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der discussions demand dign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nder discussions demand dignity

테스트


On my days off, I usually stay home and relax. Naturally, I spend more time with the television than books. After browsing channels, I settled on a program titled “Borgen,” a Danish political drama. The series was created by Danish broadcaster DRI and aired on JTBC from December 2011 to February. I missed the broadcast on JTBC, but CNTV has been airing the series since last month. The show was wildly popular in Denmark, with a 53 percent rating for its first season.

The popularity of the show must have helped Helle Thorning-Schmidt, who last year became Denmark’s first female prime minister. In the show, Prime Minister Birgitte Hjort Sorensen is working hard to gain and maintain power.

However, Sorenson aggressively promotes gender equality, proposing a bill that would require corporate boards of directors to include women. In a meeting with the head of Denmark’s largest conglomerates, a tycoon threatens to move his headquarters abroad if she pushes for the bill, but she stubbornly resisted such pressure and won his cooperation.

She also stood by her human rights principles. A foreign president wanted her to repatriate political prisoners taking refuge in Denmark in return for investing 1 billion euros in Denmark’s wind power generation industry, but she skillfully turned down the offer.

Her own femininity is most evident in her family life, as her service as prime minister involved challenges to her relationship with her husband and caring for her child. A conversation with her husband in their bedroom is symbolic. “You know I love you,” Sorenson tells him. “I love you too,” he responds, “but I don’t know if I love the prime minister as well.”

With Park Geun-hye the candidate of the Saenuri Party, the prospect of a woman president is a hot issue in Korea. Experts in the progressive-minded area of women studies are reluctant to comment because Park is a conservative. There is no doubt that we need to consider how a candidate will promote policies for women, not merely the fact that a candidate is a woman.

However, it is undeniable that a woman president would be very meaningful. The problem is that discussion of a woman president often turns into a political strategy game as the election approaches. Depending on who you support, the theories could change and foreign examples are interpreted differently.

The discussion of gender may be acceptable, but the mention of “genital organ” by a psychology professor when referring to Park’s lack of maternity is extremely inappropriate.

It is not a matter of politics, but of the speech and lack of dignity of the person who used such vulgar words.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휴일엔 집에서 몇 시간이고 느긋하게 뒹굴대 는 편이다. 자연스레 책보다 TV를 가까이 하게 된다. 요즘 채널 순례를 하다 정착하는 프로그램 중에 '여총리 비르기트'라는 정치 드라마가 있다 . 원래 JTBC에서 지난해 12월~올해 2월 방영 했던 덴마크 방송사(DR1)의 시리즈물이다. 제 대로 챙겨보지 못해 아쉬웠는데, 지난달부터 CNTV에서 더빙판으로 다시 방영 중이라 흥미 있게 보고 있다. 덴마크에선 시즌1이 53%라는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다. 작년 덴마크에서 사상 최초로 여성 총리(헬 레 토르닝 슈미트)가 탄생한 일이 드라마의 선 풍적 인기에 보탬이 됐을 것이다. 드라마에서 총 리 비르기트가 가장 힘을 쏟는 대목은 역시 권력 을 쟁취하고 유지하는 일이다. 남자든 여자든 정 치인이라면 어디든 똑같을 것이다. 비르기트는 그러나 기업 이사회에 여성을 의무적으로 발탁 하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하는 등 양성평등 정책 도 강력히 추진한다. 덴마크 최대 대기업 총수가 단독 면담한 자리에서 "법안을 밀어붙이면 본사 를 해외로 옮기겠다"고 최후 통첩을 해도 굴하 지 않고 버텨 결국 협조를 받아낸다. 인권에도 원칙을 지킨다. 외국 대통령이 덴마크 풍력발전 사업에 10억 유로를 투자하는 대가로 덴마크 내 자국 정치범을 송환해달라고 요구하지만 요령 있게 거절한다. 여성총리의 '여성성'이 가장 뚜 렷이 드러나는 곳은 역시 가정생활. 부부관계, 육아 문제 등에서 잇따라 어려움이 닥친다. 비르 기트가 침실에서 남편과 나누는 대화가 상징적 이다. "내가 사랑하는 거 알지?"(비르기트) "나 도 사랑해. 하지만 총리에 대해서는 모르겠어."( 남편)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염두에 둔 '여성 대 통령론'을 놓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박 후보 의 보수 성향 때문에 진보를 자임하는 여성학자 들은 선뜻 나서길 꺼리는 모양이다. 얼마나 여성 을 위한 정책을 펼 것이냐로 평가해야지 후보가 여성이라는 점만 볼 게 아니라는 지적은 설득력 이 있다. 그러나 만일 여성 대통령이 탄생한다면 그 자체만으로 엄청난 의미를 갖는다는 점도 부 인할 수 없다. 박근혜의 아니무스(여성 속의 남 성성), 안철수의 아니마(남성 속의 여성성)에 대 한 풀이도 재미있다. 문제는 코앞에 닥친 건곤일척(乾坤一擲)의 승부에 휩쓸려 여성 대통령론이 대부분 정략을 깐 말싸움으로 진행되는 점이다. 누구를 지지하 느냐에 따라 논리가 달라지고, 똑같은 외국사례 도 반대로 해석하는 판이다. 이 와중에 등장한 저열(低劣)한 언사들은 그나마 축에 낄 가치조 차 없다. '생물학적'까지는 참아주겠지만 어떤 교수의 '생식기' 발언은 듣는 이마저 낯뜨겁게 한다. 자기 어머니나 딸에게도 그런 말을 쓸 것 인가. 이건 정치 문제가 아니라 국어생활 문제요 , 발언자의 품격 문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