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ale of two bil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tale of two bills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re engaged in a war of attrition over two bills proposed ahead of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Each of the bills seems to have reasonable grounds.

First, the ruling party’s bill is aimed at retrieving the government subsidy from a presidential candidate who drops out of the race. The subsidy has been provided to presidential candidates for their campaigns after the official registration of their candidacies. So the money should naturally be returned if the candidates quit the race.

The opposition party’s bill is to extend polling hours on election day from 6 p.m. to 8 or 9 p.m. This is aimed at enhancing people’s ability to vote, particularly those who have to work on holidays, including election day. No one opposes the idea of promoting people’s participation in democracy.

The problem, however, is the timing, with the election just around the corner, and putting the sly pursuit of party interests above noble causes. The Saenuri wants to recover 15 billion won ($13.7 million) which the DUP would receive from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hen (or if) DUP candidate Moon Jae-in pulls out of the race in favor of independent contender Ahn Cheol-soo. The move is politically motivated: to try to avert the liberal camp’s ability to get behind a single candidate.

The DUP’s proposal to extend polling hours is also politically driven. Korea’s election day is a holiday and voters can cast ballots for 12 hours from 6 a.m. to 6 p.m. But workers with hourly jobs or employees 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ho sometimes work on holidays, find it inconvenient to get to the polls on time. Guaranteeing their voting rights is very important. But the DUP abruptly came up with the bill on the assumption that most of those workers will be young people who support the liberal side.

The standoff originated with improper remarks by Lee Jung-hyun, public affairs chief of the Saenuri Party’s election committee. He proposed to the DUP on Monday that it pass the two bills at the same time in the Assembly without even having an internal discussion. Now the ruling party is floundering after Moon accepted Lee’s idea of a simultaneous passage of the bills.

This kind of politically motivated battle is not what voters want in an election year. Instead of seeking their own political interests, both ruling and opposition camps must work for democracy. And their election camps should exert all efforts to persuade voters through policy-oriented campaigns.


   여당에서 주장하는 ‘먹튀 방지법’과 야당에서 요구하는 ‘투표시간 연장법’을 둘러싼 여야 말싸움이 소모적으로 흐르고 있다. 여야가 주장하는 두 법은 모두 나름의 의미가 있다. ‘먹튀 방지법’은 후보가 사퇴할 경우 선거보조금을 회수하자는 것이다. 선거보조금은 후보 등록 직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운동에 쓰라고 지원하는 세금이다. 후보가 없어지면 당연히 회수되어 마땅한 돈이다. 공휴일에도 일하는 사람들이 투표할 수 있도록 투표마감시간을 밤까지 연장하자는 ‘투표시간 연장법’ 역시 국민참정권을 확장하자는 취지에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문제는 이런 법들이 바람직한 취지에도 불구하고 선거를 코 앞에 둔 시점에서 당리당략에 따라 돌출했다는 점이다. 새누리당에서 주장하는 ‘먹튀 방지법’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사퇴할 경우 민주당이 받게 되는 150억원의 돈을 회수하자는 주장이다. 후보단일화에 제동을 걸자는 정략이 담겨 있다.    ‘투표시간 연장법’ 역시 야당의 정략이 담겨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투표일이 공휴일이고, 투표시간이 12시간이다. 투표일이 공휴일인 나라는 대개 투표시간이 10시간 정도다. 문제는 공휴일에도 근무해야 하는 비정규직이나 중소기업 종사자들의 불편이다. 이들에게 참정권을 보장해주는 것은 중요하다. 그러나 야당에서 대선에 임박해 갑자기 시간연장을 주장하고 나선 것은 이들 대상이 주로 야당을 지지할 것이란 이해타산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말싸움이 격화된 계기는 새누리당 이정현 공보단장의 가벼운 처신이다. 그는 지난달 29일 “두 법을 동시에 국회에서 논의,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당내 협의도 없이 제안했다가 문재인 후보가 “수용한다”고 하자 뒤늦게 부인하느라 새누리당 전체가 허둥대고 있다. 야당은 여당 후보의 자격까지 거론하고 있다.    이런 정략적 소모전은 대선 캠페인의 바람직한 모습이 아니다. 입법은 국회에 맡기면 된다. 입법을 주장해온 여야는 국회 차원의 적극적 대안을 찾아야 한다. 그리고 각당 선거캠프는 정책으로 유권자를 설득하는 본연의 캠페인에 진력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