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miss alcohol factor in all crim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miss alcohol factor in all crimes

The Supreme Court has upheld lower court rulings that didn’t take into account unstable mental and physical conditions in two cases of sexual offenses committed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The court’s decision signifies a long-awaited rejection of a long tradition of granting lenience to sexual offenders when they commit crimes while drunk. Based on Article 2 of Clause 10 of the Criminal Law, our courts have customarily handed down lighter punishments for alcohol-induced sexual assaults against adults.

Earlier this year, however, the Supreme Court committee on assessing criminal penalties established new standards for violent sex crimes after drinking in what amounted to a de facto rejection of the article. After the court’s decision, the number of cases to which the clause has been applied has decreased.

First, we welcome the Supreme Court reaffirmation of this new principle. In fact, a stricter approach to various types of crimes committed while drunk was clearly demonstrated by persistent efforts from police to crack down on habitual predators and the courts’ more prudent application of clemency for those crimes.

In our society, however, a deep-rooted cultural generosity for crimes sparked by overconsumption of alcohol still prevails. Courts can hardly resist the temptation to be lenient about ordinary types of crimes committed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except for sexual offenses and repetitive violence.

An official at the Supreme Court explained that too many crimes take place because of alcohol and judges cannot ignore the leniency clause of the criminal law, which is still in effect. Moreover, judges need to consider the alcohol factor when handing down rulings on spontaneous crimes, he said. At a recent confirmation hearing for nominees for Supreme Court justices, a lawmaker went so far as to find fault with the high court’s decision to review the appropriateness of the lenience clause for alcohol-triggered crimes.

Given the infamous tendency toward violence committed after consuming a lot of alcohol, the court should apply more rigorous standards. If drinkers are not held accountable for crimes they commit, even small ones, their misdemeanors will probably morph into felonies over the years.

According to statistics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about 40 percent of all violent crimes in the past five years were committed by drinkers. Overall, a total elimination of the alcohol factor for all kinds of crimes will help improve Korea’s drinking culture.



대법원이 성인대상 성범죄에서 음주로 인한 심신미 약을 인정하지 않고 강하게 처벌한 원심판결 두 건을 잇 따라 확정했다. 법원이 이제야 취중 성범죄에 ‘주취(酒醉 )감경(減輕)’을 해주던 관행에서 탈피했음을 보여준 것이 다. 법원은 그 동안 심신미약자에 대해 형량을 낮춰주도 록 한 형법 10조2항을 적용해 아동성범죄를 제외한 성인 대상 범죄의 경우 음주 상태의 성범죄는 형량을 감경해 주는 관행이 있었다. 그러다 올 하반기 대법원 양형위원회가 상습적인 음 주 후 상습폭력과 성폭력에 대해서 주취감경을 사실상 없애도록 양형기준을 만들었다. 이후 일선 법원에서 현 격하게 해당 사안에 대한 주취감경이 줄어들었고, 대법원 에서 이를 재삼 확인했다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특히 최근 경찰이 주취상습폭력자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이고, 법원도 주취감경을 엄격히 하는 등 취중 범죄에 대한 처벌의지가 강해진 게 사실이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 사회엔 ‘술김에’ 벌인 범죄에 대 해 관대한 시각이 강하다. 법원에서는 주취 성범죄와 상 습폭력을 제외하고 취중에 벌어진 일반 폭력과 범죄에 대해선 주취감경이 여전하다. 이에 대해 대법원 관계자 는 “취중 범죄가 워낙 많고, 형법 10조2항이 살아있어 무 시할 수 없으며, 술김에 우발적으로 벌어진 범죄에 대해 선 경중을 따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지난 대법관인 사청문회에서 모 국회의원이 “주폭 논쟁을 벌인다고 주 취 작량감경을 안 하겠다고 양형위원회를 벌이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고 따졌을 정도로 항간엔 취중 범죄를 가볍 게 보는 풍토가 뿌리깊다. 우리 사회가 이처럼 취중 실수나 폭력에 관대하다는 점에서 오히려 취중 범죄를 다스리는 데 더욱 엄격할 필 요가 있다. 사소한 취중 폭력에 죄의식을 느끼지 못함으 로써 더 큰 범죄로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강력범죄 가운데 40% 정도가 ‘주취자’ 소행이었다. 심신미약 사유에서 주취를 인정하 지 않고, 모든 주취 범죄를 동일선상에서 강하게 처단하 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 우리 음주문화 개선에도 도움 이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