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r the uncertainty quick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lear the uncertainty quickly

With 51 days left until the Dec. 19 presidential election, Korea’s political landscape is still shrouded in mist. The uncertainty over whether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s candidate Moon Jae-in and independent contender Ahn Cheol-soo would agree to the fielding of a single candidate representing the liberal camp - and if they did, when and how - has rarely been seen in elections in other developed countries.

But this is not without precedent in Korean politics. The same narrative unfolded in 1997, when Kim Dae-jung and Kim Jong-pil consolidated about 40 days before the election, and in 2002, when Roh Moo-hyun and Chung Mong-joon did so 20 days before the election. Some pundits expect it to occur even after the Nov. 25-26 deadline for the official registration of presidential candidates.

However, the candidate unification card causes many unwanted side effects. After Moon and Ahn decide to consolidate their candidacies, their commitments must change accordingly. The two candidates still confront each other over political reform, with Moon strongly opposing Ahn’s ideas, including a radical slashing of the president’s appointment rights, the number of legislators, government subsidies for presidential contestants and the role of a central party in the political establishment. Moreover, both candidates may likely adopt a “third way” as a compromise, as seen by the two Kims’ shocking commitment in 1997 to a constitutional amendment for a parliamentary system.

Prolonging the unifying process puts policy-oriented campaigns on the back burner. While the U.S. election is focused on such issues as jobs, growth and welfare, Korea’s is overshadowed by the question of whether, when and how the two candidates would merge their candidacies. Ahn even refuses to hold an interview with the press, not to mention televised debates. In the meantime, the ruling Saenuri Party’s candidate, Park Geun-hye, opposes a three-way TV debate, citing that her rival camps have yet to begin the final race.

Fielding a single candidate from the opposition camp is an expedient way to win an election. But if it happens here again, the sooner the better. Given Ahn’s plan to offer a comprehensive set of platforms Nov. 10 or thereabouts, we can hardly expect any talk of fielding a single candidate until then. When they decide to merge, they should not resort to a popularity poll as the destiny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 or the country, for that matter - cannot be determined simply by a margin of error.


투표 51일전인데도 ‘야권후보’ 아직 몰라 정책경쟁 퇴색되고 TV·관훈토론도 없어 두 후보 빨리 단일화 문제 정리해야      투표일이 51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도 대선이 ‘단일화 안개’에 갇혀있다. 문재인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 중에 누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최종후보가 될 지 알 수 없는 것이다. 이는 선진국에선 찾아볼 수 없는 한국만의 후진적 현상이다. 1997년엔 투표 40여일전 DJP 단일화, 2002년엔 20여일 전 노무현-정몽준 단일화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번에는 후보 등록(11월25~26일) 이후가 될 수도 있다는 얘기까지 있다.    ‘단일화 안개’는 여러 부작용을 초래한다. 가장 우려되는 건 유권자의 혼란이다. 문-안 단일화가 되면 두 후보의 현재 정책은 많이 달라질 수 있다. 지금도 두 후보는 정치쇄신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대통령 인사권, 의원수, 국고보조금, 중앙당을 대폭 축소하겠다는 안 후보의 안을 문 후보가 반대한다. 더군다나 두 후보는 단일화에서 서로에게 명분을 주기 위해 과감한 ‘제3의 공약’을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 97년 DJP 연합은 내각제 개헌이라는 ‘깜짝 공약’을 내놓았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유권자는 충분한 준비 없이 ‘공약 벼락’을 맞는다.    단일화가 늦어지면서 정책 선거는 뒤로 밀리고 있다. 미국 대선에서는 최대 이슈가 일자리·성장·복지다. 반면 한국에선 이런 공약은 퇴색되고 오직 단일화가 핵심 쟁점이다. 최종 후보가 없으니 TV토론이나 관훈토론처럼 유권자가 후보를 파악할 무대도 없다. 안 후보는 심지어 언론매체 인터뷰도 거절하고 있다. 방송사가 3자 토론을 하려 해도 ‘야권은 아직 결승을 치르지 않았다’며 박근혜 후보 측이 반대하고 있다. 만약 단일화가 투표일에 임박해서 이뤄진다면 TV토론은 횟수가 크게 줄어들 것이다. 투표일 며칠 전이라면 아예 TV토론이 없는 기이한 현상까지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원칙적으로 후보 단일화는 민주화가 완성된 선진 정치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편법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15년과 10년전 대선 그리고 지난 수년 동안 있었다. 그러니 현실적으로 벌어지는 거라면 하루라도 빨리 이뤄지는 게 낫다. 하지 않을 거면 그 결정도 조속히 내려져야 한다. 현재 안 후보 측은 11월10일께 종합 정책을 내놓는다는 구상이어서 그 전에는 단일화 얘기가 아예 없을 거란 전망이 많다.    두 후보 측은 조속히 ‘단일화 결론’을 내려야 한다. 단일화 방식도 오차범위 내에 승부가 결정될 수 있는 여론조사 같은 방법은 피해야 한다. 몇 %의 오차범위로 제1 야당의 운명이, 나아가서는 대선의 운명이 결정되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두 후보는 빨리 단일화 안개를 걷어내고 유권자 앞에 ‘선명한 선택’을 내놓으라.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