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ner in Provence? What a novel ide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ner in Provence? What a novel idea

테스트


I was in my early 30s when I first went to Provence more than 30 years ago. The southern region of France on the Mediterranean Sea, with the Alps to the east and the Rhone River to the west, is famous for its moderate climate and beautiful scenery. As I drove from Orange to Avignon to Arles to Aix-en-Provence to Cannes to Nice, I thought Provence had been blessed by God.

Provence was the first Roman colony beyond the Alps after the Roman Empire conquered Gallia, modern-day France, and the name originates from “Provincia Romana.” You can still find Roman arenas, theaters, aqueducts and forums. Wherever I took out my camera, I could capture the most beautiful picture.

Author Hwang Seok-yeong recently declared that he would go to Provence to open a home-style restaurant if there is no change in the status quo as a resul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would spend his last years in Provence if the two opposition candidates do not merge and fail to change the administration. He does not mean “Provence Village” in Paju, Gyeonggi.

Invoking journalistic privilege, I inquired about his plan.

“I was half-joking to stress how desperate I am,” he explained. “I am already 70, and 10 years would fly by. I will soon be 80, but I want my later years to be fun.”

Does he mean his life wouldn’t be as fun if the power change does not happen?

“I have been through so much as a young man. During the Yusin, I had three government officers following me. One was from the Korea Central Intelligence Agency, one was from the Security Command and one was from Police Intelligence. I have terrible memories of being followed and under constant surveillance. His daughter may not be as horrible, but I don’t want to be reminded of those nightmarish memories,” he said.

Hwang has visited Provence a number of times, including a monthlong sojourn in Arles. “The sun was bright, food was delicious and I didn’t have to care about other people. It was the perfect place for an old foreigner to spend a comfortable life.”

Vincent van Gogh, F. Scott Fitzgerald, Pablo Picasso and Somerset Maugham, among others, were inspired by Provence. The tradition continues today. However, I haven’t heard of a writer who settled down in Provence and became a restaurateur. I was worried about his wife, as well. “By a home-style restaurant, you mean a Korean restaurant?”

“Well, I mean a diner. I was trying to sound more proper. Does that make news?” he asked. Well, it is my fatal weakness that I often take a joke seriously.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제가 프로방스에 처음 간 것은 30대 초반 때였습니다. 벌써 20여년 전입니다. 남쪽에는 지중해, 동쪽에는 알프스 산맥이 있고, 서쪽으로는 론강이 굽이굽이 흐릅니다. 프랑스에서도 기후와 풍광이 좋기로 소문난 곳입니다. 오랑주에서 아비뇽, 아를르에서 액상프로방스, 칸에서 니스를 자동차로 여행하면서 신(神)의 축복을 받은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프랑스 땅인 갈리아를 정복한 로마 제국이 알프스 너머에 개척한 첫 식민지가 프로방스입니다. 라틴어로 ‘로마의 지방’을 뜻하는 ‘프로빈시아 로마나(Provincia Romana)’에서 프로방스란 말이 유래했습니다. 지금도 곳곳에 원형 극장과 경기장, 수도교, 광장 등 로마 시대 유적이 남아 있습니다. 어디서 사진을 찍어도 그대로 한 폭의 그림이 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소설가 황석영씨가 “이번에 정권교체가 안 되면 프로방스에 가서 가정식 백반집이나 하며 늙어가겠다”고 선언해서 화제입니다. 후보 단일화를 통해 정권교체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프로방스에 가서 음식점이나 하며 여생을 보내겠다는 겁니다. 경기도 파주에 있는 ‘프로방스 마을’을 말하는 게 아니라 진짜로 프로방스? 그래서 기자의 ‘특권’을 잠시 이용했습니다.
   “그 정도로 정권교체를 절실하게 바란다는 뜻으로 반(半)농담 삼아 한 얘기”라는 게 그의 설명이었습니다. “내 나이가 벌써 칠십이오. 지내놓고 보니 10년 금방 갑디다. 곧 팔십이 될 텐데 말년이라도 재미있어야 할 것 아니오?” 정권교체가 안 되면 왜 말년이 재미가 없다는 뜻일까요. “젊어서 하도 우여곡절을 많이 겪어서 그래요. 유신 때 내 담당만 셋이었소. 중앙정보부에서 한 명, 보안사에서 한 명, 경찰 정보과에서 한 명, 이렇게 세 명이 늘 나를 따라다녔소. 그 기억이 아주 안 좋아요. 딸이니까 그 정도야 아닐 수 있겠지만…. 아무튼 기억이 너무 안 좋소.”
   이러저런 기회에 그는 프로방스에 여러 번 갔었다고 합니다. 아를르에서 한 달간 머문 적도 있다고 합니다. “햇빛 좋고, 음식 맛있고, 다른 사람 신경 쓸 필요 없어서 좋았다”고 그는 말합니다. 외국인이 편안하게 말년을 보내기 딱 좋은 곳 같더라는 겁니다.
   실제로 빈센트 반 고흐에서 F 스콧 핏츠제럴드, 파블로 피카소에서 섬머셋 모옴까지 이름만 대면 알만한 각국의 많은 문인과 예술가들이 프로방스에 머물며 창작 활동을 했고,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식당을 차려 정착했다는 문인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의 부인이 걱정돼서 물었습니다.    -그런데 그 가정식 백반집이라는 게 한식집을 말하는 건가요?
   “왜 밥집 있지 않소. 밥집이라고 하기 뭐해서 그렇게 말한 것뿐인데…아니 뭐 이런 것 갖고 기사 쓰려고 하는 거요?” 농담과 진담을 구별 못하는 것은 저의 치명적 약점입니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