts because their own fishing resources are increasingly depleted. That’s why Chinese authorities have virtually taken the position of leaving the situation as it is. Fortunately, Korea and China have made a noticeable improvement on the issue by establishing a hotline between the two governments in an effort to control the Chinese illegal fishing after the sorrowful death of an officer from the Incheon Coast Guard last December. However, no improvement was made in curbing and penalizing Chinese fishermen who resorted to violence during raids because Beijing strictly adheres to protection of their fishermen, according to our Coast Guard.

China’s illegal fishing continues to worsen as seen in the statistics: 370 fishing boats were caught in 2010 and the number is expected to rise to 700 this year. That causes massive damage to our fishermen as witnessed by a drastic decrease of the amount of cutlass fish being caught: from 63,739 tons in 2006 to 33,101 tons last year. We cannot but beef up our crackdowns on Chinese illegal fishing until China proactively starts to control the illegal practice. We urge Beijing to take a forward-looking attitude if it really wants to put an end to this bloody war at sea.



   중국 어민이 우리 해경이 쏜 고무탄에 맞아 숨진 일은 유감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불법 어로를 단속하는데 각종 흉기를 들고 극렬 저항하던 와중에 벌어진 일이어서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정확한 사건 경위는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일단 해경의 단속은 적법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한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어로를 하는 중국 어선들의 횡포는 중국인들조차 ‘해적행위나 다름없는 것 아닌가’라는 말을 할 정도로 악명이 높다. 실제로 철갑과 쇠꼬챙이로 무장한 중국 어선의 모습은 ‘해적선’이란 말이 더 어울릴 것이다. 이들이 우리 해경의 단속에 폭력으로 맞서다가 해경 요원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도 잦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이청호 경사가 흉기에 찔려 숨졌고 2009년에도 박경조 경위가 둔기에 맞고 바다에 빠져 숨진 일도 있다.    중국 어부들이 이처럼 극렬하게 저항하고 불법어로를 하는 주된 이유는 중국 당국의 단속 의지가 미약하기 때문이다. 중국 연안 해역의 어족자원이 고갈되자 우리 EEZ에서 불법 어로를 하려는 중국 어민들에 대해 사실상 방치하는 태도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이청호 경사 사망을 계기로 최근 한중 양국은 중국 어선의 불법 어로행위를 단속하기 위한 협상에서 핫라인 구축 등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폭력을 휘두른 어민들에 대한 단속문제 등에 대해선 진전이 없다고 한다. 중국측이 자국 어선 보호를 강하게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어선들의 불법 어로는 갈수록 늘어나는 중이다. 2010년 단속된 선박수가 370척에서 지난해 584척이었고, 올해는 700척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우리 어민들의 갈치 어획량이 2006년 6만3739t에서 지난해 3만3101t으로 주는 등 피해가 막심하다. 따라서 우리로선 단속을 더욱 강화할 수밖에 없고 중국측이 자국 어선의 불법 행위를 적극 차단하지 않는 한 우리 단속 요원과 중국 어민들 사이의 ‘피비린내 나는 전쟁’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 중국 정부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