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gar Man’ story dramatic, reveal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gar Man’ story dramatic, revealing

테스트


In the late 1960s, Mike Theodore, a record producer who discovered Marvin Gaye and Stevie Wonder, visited The Sewer, a club in Detroit. He went to watch a singer, who stood at the corner of the stage with his back turned to the audience. The singer looked like a beggar, but his voice was fresh and new.

The musician was Mexican-American Sixto Rodriguez, who has released two albums, including “Cold Fact” in 1970. His poetic lyrics and soulful melodies were about the grim reality of life in Detroit. “?’Cause I lost my job two weeks before Christmas/ And I talked to Jesus at the sewer/ And the Pope said it was none of his God-damned business/ While the rain drank champagne,” he sang in the song.

In the 1970s, Rodriguez’s music made it to South Africa, a country of extreme racial discrimination and authoritarian control. Although the government banned his songs, Rodriguez’s music became the sound of resistance, sung in almost all demonstrations. Although millions of his albums were sold, his fans knew little about him.

In the 1990s, after the South African apartheid finally ended, two of his fans began a journey to find the singer. They expected Rodriguez to be a superstar in the United States, but no one seemed to know of his music. Yet, the South Africans did not give up. They looked for clues in his lyrics and posted advertisements on the Internet. When they learned Rodriguez was alive, they shouted for joy.

In 1998, Rodriguez, then 56, stood on a stage in South Africa, overwhelmed with emotion as tens of thousands of people sang his song and chanted his name. “Thanks for keeping me alive,” he told them.

Rodriguez’s story was the subject of the newly released film, “Searching for Sugar Man” directed by Malik Bendjelloul. It was shown at the Sundance Film Festival last year and won the Special Jury Prize and Audience Award for best international documentary. The film went on to win awards at other festivals and eventually made its way to Korea, where it was seen by more than 10,000 people.

Since then, Rodriguez has had about 40 concerts in South Africa. He shared all the profits with needy neighbors and still lives as a poor laborer in his home in Detroit. One of his laborer friends said he does not know Rodriguez’s music well, but he is sure he is a wise man.

“Searching for Sugar Man” shows reality is more dramatic than any fictional dramas. It documents the miracles music can create through the path of one man. And yet, there are only eight cinemas in Seoul where this miracle is shared, screened alternately with other shows.

*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culture and sports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1960년대말 미국 디트로이트의 허름한 클럽 ‘하수구'. 훗날 마빈 게이, 스티비 원더 등을 키워낸 세계적인 프로듀서 마이크 시어도어가 한 뮤지션을 찾아간다. 한 구석에서 객석을 등진 채 노래하는 남자.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신선한 목소리였다. 외모는 부랑아 같았다.    멕시코계 미국인 시스토 로드리게즈는 그렇게 ‘콜드 팩트'(1970년) 등 두 장의 앨범을 냈다. 공장도시 디트로이트의 암울한 삶과 현실을 시적인 가사와 소울풀한 멜로디에 담았다.  “크리스마스 2주 전 일자리를 잃고 시궁창의 예수에게 말했더니 교황은 그의 알 바 아니라고 하네"(’cause’) 같은 노래였다. 시어도어는 “밥 딜런 보다 훌륭하다"며 성공을 확신했지만 결과는 참패. 그는 그렇게 잊혀진 무명가수가 됐다.    이런 그의 음악이 1970년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전해졌다. 극심한 인종차별과 권위주의적 통제 속에서 기성질서에 맞서는 가사가 폭발적 반향을 일으켰다. 정부는 금지곡으로 지정했지만, 그의 음악이 저항의 아이콘이 되는 것을 막지는 못했다. 시위 현장마다 그의 노래가 울려퍼졌고, 수백만장 음반이 팔려나갔다. 반면 그의 신상은 미스테리였다. 공연중 관객앞에서 자살했다는 루머만 무성했다.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정책)가 철폐된 90년대 어느날, 로드리게즈의 열혈팬 두사람이 그의 행적을 찾아 나선다. 수퍼스타일 줄 알았는데 막상 미국에서 그를 아는 사람이 전무했다. 가사를 단서로 추적했고, 인터넷에 광고를 올렸다. 그리고 그가 살아있다는 기적같은 사실에 함성을 질렀다.    마침내 1998년 56세의 로드리게즈는 남아공 팬들 앞에 섰다. “남아공에선 엘비스보다 당신이 더 유명하다"는 말을 믿지 못했지만, 수만명의 관객이 그의 이름을 외치며 노래를 따라 부르는 장면에 목이 메였다. 평생의 꿈이 이뤄지는 순간. “나를 살아있을 수 있게 해줘 감사하다"고 간신히 말했다.    이 모든 이야기가 음악 다큐멘터리 ‘서칭 포 슈가맨'(말릴 벤젤룰 감독)에 담겼다. 지난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선보여 심사위원특별상,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후 작은 영화제들을 휩쓸었다. 국내에서도 개봉돼 관객을 1만명가량 넘겼다.    이후 로드리게즈는 남아공에서 40여차례 공연했다. 공연의 모든 수익을 이웃과 나누었고 여전히 디트로이트 집에서 가난한 노동자로 살아간다. 그의 노동자 친구는 “그의 음악은 잘 모르지만, 그는 현자가 분명하다"라고 말한다.    현실은 어떤 드라마보다 극적이며, 진정한 음악(가)의 길은 무엇인지 일깨우는 다큐멘터리다. 음악이 할 수 있는 기적에 대한 다큐멘터리이기도 하다. 이 기적같은 일을 공유할 극장이 서울에 달랑 8개. 그나마 퐁당퐁당 교차상영이라 영화보기가 기적처럼 힘들다. 일년에 1000만 영화 2편, 스크린 900개 이상 개봉작 6편, 한국영화인구(한국영화누적 총관객수) 1억명 시대의 그늘이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